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1. Home
  2. 나를 말하다/워킹맘 육아일기
  3. 코로나 확진자 동거인 PCR 검사 결과 양성, 5살 딸과 함께 격리 시작

코로나 확진자 동거인 PCR 검사 결과 양성, 5살 딸과 함께 격리 시작

· 댓글 1 · 버섯공주

태어나서 잔병치레 없이 잘 큰 둘째 딸 이건만 갑자기 치솟은 39도 이상의 고열에 나는 무척이나 당황했다. 병원 신속항원검사 결과가 음성이 나왔고 '기관지염'이라는 의사 선생님의 말에 고개는 끄덕였지만 속에선 자꾸 의구심이 들었다. 귀와 코, 목 모두 깨끗한데 폐 소리는 왜? 5살 딸이 흡연을 하는 것도 아니고. (가족 중 흡연을 하는 사람이 있는 것도 아니고)

병원에서 돌아오는 길, 신랑에게 그런 말을 했었다. 

"기관지염이 아니라 코로나 같지 않아?"

신랑은 무서운 말 하지 말라고 손사래 쳤지만, 내심 코로나라면 차라리 빨리 양성으로 뜨는 게 낫겠다는 생각마저 들었다. 이틀 연속 고열에 다시 찾은 병원, 재검사 결과는 양성. 역시나... 다섯 살 어린 우리 딸은 코로나가 맞았다. 반면, 나의 검사 결과는 여전히 음성이어서 PCR 소견서를 받아 들고 인근 보건소를 다녀왔다. 다음 날 오전 7시 40분쯤 되니 PCR 검사 결과 문자를 받을 수 있었다.

보건소 PCR 검사 결과 문자
보건소 PCR 검사 결과 문자

코로나 확진자 동거인 PCR 검사 결과 확진

격리 안내 문자... PCR 검사 결과 양성이었다.

샤워하고 있던 신랑에게 "나 양성이야!"를 외치고 신랑의 폰을 확인하니 신랑은 여전히 음성. 딸이 유치원에서 먼저 걸려 오고, 나와 더 가까이 붙어 지내는 딸이니만큼 딸에게 내가 옮고 신랑은 이제 다음 순서를 기다리고 있는 건가 싶기도. 먼저 코로나에 걸린 회사 동료의 말대로 순차적으로 걸리는 것보다 한 번에 확진되는 게 나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아들은 딸의 고열이 감지된 날 곧장 유치원 하원을 할아버지 댁으로 해 아직까지 별다른 증상 없이 잘 지내고 있다. 아들을 거의 2주간 못 보는 셈이다. (아들은 할아버지 댁에서 신나게 유튜브를 보겠지... 후...) 

딸은 고열 증상이 나타나고 3일이 지나서야 신속항원검사 결과 양성이 나왔고, 나는 딸이 신속항원검사 결과 양성을 받을 즈음, 미미하게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내가 딸에게 옮은 건 확실한 듯. 그러나 자가진단키트나 신속항원검사 결과는 또 음성. 딸이 신속항원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고 그다음 날 보건소를 방문해 확진자 동거인 PCR을 받고서야 양성. 방역본부에서 초반, 코로나 확진자 동거인에 대해 신속항원검사나 자가진단키트가 아닌 PCR 검사를 장려했는지 알 수 있는 항목이다. 자가진단키트나 신속항원검사로는 동거인의 초반 코로나를 걸러 낼 수 없기 때문. 나는 전문가가 아니다 보니 나름 콧물도 흐르고 기침도 몇 번 한지라 자가진단키트나 신속항원검사로 잡아 낼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나 스스로는 코로나라 확신을 가지고 검사를 받았는데 번번이 음성이라 속이 꽤나 답답했다. PCR 양성을 받고 나서야 예상했던 결과지를 받은 것 마냥 안심했다.

[Web발신] 1. 귀하는 코로나19 검사 확진(양성, positive(+))으로 감염병예방법 제41조 및 제43조 등에 따라 격리됨을 통지합니다. - 격리 대상자: ㅇㅇㅇ - 격리기간: 2022-04-11 ~ 2022-04-16 24:00 (단, 의료기관에서 PCR 검사를 통해 확진된 격리자의 격리 해제일은 검체 채취일을 기준으로 7일이 되는 날임) - 격리 장소: 자가(입원환자는 병원, 시설입소환자는 생활치료센터) * 격리 명령 위반 시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으며, 동 조치에 대해 이의가 있으면 본 통지를 받은 날로부터 90일 이내에 행정심판이나 행정소송 등을 제기할 수 있습니다. 2. 또한 귀하는 감염병 예방법 제18조(역학조사)에 따라 코로나19 역학조사 대상임을 알려드립니다. 아래 URL에 접속하여, 확진자 자기 기입식 조사서를 작성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제출 후 수정 불가) 3. 통지 기관: 경기도ㅇㅇ시 보건소 보건소장 (담당자 031-760-2110) 4. 격리 대상자가 중증장애인, 영유아·아동(만 11세 이하 또는 초등학생 이하) 등인 경우 함께 거주하는 사람 등이 공동 격리 상태에서 돌볼 수 있으니 보건소 담당자에게 신청하여 별도의 공동 격리자 격리 통지 문자(또는 격리 통지서)를 받으시기 바랍니다. 5. 확진자와 동거인이 준수해야 할 사항에 대한 안내문은 아래 URL을 클릭, 확인해 주세요. ※ (동거인 권고사항) 3일 이내 PCR 검사, 6-7일 차에 신속항원검사 / PCR 검사 후 자택 대기 권고, 음성이더라도 10일 간 가급적 외출 자제 * 확진자 및 동거인 안내문  * 소아 재택치료 증상별 대응요령 ☞ 본 문자는 ① 생활지원비 및 유급휴가비용 지급을 위한 격리기간 증빙, ② PCR음성 확인 증빙으로 제출할 수 있으니 삭제하지 마세요.

딸은 백신을 전혀 맞지 않아서일까. 3일 연속 고열로 힘들어했다. 해열제와 약에 의존하여 버텼는데 3일이 지남과 동시에 딸은 언제 아팠냐는 듯 열이 뚝 떨어지고 생기가 돌았다. 아파서 못하던 공부를 재미있게 하는 거 보니 이제 정말 괜찮은 듯.

5살 딸 코로나 신속항원검사 확진 양성 판정
5살 딸 코로나 확진 3일째

문제는 나다. 백신 2차까지 접종했기에 별 일이야 있겠냐 하는 생각과 투명 콧물이 주르륵 흐르는 수준, 간혹 재채기하는 수준이라 이 정도면 참을만하다고 생각했다. 양성 판정 문자를 받은 그날, 갑자기 열이 들끓었다. 38.2도를 찍으면서 머리가 멍하고 머리가 잘 돌아가지 않는 느낌이 들었다. 몸살감기가 꽤나 세게 온 느낌이랄까. 양치질을 하다가 속이 좋지 않아 가래를 뱉었는데 세상에! 그렇게 색깔부터 불쾌하고 묵직한 가래는 처음 봤다.

곧바로 안내받은 대면진료 가능한 병원에 가서 진료를 받고 수액 치료를 받았다. 수액을 맞고 나서야 열이 37.2도 수준으로 내려왔다. 아직도 열감이 느껴진다.

코로나 증상 진행 과정
코로나 증상 진행 과정

코로나 가볍게 넘길 수준 아니다

"어딜 봐서 이게 가벼운 감기 수준이라는 거지?"

각종 미디어를 통해 뉴스를 접하고 댓글로 가벼운 감기 수준이라는 글을 많이 봐서 코로나가 정말 별 것 아니구나- 라는 생각을 많이 했었다. 개개인마다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는 하나, 최소 내가 마주한 코로나는 가볍게 넘길 수준은 아닌 듯하다. PCR 양성 판정 이후 기준으로 따지면 오늘이 2일 차다. 하지만 전조증상은 확실히 있었던 것 같다. 투명 콧물, 간혹 재채기 수준? 평소 알레르기 비염도 있었으니, 알레르기 비염 수준이라고 해야 할까. 하지만 그건 그야말로 초반 미미한 증상이었고 양성 판정 이후 나타나는 증상이 본격적인 증상 같다.

평소 푹 잘 자는 편인데 자다가 몇 번 깼다. 평온한 호흡 상태에서 갑자기 호흡이 가빠지는 타이밍이 있었다. 그래서 깜짝 놀라 깼다. 열이 오르다 보니 얼굴에 피가 쏠려 있는 기분이다. 거울을 보며 '내 입술이 오랜만에 참 빨갛구나'라는 생각이 절로 든다. 뭐, 좋은 점이라면 빨간 레드 립 덕분에 생얼이 예뻐 보이는 정도? (응?) 

속이 좋지 않다. 더부룩하다고 해야 하나. 내장기관이 어떻게 된 것만 같은데, 말로 표현하기 어렵다. 의사 선생님께 증상을 이야기하니 이 역시 코로나 증상의 일부분이라고 한다. 다행히 폐소리는 괜찮고 혈액검사를 했는데도 이상은 없었다.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 음성확인서
코로나 확진 판정 받기 어렵다

코로나 확진 판정받기도 쉽지 않아

신랑은 아직까지 음성인데, 신랑 회사에 딸과 와이프가 확진이라고 전달했는데도 음성이 나왔으니 내일 출근 전 병원에서 신속항원검사를 받고 그래도 음성이면 바로 출근하라고 한다. 그야말로 헐이다.

"양성으로 안 나올걸? 자가진단키트 건 신속항원검사 건, 음성으로 나올걸? 아직 증상이 나타나질 않았잖아. 이틀 뒤 PCR을 다시 받는다면 모를까. 신속항원으로 양성 나오려면 1주일은 걸리는 것 같은데. 회사가 너무 안일한 거 아니야?" 

너무 안일한 신랑 회사에 화가 나기도 했고 확진자의 동거인으로 코로나 양성 판정받기까지의 애타던 경험이 있다 보니 어느 시점에 양성이 나올지도 가늠이 되었다.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고. 딸 확진, 와이프 확진이라는 데도 음성이면 바로 출근하라는 건 직장 내 코로나 추가 전파 위험은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는 건가. 과연 신랑은 울트라 슈퍼 항체 자일 것인가. 뒤늦게 확진 판정받고 직장에서 욕받이가 될 것인가. 덜덜덜. 

다행히 내가 다니고 있는 회사에서는 딸의 확진 소식을 전달하자마자 딸의 격리기간 동안 딸을 잘 보살펴 주라고 하셨다. 덕분에 신속항원검사 음성 결과만 믿고 출근했다가 회사 동료 직원들에게까지 코로나를 전파하는 악역은 피할 수 있었다. 이렇게 시일을 두고 양성이 나오니, 정말 애매하다. 자, 이제 1주일간 우리 딸과 격리기간 동안 집에서 뭘 할지 고민해 봐야겠다.

결론. 코로나 걸리지 않는 게 좋다. 슈퍼항체 보유자라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지만, 그런 경우는 드문 것 같다. 

끝.

관련 글 보기 >> 코로나 5살 딸 기관지염인 줄 알았더니 코로나 양성 확진 판정

SNS 공유하기
💬 댓글 1
logo
익명

비밀댓글입니다

이름을 저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