반응형

커플 154

연인 사이, 직설적인 외모지적이 위험할 수 있는 이유

연인 사이, 직설적인 외모지적이 위험할 수 있는 이유 "여자친구가 당분간 연락하지 말래." "왜?" "얼굴도 보기 싫대." "갑자기? 이유가 있을 거 아냐." "살이 좀 많이 찐 것 같아서 살 빼라고 했더니. 완전 열 내는 거야. 난 자기 생각해서 그런 건데." 왠만한 여자보다 슬림한 몸매를 가진 그 녀석의 이야기에 저 또한 움찔했습니다. 제 머리 속에도 한 단어가 마구 요동치기 시작했습니다. '아, 나도 다이어트 해야 되는데…' 네. 여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덜덜. "내 입장에선 완전 황당한 거지. 난 그냥 사실을 말한 것뿐인데. 진짜 요즘 뱃살이 장난 아니야. 나보다 더 심해. 그래서 내가 평소에 인스턴트 음식 줄이고 야채 위주로 먹으라고 그랬거든. 하루에 다섯끼니 정도 나눠서. 자기 잘되라고 그렇..

지금은 연애중 2012.05.11 (14)

사귀자는 말 없이 시작된 연애, 그 끝은?

사귀자는 말 없이 시작된 연애, 그 끝은? 사귀자는 말 없이 시작한 그 연애의 끝은 헤어지자는 말도 없이 끝났습니다. 누가 시작했는지도 모르게 시작했고, 누가 끝냈는지도 모르게 끝나버렸습니다. 내 마음은 마음대로, 내 몸은 몸대로 다치고 갈기 갈기 찢겼습니다. 그 땐 왜 몰랐을까요. ... 남자와 여자. 남자와 여자는 친구가 될 수 있다, 없다를 두고 왈가왈부 하던 20대 초반. 술자리에서 한참 열을 내며 열 띤 토론을 하던 때, 남자 동기가 '아무리 서로 감정이 없다고 해도 늦은 시각, 단 둘, 어둑어둑한 분위기, 잔잔한 노래와 약간의 취기가 있다면 상대방이 정말 최악이 아닌 이상 흔들릴 수 밖에 없다. 정확히는 이성이 아닌 본능이 앞설 수 밖에 없다.'는 말을 노골적으로 한 적이 있습니다. 당시에는 ..

지금은 연애중 2012.05.09 (12)

"이제 돈 많은 남자를 만나겠다"는 그녀의 속마음

"이제 돈 많은 남자를 만나겠다"는 그녀의 진짜 속마음 - 돈 많다고 자랑하는 남자보다 더 싫은 남자는 시도때도 없이 돈 없다고 푸념하는 남자 "아, 이제 나도 돈 많은 남자 만나야 겠어." 이미 연애 중인 그녀의 입에서 나온 예상 밖의 말에 모두가 뒤집어 졌습니다. "누가 들으면 지금 돈 없는 남자와 사귀는 줄 알겠어." "너 남자친구 잘 나가잖아. 대기업도 다니고. 너 너무 욕심이 과한거 아니야?" "맞아. 넌 생일선물로 명품백도 받았으면서 그게 무슨 소리야. 으이그." 그 자리에 있던 친구들 중 그래도 그 친구의 남자친구가 나름 집안도 여유 있고, 돈을 잘 버는 편인데도 '이제 돈 많은 남자를 만나야겠다'는 표현을 하는 그 친구의 말에 모두가 열올렸습니다. (저도 예외는 아닙니다) 그야말로 질투심 ..

지금은 연애중 2012.05.08 (18)

내 남자친구는 1분 대기조? 남친의 대답에 빵 터진 이유

내 남자친구는 1분 대기조? 남친의 대답에 빵 터진 이유 - 커플 데이트 에피소드 버섯공주는 블로거이기 이전에, 직장인이다 보니 남자친구와 데이트를 하다가 종종 회사 이야기를 꺼내 남자친구의 호응을 유도합니다. "그치? 그치?" 라고 묻는 제 질문에 대한 남자친구의 "맞아. 네가 맞아." 라는 말을 듣고 싶어 한다고나 할까요. 진짜 제가 옳건 그르건 그건 중요하지 않습니다. "오빤 내 편 맞지?" 를 어렵게 빙 둘러 질문한 셈이니 말이죠. 제가 기다리는 대답은 '난 오로지 네 편!'인거죠. 그녀는 1분 대기조? 사실은 그도 1분 대기조 평소 외부에 미팅을 가거나 회사에 출근해서는 화장실을 갈 때도 항상 폰을 소지하고 폰을 수시로 보는 편이지만, 집에서 휴식을 취할 땐 폰을 잘 보지 않는 편입니다. 모처럼..

지금은 연애중 2012.04.25 (10)

익숙한 데이트를 특별한 데이트로 만들어주는 비법

"언니는 연애 기간도 길고, 남자친구 만나면 주로 뭐하고 놀아? 밥 먹고 영화보고. 영화보고 밥 먹고. 밥 먹고 차 마시고. 차 마시고 이야기 나누고. 너무 반복적인 것 같아. 무료해." 얼마 전, 후배가 저에게 남자친구와 데이트를 하는데 어째서인지 이 데이트도 일상화되어 더 이상 즐겁지 않다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그리고 어느 한 분이 방명록으로 "보통 연인들은 무엇을 하고 놀죠?" 라는... 어찌보면 뚱딴지 같은 질문이지만, 어찌 보면 정말 많은 이들이 궁금해 하는 질문을 해 주셨더군요. 그러고 보니 저도 궁금하네요. 다른 연인들은 어떻게 데이트 할까요? 뭘 하고 놀까요? +_+ 남자친구의 대학생활에 배알이 꼬인 이유 어렸을 때나 학창시절부터 알고 지내다 연인 사이가 되지 않는 이상, 보통 성인이 되어..

지금은 연애중 2012.04.23 (21)

연애초기, 돈 때문에 헤어질 뻔한 이유

연애초기, 돈 때문에 헤어질 뻔한 이유 - 직장인, 학생 커플의 고뇌 "오늘 어디서 만나?" "아, 미안. 오늘 아무래도 못 만날 거 같아." "왜?" "아, 다른 급한 일이 생겨서. 미안." 남자친구가 대학생이고, 제가 사회초년생이던 시기. 지금으로부터 4년 전쯤. 아마도 그 때가 서로에게는 가장 힘들고, 어려웠던 시기였던 것 같습니다. 남자친구는 남자친구 나름대로, 저도 제 나름의 이유로 이런 저런 소소한 갈등이 생겨 가장 위태로웠던 시기이기도 하고요. 거기다 가끔 툭하면 바쁘다는 핑계로 만남을 미루던 남자친구가 도통 이해가 되지 않았습니다. '바쁘면 직장인인 내가 더 바쁘지. 학생인 남자친구가 더 바쁘겠어?' 라는 못된 생각도 갖고 있었고요. 데이트를 한다는 생각에 들 떠 있다가 약속이 취소될 때면..

지금은 연애중 2012.04.16 (15)

1주일만의 통화, 남자친구의 잔소리가 고마운 이유

지난 한 달 간, 회사일로 바빠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제대로 파악할 틈이 없었습니다. 새벽에 집에 들어와 새벽에 잠들기를 반복한 것 같아요. 그렇다 보니 남자친구와도 1주일 가까이 데이트는커녕 연락도 제대로 하지 못한 듯 합니다. 서로가 아무리 바빠도 1주일에 꼭 한번은, 오가며 잠깐이라도 지하철에서 만나 왔던 터라, 이번 일은 우리 커플에게 무척 드문 일입니다. 이제야 좀 여유가 생겨 남자친구에게 1주일만에 전화를 걸었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네가 전화하네. 계속 내가 전화했었잖아. 이제 좀 한가해?" "응. 정말 바빴어." "그 동안 별 일 없었어?" "음, 아! 별 일 있었어. 글쎄, 회사에서 말이야." 오랜만에 듣는 목소리이지만, 남자친구의 목소리는 언제 들어도 멋있고 반갑습니다. 그간 말하고..

지금은 연애중 2012.04.10 (16)

1일커플이 된다? 솔로들을 위한 SNS 가상 커플놀이 앱, coupllog(커플로그) [커플로그(coupllog)/가상커플앱/SNS/아이폰앱추천]

커플로그(coupllog.com)의 지원을 받아 작성한 포스트입니다. "으허엉! 너무 외로워!" 외로움을 많이 타는 솔로분들에게 요긴한 앱을 하나 소개할까 합니다. +_+ 일명, 솔로들의 커플놀이! 짜잔! 커플로그(coupllog)입니다. 제 블로그 색상만큼이나 핑크빛이 가득하네요. 커플로그(coupllog)는 1일 커플 SNS인데요. 아직까진 아이폰앱으로만 나왔고, 안드로이드 앱은 아직 나오지 않았습니다. 처음 트위터가 등장했을 때, 트위터를 이용해 커플이 되고, 결혼까지 골인한 커플을 본 적이 있어 트위터의 힘이 대단하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부작용으로 사적인 정보가 무작위하게 오픈된다는 점에서 우려가 되기도 했어요. 예를 들어 직장 동료에겐 오픈하고 싶지 않은 부분이 있을 수도 있잖..

누군가에겐 달콤한 프로포즈, 하지만 누군가에겐 황당한 프로포즈

누군가에겐 달콤한 프로포즈, 하지만 누군가에겐 황당한 프로포즈 - 위험한 프로포즈 "그 동안 왜 연락이 안 됐던 거야? 많이 바빴어?" "응. 거의 2주만에 만나는 거네." "무슨 일 있어?" "음. 사실. 나 결혼해." "뭐? 무슨 말이야? 누구랑?" "청첩장이야. 내가 많이 사랑하는 여자야. 네가 꼭 와줬으면 좋겠다." 4년 사귄 남자친구에게 들은 뜻밖의 말. 나랑 4년간 사귀어 놓고서, 내 앞에 내미는 이 하얀 청첩장은 뭐람 말인가?! 거기다 꼭 와줬으면 좋겠다고? 헐! 아마 제가 그 상황이었다면 남자친구에게 받은 청첩장을 열어보기도 전에 바로 앞에 놓여진 물컵부터 그의 얼굴에 쏟아 부었을 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그녀는 그가 내민 청첩장을 떨리는 손으로 천천히 열어보곤 아무말 없이 눈물을 뚝뚝 흘..

지금은 연애중 2012.04.02 (2)

어장관리녀, 그녀를 ‘나쁜 여자’라 부르는 이유

포스팅 제목을 '나쁜 여자'라 쓰기까지 많은 고민을 했습니다. 정작 쓰고 싶은 표현은 나쁜 여자가 아닌 나쁜 X인데 말이죠. (네. 모두가 상상하는 그 한 단어 맞습니다- 끙)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감정적 불편함이나 미안함 없이 거절하는 방법을 찾고자 합니다. 저 또한 그러합니다. 누군가 그런 대단한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면 어떻게 해서든 쫓아가 그 비법을 전수받고 싶은 심정입니다. 깔끔하게 거절하면서 상대방의 기분을 상하지 않게 거절할 수 있는 방법을 알고 있다면 말이죠. 세상에 그런 거절 방법이 있을까요? 누구나 부탁을 하거나 제안을 했을 때 상대방이 거절하면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 기분이 상하는 건 사실입니다. 거절이 어려운 이유 역시, 어렵게 부탁한 상대방의 입장이 되어 한번쯤 생각해 보기 때문에..

지금은 연애중 2012.02.23 (14)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