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의 임신 이야기에 미소지은 이유

"우리 회사에 얼마 전, 결혼하신 여자 대리님 있잖아. 그 분 유산하셨대."
"헉! 정말? 왜? 어쩌다가?"
"무섭지?"
"어떡해... 진짜 힘드시겠다. 근데 정말 어쩌다가?"
"음…"

평소 남자친구와 이런 저런 이야기를 많이 나누는 편입니다. 둘 다 직장생활을 하고 있다 보니 직장생활에 얽힌 이런 저런 이야기, 집안 이야기 등등. 지하철에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다, 남자친구의 직장에 함께 근무하고 있는 여자분이 결혼과 동시에 허니문 베이비를 가졌는데 뜻밖의 유산 소식을 들려주더군요. 

정말 얼마나 마음이 아플까요? 겪어 보지 않은 사람은 상상도 못할 아픔일 것 같습니다.
남자친구에게 걱정스럽게 어쩌다가 그렇게 되었냐고 물으니 잠시 멈칫 하며 고민하는 듯 하더니 힘들게 입을 열더군요.


"예를 들어서, 너 배가 이렇게 있어. 너가 좋아하는 치킨이 여기, 피자가 여기, 고기가 여기. 그런데 아기가 들어간 집이 아기가 자라면서 커져야 되는데 치킨, 피자, 고기 때문에 아기집이 작아서 아기가 자라질 못하는거야. 그래서 아기가 힘들어서... 음, 무슨 말인지 알겠어?"
"엥? 치킨, 피자, 고기 때문에?"

순간, 남자친구의 표현에 웃음이 나왔습니다. 지하철이라 많은 사람들이 있는 곳이다 보니 성적인 용어 사용을 자제하고 최대한 이해하기 쉽게 비유하여 설명해 주려는 남자친구의 모습 때문에 말이죠.   

그 분의 결혼식도 갔었지만, 겉으로 봤을 땐, 신부가 너무나도 날씬해 보이고 예뻐만 보였는데 말이죠. 문제는 남자친구의 비유대로 복부지방이 문제가 되어 유산이 된 것이더군요. 실제 겉으로 봤을 때는 상당히 날씬하고 호리호리한데 복부지방으로 고민하시는 분들을 볼 수도 있습니다. (복부지방, 결코 남일이 아니야... 덜덜)

남자친구의 말을 곰곰히 생각하면 생각할수록 이런 이야기를 접하기가 쉽지 않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뭐 워낙 '쉬- 쉬-' 하는 경향이 많다 보니 말입니다. 정말 남자친구가 알려준 그런 이유 때문에 유산하는 경우도 있는건가? 싶어 검색해 보니 BMI가 너무 높거나 너무 낮으면 유산할 확률이 검색을 해 보니 72% 이상이더군요. 결혼을 앞두고 무리하게 체중감량을 하거나 임신을 계획하고 있는데 과체중, 혹은 비만이면 유산 확률이 높다는 결과죠. 

솔직히 이전엔 유산했다는 말을 들으면, 일상생활을 하다가 어디 심하게 부딪히거나 음식을 잘못 먹어서 유산하는 경우만 생각 했는데(드라마의 영향인가봐요) 남자친구 덕분에 여자임에도 몰랐던 사실을 알게 된 것 같습니다. 

"임신하신 여자분 보이면 자리 빨리 비켜줘야 돼. 힘드시니까."

새삼스레 '애인' 으로만 보이던 남자친구가 미래의 '아빠'의 모습으로 보이는 건 왜 일까요. 

"결혼하기 전까지 그럼 오빠도 운동해. 나도 운동할게. 서로 체지방 감량해서 목표치에 건강하게 도달하면 선물해 주기 하자."
"응. 그러자."

남자친구가 먼저 목표 체중과 BMI에 도달하면 커플링을, 제가 먼저 도달하면 커플시계를 선물하기로 했습니다. 남자친구가 먼저 도달하건, 제가 먼저 도달하건 두 사람 중 한사람이 도달 하는 날, 커플링 혹은 커플시계가 생기겠군요. +_+

당연 전 커플링을 목표로 열심히 달려 보렵니다. 하핫.

결혼하기 전, 멋진 웨딩 촬영 컷을 남기기 위해 갑작스레 결혼을 앞두고 무리하게 다이어트를 하는 경우를 많이 봤는데 단순히 예쁜 웨딩 컷 목표가 아닌 행복한 결혼생활과 훗날 태어날 사랑스러운 아기를 위해서 단기간 보다는 좀 더 장기간을 두고 천천히 다이어트 하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 덧) 남자친구 입장에서 다소 이야기 하기 껄끄럽고, 자칫 민망할 수도 있는 '임신'에 대한 이야기를 비유를 들어가며 적절하게 표현하는 모습을 보고 있자니 감사해야 할 일이다-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아직은 제게 멀게만 느껴지는 이야기지만 언젠가 저도 엄마가 되겠죠? (아, 쓰면서도 왠지 오글오글- 부끄부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