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의 숨겨진 속사정 "남자이기 때문에"

남자친구와 4년 넘게 연애를 해 오면서 한 때는 나름 남자친구의 속마음은 이제 웬만큼 간파할 수 있다며 자신했었습니다. 아주 잠깐 동안 말이죠. 여전히 남자친구의 마음은 알다가도 모르겠습니다. (이 말을 하고 보니 어디서 많이 듣던 말이다 싶었는데 남자친구가 제게 한 말이네요. '아직 너 마음은 알다가도 모르겠어.' 라고 말입니다.)

연애 초기에는 제가 직장인이고, 남자친구가 취직 전이었던 터라 데이트 비용의 대부분을 제가 부담했었습니다. 이 때까지만 해도 주위에서 남자친구와의 사랑도 좋지만 미래를 생각해서 현실적으로 당장 헤어지라는 말을 수십번은 넘게 들은 것 같습니다. ㅠ_ㅠ

그리고 남자친구가 직장인이 되고 나니 자연스레 연애 초기와 달리 남자친구가 부담하는 데이트 비용이 많아지더군요. 남보원(남성인권보장위원회)이 출동하여 저에게 '남성인권을 보장해 달라! 왜 남자친구가 부담하는 데이트 비용이 나날이 많아 지는 것이냐!' 라고 따져 물어도 딱히 마땅한 핑계거리는 없습니다. -_-;; 죄송해요.

데이트를 하면 워낙 먹성 좋은 커플이다 보니 늘 자연스레 식당으로 향하는 듯 합니다. '저녁 메뉴 돈까스 어때?' '콜!' 을 외치며 그 날도 남자친구를 만나 저녁 식사를 맛있게 했습니다. 남자친구가 지갑을 꺼내 들었고 전 자연스레 그런 남자친구를 향해 "오빠, 고마워. 잘 먹었어. 다음에 내가 살게." 라며 샤방샤방 미소를 날렸습니다.

전 그렇게 식당 밖으로 나가 유리문 앞에 서서 남자친구를 기다리는데 한참 동안 계산대 앞에서 멈칫해 있는 남자친구의 모습에 무슨 일인가 싶어 다가갔습니다.

"오빠, 왜 그래?"
"카드 마그네틱이 손상된 것 같은데요? 다른 카드 없어요?"

'왜 그러냐'는 저의 물음에 남자친구가 답변 하기도 전에 계산대에 있던 여자분이 마그네틱이 손상된 것 같다며 대답을 했습니다. 남자친구가 신용카드 사용을 꺼려 하다 보니 유일하게 지갑에 있는 한 장의 신용카드는 마그네틱이 손상되어 결제가 어렵고, 현금으로 결제 하려니 실제 나온 금액에 비해 지갑에 든 현금이 적어 남자친구가 순간 당황했었나 봅니다.

"왜? 카드가 안돼? 잠깐만."

제가 지갑에서 신용카드를 꺼내 결제를 하고 나오는데 남자친구의 표정이 왠지 쓸쓸(?)해 보인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제가 남자친구를 한참 빤히 보고 있으니,

"아, 미안… 카드가 왜 안 되지…"

머쓱해 하며 내뱉는 남자친구의 그 한마디가 순간, 뭐랄까. 그렇게 미안해 하지 않아도 될 것 같은데 미안해 하는 남자친구의 모습에 오히려 제가 더 미안해 지더군요.

곧이어 계산대에 있던 아가씨가 사람 무안하게 하는 재주가 있다며 괜히 잘못 없는 계산대 아가씨를 미워하기도 했습니다. '이게 다 그 아가씨 때문이다!' 라며…

"오빠 카드가 마그네틱 손상된 거 맞나 봐."
"아, 그러게. 미안. 카드가 말썽이네. 내가 아이스크림 사줄게. 가자."

음, 남자이기 때문에? 여자친구 앞이기 때문에? 오빠이기 때문에? 정확히는 어떤 감정인지 모르겠지만 어설프게나마 남자친구의 마음을 알 것 같았습니다. 더군다나 여자친구가 있는 앞에서 그런 상황이 연출되었다는 것 자체가 조금은 머쓱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반대로 제가 동일한 상황에 처한다면 전 조금의 말성임 없이 "오빠, 카드가 이상해! 카드가 안돼!" 라며 남자친구의 도움을 서슴없이 청했을 텐데 말입니다. 물론, 그 상황이 조금은 미안하다 보니 나름 남자친구에게만 통하는 애교를 마구마구 부리며 미안함을 표시했겠죠. 아앙~ 아잉~ (응?)

그 짧은 순간, 늘 듬직하고 믿음직스러워 보였던 남자친구가 왠지 외로워 보여 꼭 안아 주고 싶었습니다. 여자친구에게 항상 좋은 모습, 멋진 모습만 보여주고 싶은 남자친구의 마음도 이해하지만 때로는...  제게 있는 그대로 보여주고, 기대도 괜찮은데 말이죠.

차라리 그런 상황에서 남자친구가 저를 향해, "헉! 아앙. 자갸, 이거 카드가 안돼. 어뜨케. 대신 계산 좀 해줘. 뿌잉~" 했으면 하는 마음도... (아... 이건 아닌가... -_-;;; 이러면서 상상하니 왜 자꾸 웃음이 실실 나오는건지;) 

"아앙~ 아앙~자갸~"


쩝. 역시, 갑작스레 남자친구가 돌변하면 그게 더 이상하겠...군요.  (헙; 결론이 뭐냐;)


'남자니까...' 라는 알게 모르게 잠재 되어 있는 그 마음으로 인해 여자와는 달리 같은 상황에서도 참고 견뎌야 하는 뭔가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게 뭔지는 정확히 모르겠지만, 왜 새삼스레 그런 남자친구의 모습을 보면서 아버지의 모습이 떠올랐는지 모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