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옵티머스LTE 사용기, 알아두면 유용한 TIP [LG전자/LG옵티머스LTE(LG-SU640)리뷰/옵티머스LTE후기]

[옵티머스LTE/LG전자/옵티머스LTE리뷰/스마트폰추천/LTE폰추천]
지난 리뷰에 이어 현재 제가 사용하고 있는 옵티머스LTE의 소개를 이어갈게요.


옵티머스LTE의 인상적인 구성품, Travel Adapter 


저의 최초 스마트폰은 옴니아2였어요. 끙;;;

첫 스마트폰을 사용할 당시만 해도 항상 USB 데이터케이블과 표준형충전기를 가지고 다녔습니다. PC에 있는 동영상을 스마트폰으로 옮기기 위해, 혹은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사진을 PC로 옮기기 위해 USB데이터 케이블을 꼭 챙겼죠.

그리고 피쳐폰에 비해 빨리 닳는 배터리로 인해 충전기를 항상 소지하고 다녔습니다.
 


'표준형 충전기' 피쳐폰을 쓸 때에도, 첫 스마트폰을 쓸 당시만 해도 자주 사용했었는데, 이제는 쓸 일이 전혀 없네요.

일단, 전원어댑터가 달린 충전기를 들고 다닐 일이 없죠. USB 데이터 케이블로도 충전이 되니 말이죠. 요즘 나오는 스마트폰은 모두 USB 데이터 케이블로 충전 겸 데이터 연결이 가능하지만 초기엔 오로지 USB 케이블은 데이터를 옮길 때만 사용했었죠.

물론, PC가 없을 때는 전원어댑터가 달린 충전기를 이용해야 했고요.

옵티머스LTE 구성품을 확인하며 '진작 이렇게 나오지!' 하며 감탄을 했어요. 전원어댑터와 데이터케이블을 분리시켜 두었습니다. 

구성품으로 'Travel Adpter'라고 명시한 것처럼 정말 컴퓨터가 없는 곳으로 여행갈 때나 챙길법한 어댑터입니다. 평소엔 USB Data Cable을 이용해 컴퓨터로 충전하니 말이죠. 
  


그런데 이 USB 데이터 케이블마저 충전할 때 빼곤 쓸 일이 없습니다.

"어? 그럼 사진 전송은 어떻게 해요? 파일 전송은요? 업그레이드는 어떻게 해요?" 라고 물으실지도 모르겠네요.

그래서 차근 차근 소개할까 해요.

옵티머스LTE 업데이트, 이젠 와이파이를 이용하자


옵티머스 LTE 설정 화면에서 Easy Up(시스템 업데이트) 메뉴를 통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어요. 새로운 소프트웨어가 있을 때 바로 업데이트 할 수 있어요.
 
참고로 데이터 네트워크로 다운로드 받을 시, 예상치 못한 과한 요금 폭탄을 맞을 수 있으니 와이파이로만 다운로드 하시길 추천합니다. 
 


과거 와이파이로 업데이트가 되지 않을 때는 USB 데이터 케이블 연결하는 게 귀찮다며 차일피일 업데이트를 미루곤 했는데 이젠 무선으로 업데이트가 가능하니 수시로 확인하고 업데이트 하고 있어요. ^^



파란화면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가 진행된 후, 재부팅되면 '업데이트 성공' 메시지를 볼 수 있어요. 제가 옵티머스 LTE를 사용한 이후, 업데이트를 적어도 5번 이상은 한 것 같아요. 
 

업데이트 자동확인에 체크해 두면 자동으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확인해 준답니다. 저도 체크해 두었어요. 


혹시나 하는 마음에 이미 업데이트를 완료 했음에도 한번 더 업데이트 확인을 눌러 보았는데요. 이미 업데이트된 최신 소프트웨어 버전을 사용하고 있다는 메시지가 뜨네요.
 


옵티머스LTE를 구매한 후엔 꼭 업데이트를 확인하고 수시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해 주세요. 간혹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하면 그간 설치 해 놓은 어플이나 주소록이 삭제될까 염려하셔서 하지 않으시는 분들도 있던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하는 것은 삭제 되지 않으니 걱정하지 마세요.


옵티머스LTE로 촬영한 사진 관리하기 - Picasa(피카사) 웹앨범 


앞서 옵티머스 LTE 카메라 기능을 소개해 드리며 사진 찍는 것을 정말 좋아한다고 말씀드렸었는데요. 실제 사진을 정말 많이 찍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찍은 사진을 USB 데이터 케이블을 이용해 PC로 옮기는 것도 일이죠. ㅡ.ㅡ 귀...귀찮아...서 말이죠. 

그런데 이 또한 굳이 USB 케이블을 통해 하지 않아도 무선으로 업로드가 가능합니다. 바로 Picasa 를 통해서 말이죠. 옵티머스LTE가 안드로이드폰인만큼 구글계정을 등록하게 되는데요.

Picasa는 이 구글계정을 이용한 사진앨범이라고 보시면 될 것 같아요. Picasa는 무료로 다운로드 할 수 있고, Picasa 웹앨범은 1GB의 무료 저장공간을 제공하고 있어요. 배경화면 크기의 사진을 4000장까지 보관할 수 있는 것이니 꽤 용량이 크죠?

갤러리 화면에서 공유하고 싶은 사진을 택한 후, 메뉴버튼을 누르면 '공유'가 뜨고 하위 메뉴로 소셜+, 메시지, 블루투스, 카카오톡, 싸이월드, 이메일 등이 쭉 뜹니다.
 


찾으셨나요? Picasa.

전 항상 옵티머스LTE로 사진을 촬영하거나 캡쳐한 사진은 Picasa를 이용해 업로드해 둔답니다. 업로드 하는 방법 참 쉽죠? 공유>Picasa를 눌러 업로드만 하면 되니 말이죠. 
 

다만, 데이터 네트워크(3G나 LTE)를 이용해 업로드시 요금 폭탄을 맞을 수 있으니 와이파이로 접속된 상태에서 해야 겠죠? 용량이 꽤 큰 사진도 금방 업로드 되니 참 빠르고 편해서 좋더라고요.

앞서 Picasa는 구글 계정을 이용한다고 소개해 드렸는데요. 안드로이드 계열의 폰만 계속 이용한다면 주소록도 폰을 교체해도 계속 연동되듯이, Picasa에 업로드 된 사진도 폰을 바꾸더라도 안드로이드폰이라면 자동으로 동기화되어 불러 온답니다.  


그래서 제 폰에는 옵티머스LTE로 촬영한 사진 외에도 과거 폰으로 찍은 사진도 모두 동기화되어 들어 있어요. 참고로 구글+(플러스) 어플을 폰에 깔아 동기화 시켜 두면 일일이 사진을 업로드 하지 않아도 자동으로 동기화되어 사진이 업로드가 된답니다. 피카사 툴 어플을 이용해 업로드된 사진을 관리할 수도 있고요. 참고하시면 좋을 듯 하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