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군의 이력서, 황당한 실수! & 면접, 이것만은 꼭 지키자!


이력서, 자기소개서, 이런 준비, 저런 준비 다 하고서 구직자의 어이없는 실수로 황당하게 떨어지는 경우가 있다. 정말 이런 경우가 있어? 싶을 정도.


A군은 소위 서울 내에 위치한 모 4년제 대학교 졸업생.

주위에서들 이야기 한다. “우수한 학점과 다양한 사회활동으로 누가 봐도 넌 성적도
이지만, 분명 취직 할 때도  A플러스일거야.” 라고.
왠만큼 이력서를 넣어도 좀처럼 서류 통과가 힘든 A. 얼굴에 어둠이 가득하여, 친구들이 그에게 무슨 일이냐고 묻자, 좀처럼 서류 통과가 힘들다는 게 그 이유.


성적도 우수해. 영어 실력도 뛰어나. 사회활동이나 프로젝트 경험도 다수. 그런 A군이 떨어지는 이유가 좀처럼 감이 오지 않는 친구들.

그 원인을 밝히고자 자기소개서에 큰 헛 점이 있는 건 아닌가 싶어 확인해 보니, 깔끔한 글 실력만큼이나 본인의 강점을 충분히 소개했다. 설마 이력서에서 틀릴 내용이 있을까.

하하. 아니나 다를까, A군의 실수가 드러나는 순간.

대학교 졸업이 아닌 대학교 수료로 설정하고 지금껏 이력서를 내고 있었던 것.

수료와 졸업은 명백히 다르다며 친구들과 한참을 설명해 주어도. “수료나 졸업이나.” 라고 이야기 하는 A군에게 모두가 두 손, 두 발을 다 들었다.  



졸업은 학교에서 요구하는 특정 정도 이상의 학업의 성취를 이루었다고 볼 수 있는데 비해 수료는 그냥 학교에서 요구하는 일정 교과를 이수했다는 의미야.”

그제서야 A군은 고개를 끄덕이며 졸업에 체크했다. 의외의 어리버리함에 모두가 충격을. 직장인이 된 A군은 아직도 가끔 친구들을 만나면 수료군이라고 불린다.

실로 나 또한 내가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부분이 틀린 것을 인지 조차 못한 채, 지나치는 경우가 있진 않은지 돌아보는 기회가 되었다.

인사팀 소속으로 서류전형과 면접전형에 빠삭한 친구들이 똑똑하지만 살짝 어리버리하신 A군을 위해 면접 TIP을 준비했다.

Éole Airlines
Éole Airlines by Éole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면접, 다른 건 지키지 않더라도 이것만은 꼭 지키자!

1.     적어도 자기가 쓴 이력서 내용은 알아야지
-
너가 쓴 이력서인데 왜 너가 뭐라고 썼는지 그 내용을 몰라? 면접 하러 갔는데 면접관이 간단하게 자기 소개 해 보세요-“ 하는데 멀뚱멀뚱 거릴 거야? 너가 이력서에 기재하고 자기소개서에 쓴 내용은 꼭 인지하라구. 그건 기본 중에서도 기본이야.
면접을 보러 가면서 "난 정말 여기 뽑힐만큼의 인재는 아닌데, 왜 날 뽑은거지?" "나 면접 보면서 영어 점수 물어보면 어떡하지?" 제발- 이런 말도 안되는 소리는 그만하고.
서류는 서류로써 끝났고 면접을 앞두고 있다. 면접에서 제일 중요한 건 자신감이라구!

2.     적어도 자신이 지원한 회사가 뭐 하는 회사인지는 알아야 되지 않겠어?
- “
우리 회사가 어떤 일을 하는 회사인지 알고 있나요?” 면접관의 이 질문에 멍- 때리고 있다면, 그런 널 어떻게 받아 들여야 하는 걸까? , 이 사람은 우리 회사에 지원하면서도 회사 홈페이지도 한 번 안보고 왔나 보다- 저 대--한 자신감은 어디서 나오는 거지? 싶을 거야. 구직자가 관심 있어서 지원한 곳이라면, 면접관의 이런 질문 자체가 상당히 반가울 수 밖에 없겠지. 면접관은 노린 거야. 너가 이 회사에 정말 관심이 있어서 지원 한건지 모르쇠지원을 한 건지 확인할 수 있는 기회도 되는 거구. 회사 홈페이지 한번 들어가서 어떤 업무를 하는지 기본적인 사항은 파악 하라구.

 

3.     그래. 그 회사가 뭐 하는 회사인지 알았으면, 그 회사가 왜 널 뽑아야 되는지 이유 정도는 좀 말해줘.
- “난 자신감이 없어서 아무말도 할 수가 없어요-“ 보다는 차라리 얼토당토 않은 자신감이라 할지라도 자신감으로 충만한 사람이 오히려 더 나은 것 같애.

 

면접관이 마지막으로 할 말이 있다면 해 보세요라고 멘트를 날려준다면, 그야말로 너에게 마지막으로 내가 왜 널 뽑아야 하는지 이야기 해볼래?” 이거거든. 모처럼 돌아온 발언권. 그저 묵묵한 한 마디. “믿어주세요” “열심히하겠습니다” “꼭 합격하고 싶습니다- 그래. 아무말 않는 것보다 낫다. 이왕이면 너의 히든카드를 보여줘.

 

나 안뽑으면 너네 후회할걸? 정도의 파급력이면 더욱 좋겠지만, 겸손하고 성실하게 저의 이러이러한 부분은 분명 이 회사가 목표로 하는 어느 방향으로 성장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4.     불평은 잠시 뒤에.
-
뒤돌아서 나가고 나서 씹을 때 씹더라도, 눈 앞에 마주치면 우리 인사 정도는 하자. 우리 모르는 사이지만, 인사 정도는 할 수 있잖아? 안녕하세요? 혹은 감사합니다. 요런 거. , 맞다. 하긴. 그런 경우도 있었어. 화장실에서 통화하던 한 구직자.

면접 내용에 대해 친구와 통화하면서 - 이 회사 합격하면 다녀야 하나- 말아야 하나-“ 하필, 그 통화 내용을 옆 칸 화장실에 들어가 있던 팀장님이 들으신 거지.

. 그 구직자의 합격 여부는 안 봐도 뻔하겠지?


 

덧붙임.

이 외에도 실로 준비해야 되는 사항이 많겠지만, 가장 기본이 되는 사항과 친구들과 이야기를 하면서 주요 언급되었던 것만 제시했습니다. 
취직을 위해 열심히 준비하고 있는 많은 후배, 친구들. 모두 화이팅! 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