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thumbnail
워킹맘 육아일기

워킹맘 회사 이직, 이직 회사 1주일 다녀보니 환승이직 솔직 후기

이직을 한 후, 5일간의 출근. 16년 넘게 한 회사를 다니다가 이직했다. 그리고 첫 이직이다 보니 느끼는 바가 남다르다. 도대체 이직을 하면 어떤 느낌일까. 이직을 하면 무엇이 다를까. 참 궁금했다. 16년이 지나서야 첫 이직을 경험한 나의 감정을 솔직하게 이야기해 보고자 한다. 회사 이직, 무엇이 두려웠나 회사 업무에 익숙해져 이직에 대한 별 생각이 없을 때, 주위에서 퇴사와 이직에 대한 이런 저런 이야기가 들려오곤..
thumbnail
워킹맘 육아일기

회사 퇴사하는 날, 16년 회사생활 종료 그리고 환승이직

16년 6개월가량 다닌 회사를 퇴사했다. 24살이었던가. 대학교를 졸업하기도 전에 입사를 확정하고 한 회사를 쉼 없이 다녔다. 그리고 고스란히 24살의 나이에 재직한 기간을 합산하니 지금 내 나이가 어느새 마흔이다. 흔히 정년 퇴임하시는 어른들이 나의 젊음을 고스란히 바친 회사다- 라는 말을 듣곤 했는데, 와, 16년이라는 기간도 결코 무시할 수 없는 시간인 듯하다. 영원히 젊음을 유지할 것만 같던 나이에 입사해 이제는..
thumbnail
워킹맘 육아일기

워킹맘 퇴사 결정 그리고 이직, 워킹맘 이직 두려움 극복 방법

워킹맘 퇴사 결정 소식에 나와 친했던 사람들은 물론, 나와 친하지 않았던 사람들 조차 몰려와 나의 다음 스텝을 궁금해했다. "육아 때문에 회사 그만 두는 거지? 아무래도 회사 다니며 육아하기 힘들지?" "몇 년을 다닌 거야. 그래. 이제 좀 쉴 때가 됐잖아. 그런데 그냥 육아휴직을 하면 될 것을 왜 퇴사를 해?" "아무래도 워킹맘이다 보니 이직도 쉽지 않고." "집에서 회사까지 거리가 너무 멀어서 집 가까운 곳으로 이직하는..
thumbnail
워킹맘 육아일기

육아 교육의 기본, 수영장에서 겪은 사건으로 돌아본 자녀 교육의 기본

얼마 전, 오랜만에 수영장을 찾았다. 코로나 이후, 2년 여만에 찾은 분당에 위치한 수영장. 이전엔 샤워실에서 나오면 사용할 수 있는 수건이 비치되어 있었는데, 샤워를 하고 나오니 있어야 할 수건이 없는 것을 보고 무척이나 당황했다. 주위를 둘러보니 모두 개인 수건을 사용하고 있었다. 아무래도 코로나로 인해 이전처럼 더 이상 수건을 제공하지 않는 듯했다. 급한 대로 최대한 몸과 머리에서 떨어지는 물을 털어내고자..
thumbnail
워킹맘 육아일기

워킹맘 회사 퇴사, 15년 다닌 회사 퇴사 결심한 이유

2006년, 나는 대학교를 졸업하기 전에 입사를 먼저 확정했다. 이것저것 잴 필요도 없었다. 가정 형편이 여의치 않았던 터라, 하루빨리 취직하는 것이 나의 길이라 생각했다. 대학생활도 휴직 한 번 없이 스트레이트로, 이후 직장생활을 하면서도 쉼 없이 일했다. 결혼이라는 이벤트와 출산이라는 두 번의 이벤트만 없었다면. 그러고 보면 결혼과 동시에, 엄마가 됨과 동시에 많은 것들이 변했다. 결혼을 하기 전엔 그래도 나름,..
thumbnail
워킹맘 육아일기

유퀴즈 학교폭력 푸른나무재단 김종기 이사장님의 이야기에 펑펑 울다

첫째 아들은 신랑이 재우고, 둘째 딸은 내가 재운다. 하지만 번번이 둘째 딸을 재우러 들어간 나는 딸보다 내가 먼저 곯아떨어진다. 그날도 신랑은 첫째 아들을 재우고 거실로 나와 TV를 보며 나를 기다리고 있었고, 나는 한 시간이나 훌쩍 지나서야 거실로 나왔다. 신랑과 내가 즐겨 보는 몇 안 되는 지상파 방송 중 '유 퀴즈 온 더 블록'이 있다. 잠에서 덜 깬 상태에서 그냥저냥 보다가 푸른 나무 재단 김종기 이사장님의 이..
thumbnail
워킹맘 육아일기

4살 6살 한글떼기, 남매 한글 공부 방법 홈스쿨 한글 가르치기

코로나 확진으로 둘째 딸과 함께 1주일간 집에서 격리를 했다. (첫째 아들은 할아버지 댁으로) 드디어 오늘이 격리 해제일이다. 1주일간의 코로나 격리기간 내내 집 안에서 한 건 주기적인 환기, 집안 청소, 책 읽기, 한글 공부, 영어공부, 수학 공부... 혼자 TV 채널을 끄고 켤 줄 아는 둘째 딸은 종종 나보다 먼저 일어나 EBS 채널을 켜서 '한글 용사 아이야'를 보았다. 어린 나이에 할아버지 댁에서 오고 가며 유튜브에 노출..
thumbnail
워킹맘 육아일기

발목인대파열수술 그 후, 내가 꾸준히 운동하는 이유

두 아이를 육아하며 이런 저런 일을 많이 겪었지만 가장 많이 좌절했던 순간이 바로 발목인대파열 수술 이후 못걸었을 때이다. 9개월 된 둘째 딸을 안고 보도블록 공사가 덜 마무리된 곳을 지나가다 발목인대가 90% 파열되었다. 이로 인해 의사선생님의 권유로 발목인대수술을 했다. 문제는 발목인대수술 자체가 아니었다. 발목인대파열로 수술을 하고 난 이후, 오랜 시간 침대에 누워 지내다 보니 허리 근육이 많이 약해졌고 목..
thumbnail
워킹맘 육아일기

코로나 생활지원금 신청 방법 격리 해제일 10일 이후 3개월 이내 신청

5살 딸에 이어 코로나 양성 확진 판정을 받고 난 뒤, 격리 3일 차. 첫날엔 고열과 몸살 기운으로 많이 힘들었는데 이제 좀 살만한 듯하다. 하지만 목에 이물감과 좀처럼 해소되지 않는 가래 기운에 약을 다시 처방받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병원을 찾았다. 이제 대면 진료가 가능하다 보니 미리 근거리 병원으로 대면 진료 예약 문의를 하고 병원을 찾았다. 병원으로 출발하면서부터 이미 내 머릿속은 '진해거담제'를 외치고 있..
thumbnail
워킹맘 육아일기

코로나 확진자 동거인 PCR 검사 결과 양성, 5살 딸과 함께 격리 시작

태어나서 잔병치레 없이 잘 큰 둘째 딸 이건만 갑자기 치솟은 39도 이상의 고열에 나는 무척이나 당황했다. 병원 신속항원검사 결과가 음성이 나왔고 '기관지염'이라는 의사 선생님의 말에 고개는 끄덕였지만 속에선 자꾸 의구심이 들었다. 귀와 코, 목 모두 깨끗한데 폐 소리는 왜? 5살 딸이 흡연을 하는 것도 아니고. (가족 중 흡연을 하는 사람이 있는 것도 아니고) 병원에서 돌아오는 길, 신랑에게 그런 말을 했었다. "기관..
thumbnail
워킹맘 육아일기

코로나 5살 딸 기관지염인 줄 알았더니 코로나 양성 확진 판정

코로나가 종식되어 간다고는 하지만 늘 긴장감을 가지고 지내던 우리 가족. 결국 우리 집에도 코로나가 찾아왔다. 지난 목요일 오후 무렵부터 시작된 둘째 딸의 열은 좀처럼 떨어질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39.3도까지 치솟으며 이러다 정말 무슨 일 나겠다 싶었다. 부루펜 계열의 해열제와 타이레놀 계열의 해열제를 2시간 간격으로 복용해 보아도 좀처럼 열은 잡히지 않았다. 자가진단키트에도 음성, 병원에 방문해 신속항원검..
thumbnail
지금은 연애중

결혼 준비 중 싸움, 다툼 없는 결혼 준비 가능할까

결혼 준비 중 싸우지 않은 커플이 몇이나 될까? 회사 동료와 함께 밥을 먹다가 나온 '결혼 준비'에 대한 이야기. 전 결혼 배우자에 대한 기준도 명확했고 결혼 준비 과정이나 이후의 삶에 대한 기준도 명확했습니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늘 연애를 하면서 강조하기도 했었고요. 결혼하기 전까지만 해도 결혼 준비 중 싸움에 대해 쓰여진 이런저런 칼럼을 많이 읽곤 했었는데 그동안 현실 감각 제로의 뜬구름 잡는 글을 내가 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