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에게 회사를 그만두라고 한 이유

올해 졸업한 남자친구는 현재 남들이 흔히들 말하는 백수입니다. 잠깐 2주 정도 취직하여 일하나 싶었는데 여러 고민 끝에 결국 포기하더군요.


실은 제가 압박을 계속 넣었습니다. 영 못미더운 곳인 것 같으니 그만 나오라고 말이죠.

남자친구도 좀처럼 받아들이지 못했습니다. 장남이며 외아들이니 생계를 책임져야 하는 부담감 때문인지 어느 곳이든 일단 자리 잡기를 원하더군요.

 

요즘처럼 어려운 때에 어떻게 남자친구에게 회사를 그만두라고 할 수 있냐고, 무슨 배부른 소리냐고 되물을지도 모르죠.

 

전 관리부서에서 4년 차 직장생활을 하면서 종종 대학교취업박람회를 나가곤 했습니다.
 

하고자 하는 열의가 들끓는 졸업을 앞둔 대학생들의 눈빛을 보면서 상당한 자극을 받곤 했죠. 그들을 통해 열의를 받고 저도 그들에게 기본적으로 알아야 하는 사항에 대해서는 꼭 알려주곤 했습니다. (알 듯 모를 듯 놓치는 것이 바로 연봉 체계입니다만, 연봉에 퇴직금이 포함되어 있는지 포함되지 않은 것인지, 혹은 성과급이 포함되어 있는 것인지 아닌지에 대한 구분도 구직자 입장에선 이루어져야 합니다)

 

- 주위 친구들이나 후배들에게는 조심하라며 이런저런 조언을 많이 해줬습니다만, 정작 가장 가까이 있는 남자친구에게는 알려주지 않았더군요.

 

Q. 남자친구에게 '왜' 회사를 그만두라고 한 것일까?

첫 번째 이유, 회사 측에서는 수습기간이 있음을 언급하였으나 수습기간이 한참이 지나고 나서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여기서 말하는 조치라 함은 물론, 근로계약서도 포함되겠지만 4대 보험이나 기타 인수인계 건에 대한 어떠한 내용도 명시해 주지 않았습니다. 특히 이러한 조치를 취하지 않는 것에 대해 그 이유나 정황에 대해서도 어떠한 언급을 해 주지 않았습니다.

 

두 번째 이유, 근로계약서(연봉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았다.

근로계약은 구두 또는 서면으로 가능하지만, 회사는 의무적으로 임금 근로시간 등에 관한 서면 명시 의무가 존재합니다. 수습기간이라 하여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았다 하더라도 구두로라도 정당한 대가에 대한 언급은 이루어져야 합니다.

 


세 번째 이유, 인수인계 혹은 교육이 전혀 존재 하지 않았다.


기존 근무하던 근로자가 어쩔 수 없는 상황으로 인해 퇴사하는 경우라면, 기존 업무에 대한 인수인계를 해 주고 퇴사하는 것이 맞으며, 만약 새로운 인원을 신규 채용하는 것이라면 그에 맞는 적정한 교육이 이루어지는 것이 맞습니다.

 

네 번째 이유, 기본급이 없다.  

확인을 해 보라는 저의 말에, 남자친구가 팀장을 통해 확인을 해 본 모양이더군요. 근로계약서는 차후에 쓸 것이며, 급여에 대해 묻는 남자친구에게 우리 회사는 따로 기본급은 없으며 100% 성과급으로 운영된다라는 말을 했다고 합니다. 하하.
바로 이 말을 듣고 그만 두라고 제가 남자친구에게 제안을 했습니다. ? 라고 묻는다면, 답변해 주고 싶군요
.
우선, 기본급 없이 성과급으로 운영된다는 것 자체가 이미 재정상태가 불안정하다는 것에 대한 반증이라고도 볼 수 있습니다. 근로자로서의 최소한의 생계도 보장하지 못한다- 라는 회사의 입장이니 말이죠.

 

다섯 번째 이유, 과한 접대비 & 접대 및 업무 관련 경비에 대한 일체 지급 무().

업무 자체가 영업이었고 을의 입장인 영업인은 갑의 입장인 고객(사장)에게 접대를 하는 상황이 매우 많더군요. 하지만 그 접대의 과정이나 비용에 있어서 불합리한 부분이 있어 그 이야기를 듣고 정말 기겁했습니다. 신입사원이 들어 왔으니 야릇한 접대처로 데리고 가선 접대 하며 발생한 모든 술 값 및 기타 부대비용에 대해 결제 하도록 했다는 군요.

물론, 저 또한 입사하고 나서(수습기간3개월을 지나 정규사원이 된 후) “한 턱 쏴-“ 라는 팀원들의 말에 호응하여 음료수를 돌린 적이 있습니다. - 제가 하고픈 말은 적당해야 한다는 거죠
.



대학생 신입환영회 한답시고, 막걸리에 맥주에, 소주에 양주까지 왕창 섞어 먹여 저 세상으로 가게 한 부덕한 선배는 되지 말자는 거죠
.

아직 정규사원이 되지도 않은 사원에게, 더군다나 근로계약서도 작성하지 않은 사원에게 경비 일체 지원 없다는 말을 하고선 그렇게 한 방 먹이려 하다니요.

 

요즘 부쩍 취직하기 힘들다-“ 는 이야기가 많이 흘러 나오고 있습니다. 더불어 비정규직&정규직 관련 이슈도 많구요.

 

그런 어려운 상황인 만큼 절실한 마음으로 힘들게 취직자리를 알아보는 후배들이 많습니다.

이런 후배들과 반대로, 적은 비용으로 인력을 채용하려는 일부 부도덕한 회사가 늘어나 사회생활이 없어 노무 지식이 부족한 후배들이 괜한 피해를 받는 건 아닐지 우려됩니다.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