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할 땐 결혼조건이 아닌, 가치관을 따져야 이유

결혼할 땐 결혼조건이 아닌, 가치관을 따져야 이유

명 '재벌집'의 딸이나 아들은 어려움 없이 곱게 커서 자기 자신 밖에 모르는 이기적인 종자들이라는 둥, 그런 말을 많이 듣곤 했습니다. 저도 나름 그런 편견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었습니다. 그녀를 만나기 전까지는 말이죠.

 

상류층 그녀, 호의호식하며 돈 걱정 없이 살아왔겠지

 

작년 이맘때쯤엔 꽤 긴 기간의 여름 휴가를 집에서 뒹굴 거리며 호화롭게 보냈습니다. (올해 여름 휴가는 잘 보낼 수 있을지 -올해 여름 휴가가 있긴 한건지- 잘 모르겠네요. 아, 갑자기 서글퍼지는... 눈물 좀 닦고...-.-) 새벽 같이 출근하던 생활을 벗어나 늦잠 자고 먹고 놀고가 일상이 되었던 약 1주일간의 생활.

 

하악

 

겨우 온몸을 휘감고 있던 게으름을 떨쳐내고 운동을 가겠다고 헬스장에 갔다가 같은 헬스장을 다니고 있는 여성분을 만났습니다. 압구정동에서 커피숍을 운영하고 있다는 말은 들었었는데 알고 봤더니 알만한 대기업 경영진의 따님이더라고요. 후덜덜. 사실 동일한 헬스장을 다니고 있었음에도 이 분이 꽤 후덜덜한 대기업 경영진의 따님이라는 사실을 2년이나 지나서야 알게 되었습니다.

 

헉

그럴만도 한 것이 지금까지 단 한번도 그녀가 먼저 그녀의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하지 않았기 때문이기도 하고 (반대로 제가 묻지도 않았고 - 응?) '돈 있는 집 따님이니 명품으로 도배하겠지' 라는 추측을 깬 아주 무난한 스타일에;; 밥을 한 끼 사 먹더라도 별도의 동전지갑을 소지할 정도로 100원, 10원까지 하나하나까지 꼼꼼하게 확인하는 모습 때문이었습니다.

 

"결혼은 언제 해?"
"어느 정도 자금을 모은 뒤에 해야 되지 않을까요? 아마도..." 
"이 남자다 싶으면 고민 하지 말고 빨리 해."

 

함께 식사를 하다 결혼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는데 대수롭지 않게 내뱉은 제 말이 그녀에겐 삶의 기준을, 결혼의 기준을 '돈'에 맞추는 것처럼 보였었나 봅니다. 의도한 바는 아니었지만;;; 말이죠. 그래서인지 한 가정의 어머니이자, 한 남편의 아내로 본인이 여기까지 오기까지의 삶을 무덤덤하게 읊어 주셔서 귀 기울여 들었습니다.

 

 

사실, 상류층의 있는 집 따님이니, 결혼자금부터 살고 있는 집까지 다 부모님이 해주셨겠지- 라던 저의 생각을 뒤엎고 남편과 함께 힘들게 목돈을 모아 자력으로 이 자리까지 왔다는 그 분의 말에 절로 숙연해 졌습니다.

 

"그래. 아버지가 돈이 많긴 하시지. 그래도 아버지는 전문경영인이지. 회사의 오너가 아니잖아. 아버지도 직장에서 월급을 받으시는 평범한 직장인이지. 다만, 그 직책이 CEO인 거고. 나 결혼할 때, 남편과 대출 받아서 반전세로 시작했어. 여기까지 온 것도 남편과 함께 맞벌이하면서 아끼고 모은 돈으로 여기까지 온 거야. 부모님 도움을 받은 게 아니라."


예상을 뒤엎은 그녀의 똑 부러지는 말에 저도 모르게 '우와!'를 연발했습니다.

 

가변적인 조건보다 불변의 가치관을 따져야 한다

 

음... 아무리 그래도...

사람들이 흔히 말하는 '있는 집 자식'인데, 왜 굳이 대출을 받아 전세로 시작했을까. 엎드려 손만 뻗으면 부모님이 다 돈을 대어 주실 텐데… 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이 분이 부모님의 도움이 아닌 은행의 도움(대출)을 받아 시작한 데에는 결정적으로 지금의 남편의 영향이 컸더군요.

 

"자기야. 내 마지막 자존심은 좀 봐주라."

 

상대적으로 여자 쪽에 비해 여유롭지 못했던 남자 쪽 집안.

 

집을 구하는 과정에서 남편의 그 한마디에 부모님의 도움을 일체 거절하고 남편과 상의하여 대출을 받고 남편과 목표를 세우고 그 목표를 보며 열심히 달려왔다고 합니다.

 

"나도 그 생각은 갖고 있었어. 부모님께 손 내밀고 싶진 않다는 생각. 그런데 남편이 먼저 절대 우리 부모님이건 자기네 부모님이건 부모님껜 손 내밀고 싶지 않다고 이야기 해 주니 너무 고맙더라구. 돈이나 결혼에 대한 가치관이 나와 비슷하기도 했고."

 

지금 운영하고 있는 커피숍 또한 부모님의 도움을 받아 시작한 것이 아닌, 남편과 함께 10년 가량 직장생활을 하며 꾸준히 저축을 통해 자금을 마련하여 연 커피숍이라고 하셨습니다. 돈이 없을 땐 아껴쓰면 되고, 그래도 돈이 부족하다 싶으면 부족하다 싶을 만큼 아낄 수 있는 부분을 더 아끼면 된다고 표현했습니다.

 

 

결혼생활을 할 때 여자쪽이건 남자쪽이건 어느 한쪽이 더 여유있다고 하여 과하게 어느 한 쪽을 의지하다 보면 그 한 집안의 간섭에서 벗어나기 힘들다고 합니다. 그러다 보면 행복해야 할 두 사람의 결혼생활이 여자쪽 집안과 남자쪽 집안의 결혼생활이 된다고 표현하셨는데 그 결혼관에 대해 남편과 생각이 같았다고 합니다. 그래서 아무리 힘들어도 부부가 서로 고민하여 해결하고자 했지, 양가 부모님께 손을 내밀지는 않으려고 했답니다.

 

종종 돈에 찌들려 힘겨워 질 때면 그런 생각을 하곤 했습니다. "아, 나도 좀 있는 집에서 태어나서 여유롭게 살고 싶다." 라며 말이죠.

 

OTL

 

이 분의 이야기를 들으며 그런 생각을 가졌던 한때의 제 모습이 너무 창피하게 느껴졌습니다. 있는 집 자식들은 있는 돈만 펑펑 쓰며 마냥 자유롭게 논다는 착각에 빠져 있었나 봐요. 저의 그런 착각을 비웃기라도 하듯 이 분은 누구보다 악착같이 정말 열심히 살아 오셨더군요.

 

"늘 하는 말이고, 늘 듣는 말이기도 하겠지만 돈은 있다가도 없고 없다가도 있는 거야. 절대  지금 네 손에 쥐어진 돈을 기준으로 삼지마. 결혼도 마찬가지고."

 

많은 사람들로부터 들어 왔던 말이지만, 유독 그녀의 말이 마음에 쿡쿡 와 닿았습니다. 결혼할 땐 이른 바 소위 조건을 따지지 말고, 자신과 얼마나 가치관이 비슷한지를 따져봐야 한다던 그 분의 말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덧) 작게 보면 연애, 더 크게 보면 삶에 대한 이야기인 듯 한데요. 꼭 많은 이웃분들과 나누고 싶었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