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 사이 화해, 얼굴 도장은 필수!

연인이나 부부 사이 이런 저런 이유로 다투게 될 때면 종종 저지르는 실수가 "그래. 네가 이기나 내가 이기나 어디 한번 해보자!" 라는 마음 가짐으로 상대를 밀어버리는 행동입니다. 아무리 사랑하는 사이라지만, 순간적 감정을 제어하지 못하고 싸움으로 이어지게 될 때면 그 뒷감당은 정말 무겁고 힘겹기만 한데요.

오늘은 싸움. 그 이후의 화해 하는 법에 대해 읊어보고자 합니다.

화해를 하려거든 일단 무조건 얼굴을 마주하라

"전화를 해도 막말만 오가는 상황이야. 나도 그런 말 들으니 기분이 좋을 리가 없잖아. 그러니 나도 덩달아 소리 지르게 되고. 정말 우리 사이는 답이 없나 봐."

그야 전화로만 이야기를 풀려고 하니 그렇죠. +_+

연애 초기, 하루가 멀다 하고 다퉜던 우리 커플. 지금 생각해 보면 왜 정말 별 것 아닌 그런 이유로 싸운 거지? 싶습니다. 특히 자주 싸우게 되는 경우 중의 하나가 문자를 주고 받거나 메신저로 대화를 나누는 경우였습니다. 문자만으로, 글만으로 상대방의 표정을 추측하고 상대방의 마음을 지레짐작 하다 보니 싸움으로 이어지곤 하더군요.
또한 그렇게 전쟁을 한 차례 치른 후, 화해를 유도하기 위해 메신저로 이야기 하자- 하고선 제2의 전쟁으로 이어지기도 했습니다.

만나서 이야기를 나눴다면 훨씬 더 빨리 서로의 진심을 알 수 있었을 텐데 말이죠.

전 문자에 이모티콘을 잘 넣질 않았습니다. 굳이 넣어야 할 필요성도 못 느꼈고요. 하지만 이런 저의 이모티콘 하나 없는 문자에 남자친구는 '나한테 화가 난 걸까?' 라는 생각을 하기도 하고 단답형으로 보내온 '그래' 라는 문자 하나에도 '마지못해 대답하는 것 같은데?' 라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고 하더군요.

그 이야기를 듣고 난 후, 남자친구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문자를 보내거나 메신저를 할 때면 늘 ^^ 방긋 웃는 이모티콘을 꼭 넣게 되었네요. 지금은 거의 습관화되어 누구에게 문자를 보내도 ^^ 방긋 웃고 있네요. '그래' >> '그래~ ^^' 그러고 보면 참 대단한 발전인걸요?

"아, 미안. 회식에서 나는 빠질게. 오늘은 나 꼭 집에 일찍 가야 돼."
"어? 무슨 일 있으세요? 술 좋아하시는 과장님이 회식 자리에서 빠지시다니!"
"하하. 아내랑 싸웠거든. 술 사 들고 빨리 집에 가서 얼굴 보고 풀어야지."

평소 술을 좋아하셔서 새벽녘까지 술을 드시는 분임에도 불구하고 이 날은 절대 안 된다며 꼭 일찍 가야 한다고 연거푸 강조하던 과장님. 그 속 사연은 사랑하는 아내와 출근길에 조금 마찰이 있었는데 최대한 빨리! 최대한 가까이! 마주보고 대화를 하고 푸는 것이 중요하다며 일찍 들어가시려고 하더군요.

연애 때뿐만이 아니라 결혼을 한 후에도 서로 의견 마찰이 있거나 다투게 되면 일단 무조건 빨리 얼굴을 마주보고 푸는 게 중요한 것 같습니다.

진심인지 아닌지 행동, 말투, 표정에서 알 수 있다

문자나 전화로는 아무리 달콤한 말을 그럴싸하게 뱉어내어도 감흥이 없습니다. 받는 이는 이미 마음을 닫고 있으니 말이죠. 주는 이가 아무리 '미안해! 사랑해!' 라고 외쳐도 받는 이가 '흥!' 웃기고 있네!' 라고 속으로 외치고 있다면 정말 웃기는 사랑, 딱 그 형태로 머물 수 밖에 없겠죠.

상대방이 자신의 진심을 알길 원한다면 그럴싸한 백 번의 문자나 백 번의 전화, 백 마디의 메신저보다는 직접 얼굴을 마주하고 자신의 진심을 전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특히, 여자의 경우, 상대방과 대화를 할 때 상대방의 말투, 행동, 표정 등을 통해 상대방의 진심을 파악하는데 타고난 센스를 발휘하는 듯 합니다. 상대방과의 연애 기간이 길면 길수록, 결혼 기간이 길면 길수록 여자의 타고난 직감력은 상상을 초월합니다. 어흥!

연인 사이, 어떠한 이유에서건, 누가 먼저 도발했건 누가 먼저랄 것 없이 일단! 무조건 만나서 풀었으면 합니다.

Q. 정말 용서할 수 없어요. 헤어질 건데도 만나야 하나요?
A. 네. 헤어질 때 헤어지더라도 무조건 만나세요.

소소한 스킨십으로 서로의 마음을 다독일 수 있다

서로의 입장에 대한 생각을 나눈 후, 손을 잡는다거나 안아준다는 등의 행동은 분명 서로의 상처 받은 마음을 다독이기에 충분합니다. 가벼운 포옹이나 손을 잡고 이런 저런 대화를 하는 것들 말이죠. 다만, 중요한 것은 충분한 대화가 이루어진 후라는 것입니다.

서로 아무런 대화가 이루어지지 않았는데 무작정 손부터 뻗으며 '에이, 왜 그래. 미안해.' 라며 얼렁뚱땅 넘어가려고 하는 모습을 보면 여자친구는 더 큰 벽을 쌓을지도 모릅니다.

이미 지난 일인데 왜 굳이 지난 일을 꺼내어 다시 안 좋은 감정을 들추어 내려고 하느냐. 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그렇게 한 번, 두 번, 계속적으로 쌓이고 쌓이다 보면 어느 순간엔 정말 돌이킬 수 없을 만큼 한 순간에 빵 터져 버리고 만답니다.

그렇기에 최대한 그 때, 그 때, 오해가 있다면 바로 풀고 짚고 넘어 가는 것이 좋습니다.

또 하나. 남자친구가 자신 때문에 화가 난 것 같다며 발을 동동 굴리는 경우도 보곤 합니다만, 그 경우도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 어찌 보면 제가 나열한 이 방식이 마치 남자친구가 화난 여자친구의 기분을 풀어주고 화해하는 법 위주로만 써 놓은 것 같지만 화해도 늘 남자가 먼저 하라는 법은 없으니까요.

사람이 사람을 만나 관계를 가짐에 있어 첫 대면부터 서로에게 호감을 가지고 서로를 100% 신뢰하기란 정말 어려운 일입니다. 그렇기에 지속적으로 만남을 가지고 호감을 쌓아가고 신뢰를 쌓아가는 거겠죠.

제 3자의 개입으로 인한 싸움이 아니라면 연인 사이의 다툼은 결국 신뢰의 문제입니다. 그리고 그 신뢰의 문제는 서로에 대해 잘 몰라서 생기는 것이기에 평소 데이트를 할 때 어렸을 때의 이야기나 학창시절엔 어떻게 지냈는지, 어떤 것을 좋아하는지, 어떤 것을 싫어하는지 등등의 이야기를 많이 나누는 것이 좋은 방법이 될 듯 합니다.

P. S : 애초 이 글을 쓰게 된 계기가 화해, 재회 이벤트를 해 준답시고 몇 백 만원 씩 받아 먹으며 사람 감정을 상술로 이용하는 일부 업체들 때문입니다. TV를 보고 알았는데 정말 요즘 세상에 이런 저런 상술이 아무리 판친다지만 사람 감정을 가지고 사기를 치는 업체는 정말… 이를 악물게 하네요. 사람 감정은 돈으로 살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