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JOB FAIR 채용박람회'를 다녀와서

오늘 전 한국국제전시장(KINTEX, 일산)에 다녀왔습니다.

일산 킨텍스에서는 ‘G-FAIR 2009’(우수상품박람회) 개최와 더불어 킨텍스 1홀에서 100여개 채용기업과 채용희망자 1만여 명이 참가하는 ‘G-JOB FAIR 채용박람회’가 오늘 24일 하루동안 진행되었습니다.

전 ‘G-JOB FAIR 채용박람회’ 의 채용기업 담당자로 참여하여 자리를 지켰습니다.

매해 다양한 채용박람회에 참여하고 합니다만, 역시 이런 자리에 갈 때마다 열정을 느끼는 듯 합니다.
신종플루 유행으로 인해 과연 많이 참여할까 궁금하기도 했었는데,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몰려 놀랬습니다.

주최기관에서도 신종플루에 대한 우려로 인해 열감지 센서를 입구에 설치하고 손소독제를 곳곳에 배치시킨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킨텍스 채용박람회 내 마련되어 있던 휴게공간입니다

읽고 싶은 책이 너무 많네요

오늘 안내데스크에서 배포하던 안내 책자 입니다

채용설명회 모습입니다


뜨거운 열기가 아직 느껴지는 듯 합니다.

전 구직자의 입장이 아닌, 채용기업의 입장에서 참여하였지만 반듯하고 깔끔한 모습으로 부지런히 일자리를 알아보는 구직자의 모습을 보고, "나도 정말 열심히 해야겠다-" 라는 생각이 절로 들었습니다.

또한 지방에서 채용박람회에 참여 하기 위해 오셨다는 분을 직접 만나뵙고 나니, 1시간 30분이 걸렸다며 힘들다고 생각했던 제 자신을 돌아보게 되더군요.

그 열의와 간절함.
그 당시의 그 열의와 간절함을 5년이 흘러도, 10년이 흘러도 마음속에 간직 할 수 있었으면 합니다.

저도 그러한 때가 있었습니다.

졸업이라는 문턱에서 취직을 과연 할 수 있을지도, 앞으로의 미래도 불안정하다는 생각이 드니 절로 눈물이 나더군요. 그렇게 울며 강남역에서 용산역까지 한강을 건너가며 한밤중에 4시간여 가까이를 무턱대고 걸어왔던 기억이 납니다.
그 누구도 그 힘든 시간을 대신해 줄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고, 저 또한 불투명한 미래에 대한 불안함에 무척이나 힘들었습니다. 그 누구의 어떠한 따끔한 충고보다 위축되어 있던 당시의 제 자신을 위로 해고 다독거려 줄 누군가가 필요했던 때이기도 했습니다.

아마 분명 이 자리에 오셨던 분들도 그러한 마음이지 않을까 싶어 한번 더 인사 하게 되고 한번 더 이야기를 들어주게 되더군요.
분명, 그 분들에게도 지금의 이 힘든 시간이 언젠가 그런 때가 있었지- 하며 추억할 날이 오겠죠.

지금은 힘들어하는 남자친구도, 분명...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화동 | 킨텍스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