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중, 밀고 당기기가 꼭 필요할까?

"언니는 밀고 당기기 어떻게 해요?"
"뭐?"
"밀고 당기기 노하우 좀 알려줘요!"

맙소사! 나에게 밀고 당기기 노하우를 묻는 직장 동생. (얘야, 난 이미 그 놈의 밀고 당기기 하다가 이별을 경험한 사람이라구!!! ㅠ_ㅠ) 이 와중에 더 많이 사랑하는 사람이 지는 게임이 연애이기 때문에 밀고 당기기를 잘 해야 한다고 말하는 친구.

"맞아. 더 많이 사랑하는 사람이 지는 게임이 연애야. 밀고 당기기를 잘 해야 돼."

처음 연애 라는 것을 시작했을 때 제 모습이 떠올랐습니다. '드디어 남들이 하는 연애를 나도 하는구나!' 라는 벅찬 기쁨에 이것저것 참 많이도 찾아보고 물어봤습니다. 밀고 당기기가 뭔지도 몰랐던 때에 제 눈에 들어온 '밀고 당기기 노하우' 관련 글.
 

밀었는데 타이밍 좋게 서로 밀고 있다면...?

[자고로 연애를 할 때, 남자는 금새 여자에게 싫증을 느낄 수 있기 때문에 늘 긴장감을 주는 것이 좋다. 전화를 받거나 문자를 할 때도 적정한 간격을 주는 것이 좋다.]

뭐, 대충 이런 느낌의 글이었는데, 고개를 끄덕이며, 맞아! 맞아! 를 외쳤습니다. 그리고 연애를 하면서도 정말 봤던 그 내용을 실천하려 노력했습니다.

"전화 빨리 받으면 안 좋다고 했었지? 좀 기다렸다가 받아야지."
"아, 보고 싶다. 그래도 여자가 먼저 보고 싶다고 하면 금새 질려 할 테니까 먼저 보고 싶다고 하면 안되겠지."
"오늘은 왜 연락이 없지? 그래도 먼저 연락하면 안되니까 꾹 참자."
"와! 문자가 왔네. 이제 3분 정도 있다가 답문 해야지."

정말 밀고 당기기의 효과였던 걸까요? 그와 만나며 단 한번도 싸우지 않았습니다.

남자친구가 보자고 하면 그때에야 만나자고 이야기를 하고, 남자친구가 보고 싶다고 하면 그때에야 보고 싶다고 말하고. 하지만, 그렇게 만나면서 마음에 들지 않는 부분도 보였습니다. 알려주고 싶기도 했구요. 그래도 꾹 참았습니다. 왜냐구요? 잔소리로 들릴까 봐 겁이 났으니 말이죠. 연락 하고 싶을 때에도 꾹 참았습니다. 왜냐구요? 연락을 너무 자주 하면 집착하는 것으로 보여질까 봐 겁이 났으니 말입니다.

그렇게 만남을 이어오던 어느 날, 뜻밖의 말을 하더군요. 같은 연구실에 있는 누나가 있는데, 자신에게 호감을 표시하더라고. 그 누나가 참 괜찮더라고 말이죠. 그 말을 듣고 완전 쏘 쿨~ 하게 "응. 그래? 그럼 그 누나랑 연애해." 라는 말을 내뱉고서는 자리에서 일어섰습니다. 정말 제가 쿨한 여자여서 그렇게 했을까요? 아뇨. 제가 상처 받을까 봐 무서워서. 자존심이 상할까 봐 그게 무서워서 재빨리 자리를 피했습니다. 속으로는 울면서 겉으로는 쿨한 여자인 척 하며 말이죠.

"너, 근데 나 사랑했던 거 맞아?"
"뭐?"
"넌 사랑을 하고 있는 게 아니라 일하고 있는 거 같아."

시간이 지나면서, 시간이 지날수록 사랑의 크기와 비례해서 믿음의 크기가 커져가야 함에도 불구하고 괜한 밀고 당기기로 인해 서로에게 믿음이 깨지고 사랑의 크기는 작아졌습니다. '이렇게 하면 그렇게 생각하겠지? 저렇게 하면 이렇게 보겠지?' 와 같은 제가 만든 그 굴레를 깨고 좀 더 저답게 행동하지 못한 것이 오히려 더 이별에 가깝게 만든 것 같습니다.

밀고 당기기를 한답시고 어줍잖게 행동한 제 모습은 그가 봤을 땐 '저 아이는 정말 날 사랑하는 건가?' 라는 의구심만 갖게 만들었나 봅니다. 밀고 당기기 노하우는 따로 있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가장 자신답게 자신의 매력을 발산하는 것이라 생각됩니다. 좋으면 좋다, 싫으면 싫다!

분명, 그와 내가 애초 꿈꿨던 연애는 서로 눈치보고 진심인지 아닌지를 가늠하며 판단하는 연애가 아니었을 텐데 말입니다.

"우리 서로 아껴주고 배려하자"


이제는 시간이 지나 자칫 지루할 수 있는 일상 속, 잔잔하면서도 알콩달콩한 사랑을 하고 있는 지금. 그런 아픔이 있었기에 지금 남자친구에게 더 진심으로 다가가려 하는 건지도 모릅니다. 후회하지 않게.

진심은 진심을 알아 봅니다.

"그런 밀고 당기기라면 실패하는 게 당연하지 않아? 모범적인 예가 있잖아. 너네 부모님 사이가 엄청 좋으시다면서? 밀고 당기기 하셔? 연인 사이에 간 보기 식으로 말을 하거나 행동하는 것만큼 짜증스러운 게 또 있을까? 진짜 서로 사랑해서 연애 하는 사람들은 밀고 당기기 같은 거 안 해도 잘만 만나더라."


 




'지금은 연애중' 책이 출간되었습니다.

이제 화면으로 만나던 '지금은 연애중'을 책으로 만나보세요! 많은 관심 부탁 드려요! ^^ 
 
아래 서점에서 만나보세요!

클릭하시면 책에 대한 정보를 좀 더 자세히 보실 수 있습니다.

교보문고 /
YES24 / 알라딘 / 인터파크 / 영풍문고 /
반디앤루니스 / 리브로도서11번가


늘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