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식 때문에 이혼을 참는다는 말, 자식에겐 피눈물

종종 비밀댓글로 이런 저런 이야기를 들려 주는 분들이 있는데요. 한번쯤 '이와 관련한 포스팅을 해야지' 하다가 오늘에야 끄적여 봅니다. 20대 후반. 이제 철부지 사춘기를 지나 어엿한 성인이 되었고 그간 짧게나마 살아오며 겪었던 이런 저런 시간들이 제겐 너무나도 큰 교훈을 주고 있어 그에 대해 공유하고자 합니다.

자식에게 부모의 영향력은 어마어마하다

마냥 친구들과 어울려 뛰놀던 초등학생 때까지만 해도 부모님이라는 존재가 서로 등을 돌리고 남이 될 수 있다는 생각 자체를 갖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나중에야 부모님 사이에 이혼 이야기가 오가자 그 때 비로소 '남과 남이 만나 사랑을 하고, 결혼을 하는 구나' 그리고 '결혼한 부부는 뒤돌아서면 다시 언제건 남과 남이 될 수 있는 사이구나' 라는 것을 느꼈던 것 같습니다. 

관련 글 보기 >>

열 세 살, 아버지가 저를 불러 "이해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성격 차로 이혼하게 되었다" 라는 말씀을 하시더군요. 아마 당시 어머니와 아버지는 모르셨을 겁니다. 두 사람이 이혼하는 이유, 성격 차라고 포장하셨지만 당시 여섯 살이었던 동생과 저는 그 모든 상황을 꿰뚫고 있었다는 걸요.

자식이 잠들었다고 생각했을 새벽 시각, 거기다 문이 굳게 잠겨 있으니 들리지 않을 거라 생각하셨는지 모르지만 두 분의 이런 저런 말다툼에 어린 동생과 저는 서로를 꼭 껴안고 귀 기울여 듣고 있었습니다. 부모님의 방과 저희들의 방은 꽤 거리가 멀었고 푹 잠 들었을 시각임에도 어떻게 그 시각에 깨어 두 분이 다투는 것을 듣고 있었는지 지금 생각해도 솔직히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매번 두 분이 다투실 때마다 귀를 쫑긋 세우고 듣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혼을 결정한 부모님의 모습을 보고, '세상에 영원한 사랑 같은 것은 없다' '남자는 믿을 수 없다' 라는 단정적인 편견을 갖게 되었습니다. 뒤이어 자연스레 '결혼은 절대 하지 않겠다'라는 생각에 사로잡혔습니다.

이전에도 포스팅 한 적 있지만 지금 남자친구를 만나기 전까지는 남자를 만남에 있어서 오로지 '돈' '조건'만 따졌습니다.

왜? 당장 부모님을 보더라도 사랑은 아무것도 아니며, 한 순간 쉽게 변하는 것이 사랑이라 생각했기 때문에 말이죠. 그만큼 어린 시기에 부모님의 이혼은 큰 충격이었고 그 영향력은 무척이나 컸던 것 같습니다. 성인이 되고 나서도 그 생각이 깨지기까지 꽤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얼마나 편협한 생각인지 머리로는 잘 알면서도 쉽게 지울 수 없었습니다.

자식 때문에 이혼을 참는다?

모두가 사랑을 할 땐 예쁜 사랑을 꿈꾸고 기대합니다. 모두가 결혼을 할 땐 행복한 결혼 생활을 꿈꾸며 합니다. 하지만, 모든 일이 마음 먹은 대로, 기대한 만큼 원만하게 이루어지면 얼마나 좋겠냐 만은 그게 쉬운 일이 아니라는 것을 막막한 현실 앞에 주저 앉곤 합니다.

저의 포스팅에 비밀댓글로 꽤 길게 쓰여진 한 사연이 너무나도 와 닿았습니다. 중학생인 한 여학생의 사연이었는데요. 밤마다 술에 취해 집에 들어와서는 종종 어머니에게 폭력을 행사하기도 하고 욕을 하는데 그런 아버지가 정말 견디기 힘들다는 내용이었습니다. 하지만 그 상황보다 이 학생의 마음을 아프게 한 것은 어머니의 모습이라고 하더군요.

아버지가 술에 취한 채, 밤 늦게 집으로 와서는 폭력을 행사하고 욕을 하는데도 그 마저 '너(자식)를 위해서 참는다'는 말로 포장을 하고, '딸이 커서 시집 잘 가는 걸 볼 때까지 이혼하지 않겠다'는 말로 자식을 핑계 삼아 이혼을 참는다는 것이었습니다.

"내가 다 너희들 생각해서 참는 거야. 너희가 어려서 뭘 알겠니. 너희들 다 크고 나면 그 때 난 네 아버지랑 이혼 할 거다."

정말 자식을 생각해서 이혼하지 않을 생각이라면 그 말 자체를 사춘기인 어린 여학생에게 아예 내뱉지 말았어야 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아니면, 이러이러한 상황에서 이혼을 생각 중인데 넌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솔직하게 자식의 의견을 물어도 좋은데 말이죠.

부모의 입장에서는 이제 스무 살이 된 아이도, 열 세 살의 아이도 마냥 어린 아이로만 보이고, 이런 저런 이야기를 다 해 주기엔 철 없는 아이로만 보는지 모르겠지만 막상 그 나이의 아이들도 자기 나름의 뚜렷한 생각을 가지고 있고 상황 이해나 판단은 할 수 있습니다.

자식의 입장을 한번쯤 헤아려 주세요

자식의 입장을 조금이라도 헤아린다면 절대 부모가 자식 앞에서 '너의 아버지는 이런 이런 점이 못났다' 혹은 '너의 어머니는 왜 저러느냐' 와 같은 말은 하지 못할 겁니다. 당장 결혼한 부부야 뒤돌아서면 언제건 남이 될 수 있는 사이일지 모르나, 자식의 입장에서는 두 사람이 등을 돌린다고 하여 등을 돌릴 수 있는 것도 아니고, 평생 모셔야 할 세상에 단 한 분 뿐인 어머니, 아버지이니 말입니다.

부모가 사랑해야 할 자식이기 이전에 자식들 또한 하나의 인격을 가지고 있는 인격체이며 존중 받아야 할 사람입니다. 부모가 되어 자식을 키운다면 한번쯤 자식의 입장을 헤아려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종종 비밀 댓글로 부모님의 이혼으로 힘들다는 사연도 보고, 부모님의 다툼으로 학업에 전념하기 힘들다는 사연을 봅니다.  전 자식의 입장에서 아버지의 인생과 어머니의 인생을 각기 다르게 지켜 보았습니다. 어찌 보면 사춘기에 부모님의 이혼을 핑계 삼아 충분히 엇나가 살 수도 있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엇나갈 수 있었음에도 엇나가지 않은 것은 두 분이 각기 선택한 인생의 길이 있듯이 저 또한 제 인생의 길은 선택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혹, 가정사로 인해 힘들다고 이야기 하거나, 부모님의 이혼으로 힘들다고 이야기 하는 분들에게 제가 이야기 하고픈 것은 부모님도 한 사람의 인격체이니 그들의 선택을 존중하고, 자신의 인생은 자신의 선택에 따라 그 길을 새롭게 개척해 나갔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진심으로...
 
부모가 자식의 입장을 헤아리고, 자식이 부모의 입장을 헤아리려 노력한다면 절대 "내가 자식 때문에..." 혹은 "내가 부모님 때문에..." 라는 이유로 자신의 인생을 탓하는 일은 없을 듯 한데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