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의 애교, 여친의 애교보다 보기 힘든 이유

제 블로그 방명록에 남자친구의 애교를 보고픈 마음에 "오빠 애교 한번만 부려주면 안돼?" 라는 말을 했다가 다툼으로 이어진 사연이 눈에 띄더군요. 아, 굳이 다툼으로까지 이어질 필요는 없었는데. ㅠ_ㅠ

제가 무뚝뚝이 뚝뚝 떨어지는 스타일이었던 것 만큼이나 남자친구 또한 초반엔 무뚝뚝함이 뚝뚝 떨어지는 스타일이었습니다. 하지만, 요즘엔 너나 할 것 없이 한 사람이 애교를 부리기 시작하면 서로 주거니 받거니 하며 애교를 부리곤 합니다. 물론, 저와 단 둘이 있을 때만 보여주는 애교죠. 남자친구나 제 지인이 있는 자리에서는 언제 그랬냐는 듯 행동합니다. 흥. 이럴 때 보면 여자만 여우 어쩌구 할게 아니에요. 남자도 여우입니다. 하하. 농담이구요. 

연애 초반엔 '말' 외에는 할 줄 모르던(정말 입으로 내뱉는 '말'만 하는 무뚝뚝한) 남자친구가 언젠가 함께 손을 잡고 걸어 가던 중, 자연스레 콧노래를 흥얼거리더군요. 

"음~음~으으음~" 하면서 말이죠. 그야말로 '말'만 하던 남자친구가 콧노래를 부르는 모습을 보고 속으로 얼마나 반가웠는지 모릅니다. 왠지 이제 날 조금씩 편하게 생각하나보다- 하는 생각 때문이라고나 할까요? (길을 거닐며 흥얼흥얼 거리며 콧노래나 무반주 노래를 부르는 것은 노래방에서 마이크 잡고 노래를 부르는 것과는 확연히 다른  느낌입니다. 왠만큼 편하지 않는 이상, 왠만큼 가까운 사이가 아닌 이상...쉽게 그렇게 하기 힘들죠.) 남자친구는 당시의 일을 기억 못하는 듯 했습니다. 본인도 모르게 기분이 좋아서 흥얼흥얼 거린 것 같다고 이야기 하더군요.

그렇게 흥얼거리며 부르던 남자친구의 콧노래가 귓가에 속삭여 불러줄 수 있는 무반주 생노래로 이어지고, 나중엔 가수 패러디를 보여주겠다며 가수 흉내를 내며 노래를 부르다 댄스가수를 따라 춤을 보여주기도 하며 나중엔 개인기라고 하며 이것저것 보여주기까지. 남자친구가 정말 편하게 제게 애교를 보여주기까지 꽤 오랜 시간이 걸렸던 것 같습니다. 제가 느끼기엔 정말 2년 정도는 걸린 것 같아요. +_+ 요즘엔 자연스레 남자친구가 제가 하는 애교를 따라 하기도 하고, 반대로 남자친구가 하는 애교를 제가 따라 하기도 합니다. 정말 평범한 일상 속 대화 자체가 애교가 되어 "꼬기 먹자~" "그래. 꼬기 먹자. 꼬기!" 라며 말이죠.

남자친구가 '금붕어! 뻐끔뻐끔!' 이라고 외치면 제가 입 안 가득 공기를 불어 넣어 빵빵한 볼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정확히 언제부터 이런 유치한 둘만의 암호로 놀게 된 건지 도통 감이 오지 않습니다. -_-;;;)

서로 그러면서 (진짜 남들이 볼까 무서운) 유치하게 귀엽다고 하며 놉니다. +_+;; 저도 남자친구의 볼을 '꼬집꼬집' 하며 귀엽다고 하며 노는데 말이죠.

하지만!

남자친구의 입장에서 여자친구에게 귀여워 보이는 것도 좋지만, 그 마음보다는 남자답게 듬직한 모습을 더 많이 보여주고 싶어하기 때문에 남자가 여자 앞에서 애교를 보여준다는 것이 결코 쉬운 일은 아닌 듯 합니다.

정확히 언제인지 기억이 나지 않지만, 남자친구에게 제 블로그 방명록에 남겨주신 님과 비슷한 질문을 한 적이 있습니다. 우연히 남자친구가 한 행동이 제 눈엔 애교로 보여져서 애교를 자주 보고 싶다며 이야기를 했었는데요.

"아, 귀여워. 오빠가 애교 부리니까 너무 귀여워!"
"아, 그래? 귀여워?"
"응. 귀여워. 오빠가 애교 부리는 거 자주 보고 싶다!" 

저의 이 말에 남자친구가 센스있게! 예쁘게! 돌려서(응?) 대답해 주더군요.  

"음, 근데 아무래도 난 남자잖아. 너한테 귀엽게 보이고 싶기 보다는 더 멋있어 보이고 싶은 마음, 이 마음 뭔지 알겠지?" 

아마 이 상황에서 저의 이 말에 남자친구가 '무슨 애교 부리는 걸 보고 싶다고 그러냐?' 와 같은 식으로 이야기를 했다면 방명록에 남겨주신 님처럼 이 말 한마디로 싸움으로 번질 수도 있었겠죠. 같은 말이라도 어떻게 이야기를 하느냐에 따라 싸움으로 번질 수도 오히려 서로를 더 잘 알아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도 하는 듯 합니다.

+ 덧) 여자가 남자에게 더 여성스러워 보이고 싶고, 예뻐 보이고 싶고, 귀여워 보이고 싶은 것처럼, 남자도 여자에게 귀여워 보이고 싶기 보다는 더 남성스러워 보이고 싶고, 멋있어 보이고 싶은 마음이 크다는 것. 이 마음을 조금 헤아려 줄 수 있다면 굳이 남친의 애교, 자주 보지 못한다고 해도 아쉽지는 않겠죠? ^^ 여자도! 남자도! 그저 분위기에 따라 자연스레 나오는 애교가 훨씬 사랑스럽고 보기 좋은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