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에도 긍정의 힘이 필요한 이유

출근길, 버스 안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해 이웃블로거분들의 글을 읽곤 하는데 지난 금요일, 탐진강님의 한 포스팅을 읽다가 버스 안에서 울컥했습니다. 슬픈 사연도 아니었고, 눈물이 날 만큼의 가슴 아픈 사연도 아니었습니다. 그런데 눈물이 난 이유는 단지, 서로를 위하는 가족의 모습이 아름다워서였습니다.

정말 소소한 일상의 모습임에도 제겐 너무나도 짠하게 다가왔습니다.

음. 요즘 전, 하루하루가 하하호호 싱글벙글입니다. 자칫 힘들고 지칠 법도 한 일상 속에서도 힘이 나고 미소가 절로 지어지는 건 든든하게 응원해 주는 남자친구의 사랑과 가족의 사랑 덕분이 아닌가 싶습니다. 한 친구가 제게 자신에게 찾아오는 사랑은 늘 아프고 힘들다는 것을 이야기 하며 제게 이런 말을 한 적이 있습니다.

"넌 아프고 힘든 사랑을 겪어 보지 않았으니까 늘 그렇게 긍정적인 거겠지. 난 아니람 말이야."

순간 이 말을 듣고 너무 황당하면서도 한편으로 얼마나 기뻤는지 모릅니다. '나에게 부정적이거나 어두운 면보다 밝고 긍정적인 면이 더 많아 보인다는 건가?' 싶어서 말이죠.

연애결혼 하신 어머니와 아버지. 하지만 집안일은 전혀 도와주지 않으시던 가부장적인 아버지의 모습과 언제나 '나 잘났소' 로 일관하는 친가 식구들을 보며 결혼은 절대 해선 안되겠다는 생각마저 들었습니다. 어느 날, 갑작스런 아버지의 사업 실패 소식과 함께 이어진 아버지의 외도. 그리고 이혼. 정말 연애와 결혼, 사랑에 있어서 만큼은 가장 부정적인 면만을 보고 자란 것만 같습니다. 심지어 그런 가정에서 자란 자식은 커서 그 부모를 그대로 닮아 제대로 된 가정을 꾸릴 수 없다는 말까지 들어 부정적인 마인드를 갖지 않으려 해도 부정적인 마인드를 자리잡게 주위에서 부추기는 것 같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부모는 부모고 자식은 자식이다' 라는 생각을 갖고 어두운 부분이 보이면 눈을 닫았고, 어두운 소리가 들리면 귀를 닫았습니다. 그렇게 학창시절, 당시 제가 할 수 있는 학업에만 전념한 것 같습니다. 그리고 20대 마지막 끝자락에 서 있는 지금. 지난 날을 돌아보면 그 때, 가까이에 있던 부정을 부정하고 너무나 멀게 느껴지던 긍정을 긍정한 것이 내 생애 가장 큰 축복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지금은 언제든 힘들면 기대라고 웃어주는 든든한 남자친구가 있고 비록 두 분은 부부가 아닌 남남이 되어 떨어져 계시지만 어머니, 아버지 두 분 모두 건강한 모습으로 제 곁에 계시니 말이죠.

두 분의 각기 다른 삶을 인정하는 것도 힘들었고, 그 과정에서 사랑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기란 정말 힘들었습니다. 세상에 둘 밖에 없는 듯 사랑해도 헤어지고, 결혼하고도 시댁 식구들 때문에 혹은 돈 때문에 혹은 쌩뚱 맞은 제 3자의 등장으로 헤어지기도 합니다.

한없이 부정적인 면만을 생각하고 돌아보다 보면 다른 사람은 커녕 자기 자신을 사랑하는 것도 힘들 것 만 같습니다. 누군가를 사랑하려거든 오롯이 그 사람을 바라보고 단기적이기 보다는 장기적이고 부정적이기 보다는 긍정적인 방향으로 바라봐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오늘보다 내일이 더 나을 거라는 마음가짐으로 살아가듯, 앞으로도 사랑을 할 땐 앞으로 있을지 없을지 모를 일에 대한 '부정'을 일삼기 보다는 '긍정'의 마음가짐으로 사랑하고 싶습니다.

어쩌면 탐진강님의 그 글을 읽고 눈물이 났던 것은 가장 소소하고 평범한 그 일상이 어쩌면 제가 어렸을 때부터 그토록 꿈꾸던 사랑과 가장 닮았다는 생각이 들어서인지 모르겠습니다. 결혼 할 나이가 되었다 싶을 만큼 요즘 전 다른 이들의 결혼이나 가족에 대한 관심도가 어느 때보다 높습니다. 연애블로거이지만 그 이전에 전 평범한 사랑을 하고 있는 한 사람이자, 결혼 후의 또 다른 행복을 꿈꾸고 있는 한 사람이기도 하니 말이죠.

평범한 사랑, 평범한 결혼, 그 평범한 행복이 그리 어렵지만은 멀지만은 않다고 믿고 싶어지는 요즘입니다.

 




'지금은 연애중' 책이 출간되었습니다.

이제 화면으로 만나던 '지금은 연애중'을 책으로 만나보세요! 많은 관심 부탁 드려요! ^^ 
 
아래 서점에서 만나보세요!

클릭하시면 책에 대한 정보를 좀 더 자세히 보실 수 있습니다.

교보문고 /
YES24 / 알라딘 / 인터파크 / 영풍문고 /
반디앤루니스 / 리브로도서11번가


늘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