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경험 없는 남자가 별로라구?

제목만 보고 '맞아. 내 남자친구도 연애 경험이 없어 답답해.' 혹은 '연애 경험이 없는 남자랑 사귀면 안되겠다.' 라는 생각으로 들어오진 않으셨나요? 허허. 그렇다면 죄송하게도 낚이셨습니다. (파닥파닥)

낚으려고 한 건 아니지만, 뭐… (얼버무리기)

제 남자친구는 저와 사귀기 이전 연애 경험이 전무합니다. 남중, 남고 졸업에 대학교 학과 특성상 여자도 많지 않았으니 말이죠. 스물 넷의 남자친구 본인(지금은 어느새 스물 아홉이 되어 버린 남자친구-시간 빠르구나-)이 첫 연애라고 이야기를 하기도 했지만, 저도 남자친구를 만나고 알아가면서 '이렇게 여자 마음을 몰라서야... ㅠ_ㅠ' 라고 좌절한 적이 여러 번입니다.

연애 경험 없는 남자. 연애 경험이 없으니 당연히 여자를 가까이에서 알아갈 기회가 없었을 테고, 그럼 당연히 여자 마음도 잘 모르는 것이 당연하겠죠. 맞아요!

그럼 전 연애경험이 전무한 지금의 남자친구와 어떻게 연애를 하게 된 걸까요?

연애 경험이 없는 남자는 서툴다?

처음 남자친구가 제게 손을 건넸을 때만 해도 전혀! 연애 경험이 없는 남자라 생각지 못할 만큼 오히려! 바람둥이 아니야? 싶을 만큼 행동했습니다. (그래서 오히려 의심의 눈빛으로 바라봤던 것 같아요. 바람둥이는 질색 -_-^) 항상 많은 사람들과 어울리는 자리에서 인사를 하고 이야기를 나누다가 처음으로 만나는 자리, 자칫 어색해지지 않을까 걱정했었는데 영화를 보기 위해 기다리는 시간, 식사를 주문하고 나오기까지 기다리는 시간, 그 어색해질 수 있는 미묘한 시간 틈틈이 예상치 못한 유머로 미소 짓게 해 주더라 구요.

나중에서야 알았습니다. 자연스레 행한 행동이 아니라 다 어색해지지 않기 위해 노력한 것 임을…

연애 경험이 많은 남자도 분명 연애 경험이 없던 때가 있었습니다. 누구는 태어날 때부터 솔로고, 누구는 태어날 때부터 커플은 아니니 말입니다. 문제는 "난 연애 경험이 없어서 서툴러서 안되나 봐!" 라는 생각을 갖기 이전에 지금 눈 앞에 있는 이 인연을 잡기 위해 '노력'을 해야 한다는 것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남자친구의 그 노력은 제 마음을 크게 동요 시켰습니다.

남자친구가 내 마음을 모르면 알려주면 된다

처음 데이트 할 땐 인터넷을 통해 데이트 코스도 검색해 보기도 하고 주위 친구들을 통해 첫 데이트를 할 땐 어떻게 행동하고 무엇을 해야 좋을지 알아보고 나왔지만 두 번, 세 번, 지속적인 만남을 가지면서 분명히 첫 연애를 하는 남자는 서툰 모습이 드러나기 마련입니다.

그런 서툰 모습의 남자친구를 보고서 "역시, 연애 경험 없는 남자는 답답해서 못 사귀겠어!" 혹은 "연애를 못하는 남자는 다 이유가 있다니까!" 라는 어리석은 판단으로 그쳤다면 지금의 멋진 남자친구를 놓칠 뻔 했습니다. 답답하다고 말하기 이전에 연애 경험이 없는 남자는 다 그렇다며 편견을 갖기 이전에 먼저 남자친구에게 어느 부분이 속상하고 아쉬운지 말해 주면 됩니다. 첫 연애이니 당연히 그런 이야기를 들으면 여자친구를 사랑하는 마음에 더 노력할 테니 말입니다.

"하아. 생일선물로 예전에 지나가며 예쁘다고 말했던 만원짜리 머그컵 하나 사줄 분위기야. 나도 내 생일에 근사한 꽃다발 한 번쯤 받아 보고 싶어. 두 번 바라지도 않아. 그저 한번이라도."
"남자친구한테 말해봐."
"어떻게 꽃다발 달라고 말해? 된장녀라며 손가락질 할걸?"
"아니. 그대로 말하면 되지. 오빠, 한 번쯤은 오빠가 고른 멋진 꽃다발 한번 받아 보고 싶어. 오빤 무슨 꽃 좋아해? 라면서 자연스럽게 이야기 하면 절대 널 보고 된장녀라고 이야기 하지 못할걸. "

저 같은 경우, 남자친구가 좋은 모습을 보여줄 때면 그때마다 "최고! 짱!" 을 연신 외쳐주고 조금 답답하거나 실망스러운 모습이 보이면 감정적으로 이야기 하기 보다 "난 이렇게 하는 것도 좋긴 한데, 저렇게 하는 것도 좋아" 라고 둘러서 표현했습니다.

진심으로 그 남자를 사랑한다면, 남자가 자신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하는 것에 대해 답답해 하기 보다 조금씩 알려주고 부족한 부분을 서로가 메워 주면 안 될 것이 없겠죠.

연애 경험이 많다고 연애에 능숙한 건 아니다

이전에도 언급한 바 있지만 (6년간 150번 연애? 연애횟수 기준이 뭐길래) 연애라는 것이 사람에 따라 스타일도 다르고 성향이 다른 것처럼 연애 또한 이 사람, 저 사람에게 공통적으로 통하는 것이 아닙니다.

하지만, 연애 경험이 없는 남자는 당연히 연애 경험이 많은 남자에 비해 여자의 경험이 적으니 연애에 미숙할 수 밖에 없습니다. 연애 경험이 많은 남자에 비해 여자의 심리를 간파하기 쉽지 않으니 말입니다. 하지만, 사랑하는 남자의 한 마음은 연애의 경험의 많고 적음으로 그 우위를 비교하기 힘듭니다.

요즘 부쩍 날씨가 선선해졌음에도 지하철의 빵빵한 냉방시설로 저도 모르게 몸을 살짝 움크렸나 봅니다. 양손으로 양팔을 붙들고 움츠리고 있으니 그걸 바로 간파하고서 "춥지?" 라며 가지고 있던 가디건을 어깨에 올려주고선 "약냉방칸으로 옮기자" 라고 먼저 이야기 해 주는 남자친구를 보며 놀랬습니다. 남자친구가 평소 땀이 많은 편이라 더위를 많이 타는데 추워하는 저를 위해 먼저 배려해 주고 챙겨주는 모습이 너무 좋았습니다.

"와. 우리 오빠 이제 선수야. 선수."
"뭐? 내가 선수라구?"
"큰일이네. 우리 오빠, 이렇게 여자 마음을 잘 알아서야! 누가 확 낚아 가면 어떡하지?"
"하하. 아냐. 네 앞에서만 그래."
"진짜지? 약속!"

예전엔 '이 남자, 여자를 너무 모르네.' 라는 생각을 가졌던 적도 있었는데 말이죠. 농담이 아니라, 정말 지금의 남자친구, 연애 경험 백 번, 이백 번 한 사람보다 훨씬 멋지고 자상한 남자친구라는 생각이 듭니다.

모든 여자가 나쁜 남자 스타일을 좋아하지 않는 것처럼, 모든 여자가 연애 경험이 많은 남자를 좋아하진 않습니다. 어느 누구나 자신을 진심으로 대하고 아껴주는 남자를 좋아하기 마련이죠.

연애 경험이 없다고 좌절 할 것이 아니라 사랑하는 여자에게 조금씩이라도 계속적으로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될테고, 반대로 여자도 연애 경험 없는 남자를 보고 답답해 할 것이 아니라 조금씩 알려주고 맞춰 나가며 더 멋진 남자로 만들어주면 되겠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