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 사이, 연락문제로 고민하고 있는 당신을 위한 해결책

 

"1년 이라는 짧지 않은 연애 기간을 이어오고 있는데 이제 슬슬 권태기도 겹치는 건지 연락문제로 너무 힘이 듭니다. 그래서 시간을 딱 정해놓고 그때는 항상 통화하자고 말하려고요."

 

딱 이 사연을 읽자 마자 든 생각은 "와! 나랑 똑같네!"였어요. (이거 또 쓰고 나니 개콘 버전이 떠올라요. '똑.같.네!')

서로의 감정을 확인하고 사귀기로 한 날부터 남자친구의 끝없는 애정공세(응?)에 너무나도 행복했습니다. 통화를 한 지 1시간이 채 지나기도 전에 문자가 오고, 또 얼마 지나지 않아 전화가 오곤 했으니 말이죠. 퇴근 시간이 되면 또 그 시간에 맞춰 전화벨이 울렸습니다. (지금 돌이켜 생각해 보면 오히려 그 때가 '과하다' 싶지만, 당시엔 그것을 오히려 당연하게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그러다 문득, (남자친구의 그러한 애정공세 덕분에) 남자친구를 향한 저의 감정이 나날이 상향 곡선을 그릴 때쯤, 남자친구는 오히려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왜? 연락이 이전만큼 잦질 않았으니 말이죠.

 

'뭐야. 수시로 전화를 하던 사람이 왜 변했지? 수시로 문자 하던 사람이 왜 변했지?'

 

이전과 달리 연락을 자주 하지 않는 남자친구에 대한 괘씸함. 배신감. 상실감에 사로잡혀선 '그래. 어디 두고 보자. 언제 연락하나 한 번 보자고!'라며 벼르기도 여러 번.

 

'공부해라! 공부해라!' 하면 과연 공부하고 싶을까?

 

초등학생 시절, TV만화를 보고 있다가 친구 부모님이 '이럴 시간에 들어가서 공부해라!' 라는 말에 TV만화를 제대로 못 봤다는 친구의 말에 무척 놀란 기억이 있습니다.

학창시절, 부모님은 단 한번도 저에게 먼저 '공부해라!' 라는 말씀을 하신 적이 없습니다. 성인이 되어 그 이유를 여쭤보니 '말하지 않아도 알아서 잘 하던걸?'이라고 대답하셨지만, 새삼 부모님의 교육 방식에 존경을 표하게 되더군요.


상대방이 알아서 먼저 할 때까지 기다린다는 것도 웬만큼 믿음이 있지 않고서야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상대방에 대한 믿음이 없기 때문에, 확신이 없기 때문에, 강제적으로 시간 약속을 정하고 직접 그 믿음을 보여달라고 이야기 하게 되는 듯 합니다.

연락문제로 다툼이 잦아지자 남자친구에게 특정 시간엔 무슨 일이 있어도 꼭 통화하자고 약속을 정했습니다. (제 기억으론 점심시간과 퇴근시간이었던 것 같습니다)

"시간을 정하자. 하루에 이 시간, 이 시간엔 무슨 일이 있어도 꼭 통화하자!"

솔직히 먼저 생각나는 사람이 자연스럽게 연락하면 되는데, 그 먼저 생각나는 사람이 항상 남자친구가 아닌 '나'라는 생각에 자존심이 상해 그런 방법을 생각한 것 같습니다. 한마디로 항상 내가 당신에게 전화를 거는 게 자존심 상하니 이렇게 정하자! 이거죠. -_-;


'자율적'이 아닌 '강제적'으로 방법을 제시한다는 것이 최선책은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연락문제로 제 자존심이 다치는 게 너무 싫었던 것 같습니다. 그 때는 말이죠.

 

공부하기 싫어하면 공부에 흥미를 갖게 해주자!  

 

"요즘 학습지는 재미있게 잘 나와. 우리 땐 상상도 못했는데. 스티커 붙이고 이것저것 누르니 재미있나 봐."


연필로 정답만 적던 과거의 학습지와 달리, 스티커를 붙이고 각종 실습도구를 이용해 직접 실험해 보는 학습지가 있다 보니 요즘 아이들은 먼저 호기심을 갖고 공부하려고 한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공부를 하지 않으면 '공부해라!'라는 말을 하던 과거의 방식이 아닌, 공부를 하고 싶게끔 만드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저도 그런 부모가 되고 싶고요.

남자친구와 강제적으로 시간을 정해 연락하기로 했던 건 얼마 지나지 않아 없던 일이 되어 버렸습니다. 가고 싶으니 가고, 더 보고 싶으니 보고, 연락하고 싶으니 연락해야 되는데 강제적으로 묶어 버리니 사람 심리가 어떻겠어요. 저도. 남자친구도 더 지쳐버리더군요.

자존심이 문제가 아니다 싶어 연락에 아쉬운 제가 먼저 연락했습니다. 그러려고 그런 것은 아니었습니다만, 생각날 때 제가 먼저 쿨하게 연락하고 쿨하게 할 말 하고 먼저 끊으니 아쉽지 않더군요.



대신! 용건만 간단히! 짧게! 통화하면 좋은 감정 심어주기! (나랑 통화하면 좋은 일이 있을 거야. 나랑 통화하면 기분이 좋아질거야.)


"뭐하고 있었어? 바빠? 아, 그냥 잠깐 오빠 생각 나서 전화해 봤어. 아, 보고 싶다! 히힛. 나 지금 들어가 봐야겠다. 이따 또 전화할게."
"난 지금 퇴근해. 오빤? 아직이야? 바쁘겠다. 그래도 저녁은 꼭 챙겨먹어."
"직장 동료가 영화 AA 봤는데 무지 재미있다고 하던데 우리도 보러 갈까? 주말에 시간 괜찮아?"


'왜 연락이 안와! 언제 연락 오나 보자!'라는 생각을 하며 벼르는 시간에 짧게나마 직접 전화를 걸어 안부를 묻고, 재빨리 자신의 일에 집중하는 것이 시간적으로나 심적으로나 단기적으로나 장기적으로나 좋은 결정인 것 같습니다. 

뜸해진 연락 문제로 고민하던 때가 있었지만 지금은 언제 그랬냐는 듯, 누가 먼저랄 것 없이 서로에게 먼저 전화를 걸어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눕니다. 아무래도 '나랑 통화하면 좋은 일이 있을거야! 나랑 통화하면 기분이 좋아질거야!' 마법이 통한 듯 합니다. (응?) 


+ 덧) 자, 이제 당신의 연인에게 마법을 걸어 보세요! 통화할 땐 좋은 이야기만 하고, 상대방의 작은 유머에도 더 크게 웃고! 더 많이 웃으세요! 그리고 다음 통화를 기약하며 쿨하게 먼저 끊으세요! 으흐흐.


지금은 연애중 - 10점
하정미 지음/마음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