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중, 잦은 사과가 독이 될 수 있는 이유

남자친구와 연애를 하면서 이런 저런 이유로 싸워보기도 했고, 정말 위태로운 상황을 모면하기도 여러 번.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서로에 대한 사랑의 크기와 믿음의 크기가 비례해서 커져 가면서 딱히 싸울 거리가 없을뿐더러 혹 싸우게 된다 하더라도 바로 서로에게 사과를 하곤 합니다.

연애 초반엔 싸운 횟수와 비례해서 서로에게 미안하다고 한 횟수만 해도 어마어마했던 것 같은데요. 하지만 연애를 하는 사이, 싸우게 되면 내뱉게 되는 이 미안하다는 말도 자주 하면 독이 될 수도 있다는 점 알고 계신가요? 이에 대한 이야기를 할까 합니다.

하나. 잦은 사과는 잘못된 행동이 계속 반복된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일단, 상대방에게 일방적으로 쫓아다니며 미안하다고 사과를 한다는 것은 이미 상대방에게 미안하다고 사과를 해야 할 행동을 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단순 소소한 것이 싸움으로 이어지는 사랑싸움이 있는 가 하면 정말 받아 들여야 할지 말아야 할지 망설이게 되는 상황을 직면하게 되는 경우가 이러하죠. 여자친구를 두고 다른 여자와 함께 있는 모습을 목격하거나 그런 상황에서도 밥 먹듯이 하는 거짓말. 약속을 잡았음에도 이런 저런 거짓말로 둘러 대고 약속을 파기하고선 게임에 빠져 있는 남자친구의 모습을 보게 된 경우. 나이트클럽에서 다른 남자들과 무리 지어 나오는 여자친구를 목격한 경우 등 말이죠. 사랑한다는 이유로 감싸줘야 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되는 순간이 아닐 수 없습니다.

"미안해. 직장 동료들과 가는 거라 어쩔 수 없었어. 다음엔 이런 일 없도록 할게."

한번으로 그쳤으면 좋았을 것을. 또 다시 "미안. 진짜. 이번 만 봐줘. 다음엔 이런 일 없을 거야." 그리고 또 다음엔 "아, 내가 미쳤었나 봐. 이번이 진짜 마지막이야!" 와 같은 상황. 한 번의 사과가 다음 번에 또 한 번, 그 다음에 또 한번, 또 한번 그렇게 같은 이유로, 같은 상황이 반복해서 일어나면 당연히 아무리 사랑하는 사이라지만 지치는 것이 당연하죠.

아무리 사랑하는 사이라지만 그저 너그러운 마음으로 받아 줄 수 있는 부처도 아니고, 끝없는 사랑을 베풀 수 있는 하나님도 아닌, 사람이니 말입니다.

"어이, 난 부처가 아니야"

매번 거듭되는 똑 같은 상황과 아무리 극적인 상황이라 할지라도 계속 반복되면 식상하기 마련입니다. 자연스레 그런 상황이 반복되면 여자건, 남자건 지금 당장의 사랑보다 앞으로의 사랑을 걱정하며 망설이게 되겠죠.

"미안해", "괜찮아" 라는 익숙한 패턴의 반복 횟수와 비례하여 눈에 보이지 않는 배신감과 실망감은 쌓이고 사랑에 대한 애틋함은 줄어들게 됩니다. 뭐니뭐니해도 역시 애당초 일방적으로 사과해야 할 일을 만들지 않는 것이 좋겠죠?

둘. 주관이 없고 줏대가 없어 보인다

솔직히 저도 그렇지만 여자라면 누구나 주관이 뚜렷한 남자를 더 좋아하지, 자신의 주관 없이 이리 저리 휘둘리는 듯한 우유부단한 남자에게는 크게 끌리지 않는 것이 사실입니다. 이를 두고 흔히들 '남자 답지 못해!' 라는 말을 하기도 하죠.

고집불통, 자신의 말만 맞다고 우기는 남자도 별로이지만 반대로 뚜렷한 주관 없이 팔랑귀를 가져 이리 저리 주위의 반응에 따라 흔들리는 남자를 보면 남자이기 이전에 동생이라 느껴지기도 합니다. (정작 나이는 위라 할지라도 말이죠)

'미안하다'는 말. 거듭 미안하다는 사과를 하는 경우를 살펴보면 정말 미안해 해야 하는 상황이 아님에도 으레 자신이 만들어 놓은 그 소심함 때문에 견디지 못하고 사과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도대체 나한테 미안한 게 왜 그렇게 많은 지 모르겠어."
"왜? 무슨 일이야?"
"회식 중이어서 전화 받기 곤란해서 못 받은 건데 다음날 전화 와서 따지길래, 회식 중이었다고 이해 못해주냐고 했더니 그 말 듣기가 무섭게 미안하다고 말하는 거지. 그런데 이런 어이 없는 상황이 처음이 아니야."
"남자가 조금 소심한 편 인가보다."
"정말 사과할 일도 아닌데 혼자 소심하게 그런다니까. 한 두 번도 아니고 어떨 땐 정말 답답해."

차라리 그 상황에서 미안하다고 바로 응하기 보다 "밤 늦은 시각이었는데 연락이 되지 않아서 걱정했다"고 이야기 해도 되는 것을 여자의 말 한마디가 끝나기 무섭게 곧이어 미안하다고 응하는 남자를 보자니 여자 입장에서는 답답하고, 이런 상황이 거듭되면 이 남자, 착한 건지, 멍청한 건지 고민하게 되는 거죠.

반대로 여자 또한 남자에게 시도 때도 없이 소소한 것에 미안하다고 이야기를 하게 되면 남자 입장에서는 그런 여자를 감싸주고 헤아리려 하다가도 반복되는 상황 앞에 자연스레 피곤함을 느끼게 됩니다.

그리고 극단적으로 남자가 바람이 나 다른 여자를 만나는 것을 뻔히 알면서도 여자가 화를 내야 할 상황임에도 남자가 떠나갈 것이 두려워 하고픈 말을 못하고 혼자 끙끙 앓는 경우도 보게 되죠. 정작 미안해 해야 할 사람은 남자임에도 여자가 남자 앞에서 울고 불며 자신이 더 잘할테니 미안해. 돌아와. 라고 이야기를 하면 이미 그 사랑은. GAME OVER!!!

아무리 사랑한다는 말로 포장한다 하더라도 결국, 상대방을 사랑하기 위해서는 나 자신을 먼저 사랑하는 사람이 선행 되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이 드네요.

셋. 건성 건성, 진짜 미안한 게 맞는지?

미안하다는 말을 내뱉더라도 내뱉는 이의 표정과 말투에 따라 미안하다는 말이 오히려 반대의 의미를 내포하여 표현되기도 합니다.

"아, 진짜. 그만해. 미안하다고 했잖아. 미안하다니까!"

서로 대화를 하고 풀어나가는 과정 속에서 대화를 뚝 끊어버리는 듯 내뱉는 '미안하다'는 말은 누가 봐도 사과가 아닌 그저 그 상황을 모면하기 위한 구실로 보이기 마련입니다. 미안하다는 말에 진심이 담겨 있지 않으면 아무 의미 없는 허무한 말일 뿐이죠. 그저 그 상황을 모면하기 위해 내뱉는 미안하다는 말은 비겁할 뿐입니다.

진심이 담겨있지 않은 의미없는 사과는 오히려 싸움을 더 키울 뿐이고, 서로의 관계를 더욱 틀어지게 하기도 합니다.

역시, 제일 좋은 건 연애를 하면서 먼저 미안해 해야 할 상황을 만들지 않는 것이 좋을 듯 한데 말이죠. 아, 그게 말처럼 쉬운 것이 아니다 보니 -_-;;; 끄응-

사랑한다는 말도 상황과 때에 맞춰 하는 것이 더 달달하듯, 미안하다는 말도 상황에 맞춰 하는 것이 빛나는 연애를 위한 하나의 팁인 듯 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