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 사이 "미안해"의 또 다른 표현

"오늘 고기 먹을까?" VS "뽀뽀! 뽀뽀!"

남자친구와 각기 살아온 길이 다르니 서로의 모습을 이해하지 못해 그 부분으로 종종 싸우곤 했지만 연애 기간이 길어지면서 자연스레 서로를 이해하고 감싸주는 방법을 알게 된 것 같습니다. 아, 그래도 말은 바로 해야겠죠.

솔직히 서로 이해하고 감싸줬다기 보다 초기엔 일방적인 남자친구의 양보가 있었기에 지금까지 온 것 같기도 합니다. (응?)

"있잖아. 솔직히 난 똥고집이어서 오빠가 잘못하건 내가 잘못하건 무슨 이유로 다투건간에 아마 내가 먼저 사과 하는 일은 정말 정말 드물거야."
"헐."
"그니까 만약에~ 만약에~ 이 다음에 또 심하게 다투게 되면 그땐 오빠가 먼저 사과해 주면 안돼? 난 똥고집이니까. 마음 넓은 오빠가 양보 좀 해주라. 응? 응? 응?"

서로 지독하게 싸우곤 했는데 제가 툭까놓고 말한 "난 똥고집이야" 라는 말로 인해 상황이 조금 바뀌었습니다.

남자친구의 "미안해"의 다른 표현 : "고기 먹을래?"

"에이. 기분 풀어."
"치이."
"오늘 고기 어때?"
"고기?"
"응. 고기."
"히히히"

남자친구의 핸드폰엔 제 번호가 '쉬운 아이'라고 저장되어 있습니다. 정말 모르는 이가 그 의미를 모르고 보게 되면 오해할 법도 하죠. 그런데 남자친구가 저를 '쉬운 아이'로 칭한 이유는 다름 아닌 고기 하나에 금방 마음을 풀어 버리기 때문인데요.

"걱정이네. 우리 버섯. 누가 고기 사준다고 하면 나 버리고 따라가는 거 아니야?"
"하하. 그럴 일은 없어. 난 오빠표 고기만 좋아해."

남자친구도 알고, 저도 알고 있는 사실 하나. 

고기가 뭐길래... 고기야 남자친구가 사주지 않아도 고기 사 먹을 돈은 저도 있습니다. 뭐야, 고기 하나에 기분을 풀다니... 가 아니라, 남자친구가 보내준 신호에 맞춰 호응해 주는 것에 그 목적이 있습니다.  

Becase of you...

좀처럼 빈틈 없어 보이는 똑부러진 모습의 여자친구도 상당히 매력적이지만 다툰 상황에서 조차 똑부러지게 논리적으로 다가서려는 여자친구 보다는 남자친구가 보내오는 신호를 눈치 채고 아무렇지 않게 웃어 버리는 빈틈도 필요할 듯 합니다.

나(여자친구)의 "미안해"의 다른 표현 : "뽀뽀! 뽀뽀!"

"우리 오빠, 뽀뽀! 뽀뽀!"
"치"

아직 기분이 풀리지 않은 듯한 상황에서도 저의 '뽀뽀' 라는 한 마디에 씨익 웃으며 뽀뽀해 주는 남자친구의 모습은 무척이나 멋있습니다.

언제부턴가 제가 택한 '미안해'의 또다른 표현이 되어 버린 '뽀뽀'

평소 애교가 많은 편은 아니지만 남자친구가 좋아하는 애교 가득한 표정으로 '뽀뽀'를 외치면 언제 우리가 다퉜냐는 듯 덩달아 '뽀뽀'를 외치며 안아줄 땐 무척이나 기분이 좋더군요.

요즘 주말마다 즐겨보고 있는 '시크릿 가든' 을 보면서 느끼는 것은 역시, 연애에 악역은 없다- 라는 것인데요.

사랑하는 사이, 그 속내를 들여다 보면 여자 입장에서도 그 기분이 충분히 이해가 되고 남자 입장에 서서 보더라도 그 기분이 충분히 이해가 되니 말입니다. 그 부분을 시크릿 가든에서 잘 표현한 것 같아 공감하며 보곤 합니다. 현실 속에서도 일방적인 나쁜 남자, 나쁜 여자가 있는 경우는 극히 드물고 그저 상황에 따라 감정이 바뀌는 그저 사랑에 빠진 남자와 여자가 있을 뿐이니 말입니다.   

에피소드 : 빨리 화해하고 싶었던 순간

친구가 싱글즈라는 공연을 본 적이 있는지 묻는데 잊고 있었던 한켠의 추억이 새록 떠올랐습니다. 분명 VIP석에서, 가장 가까이에서 그 공연을 봤음에도 내용이 전혀 기억이 나지 않았습니다.  

"싱글즈 공연 봤어?"
"응. 봤어."
"무슨 내용이었어?"
"기억이 안나."
"엥? 왜 기억이 안나?"
"남자친구와 같이 봤거든."
"남자친구와 보면 기억이 안나?"
"아니. 그게 아니라, 남자친구와 말다툼하고 봤거든."
"헐. 크크크."

미리 공연 시작 몇 일 전, VIP석을 예매하고 찾은 공연장. 남자친구와 잔뜩 들 뜬 마음으로 티켓팅한 공연이건만 그 공연을 보면서 웃을수도 박수치지도 소리지를 수도 없었습니다. 바로 공연에 입장하기 직전 정말 소소한 이유로 남자친구와 다퉜기 때문이죠. 


공연 직전 남자친구와 다퉜다는 이유로 환불하기에도 취소하기에도 애매한 상황. '흥'하고 뒤돌아 '쌩' 하고 가기엔 VIP공연이라 더욱 놓치기 아쉬워 공연장 안으로 들어오긴 했지만 공연을 보는 내내 마음은 무거웠습니다. 공연을 보면서도 다투고선 함께 공연장에 들어와 옆에 앉아 있는 남자친구를 마음에 두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공연이 끝난 후, 공연장을 나오면서도 전 남자친구의 반응을 살피느라 힐끗 거리고 있었는데 남자친구의 '배고프지? 저녁 먹을까?' 하는 쿨한 한 마디에 언제 싸웠냐는 듯 식당으로 향했습니다. 저녁 식사를 하며 결국, 답답한 속내를 털어놓았습니다.

"나 솔직히 공연 보면서 박수치고 싶었는데 참았어. 깔깔 거리며 웃고 싶었는데 그것도 참았어."
"하하."
"이렇게 아무렇지 않게 화해할 줄 알았으면 진작 화해할걸. 공연 재밌게 볼 수 있었는데!"
"몰랐어? 난 우리 화해할 줄 진작 알고 있었는데."
"뭐야. 그럼 오빤 집중해서 재미있게 본 거야?"
"응. 난 재밌게 봤어."
"아, 이거 정말 억울한데? 나한테 말해주지."
"뭘?"
"우리 빨리 화해할 것 같으니까 공연 재미있게 보자고."

바람을 피웠다거나 큰 배신을 했다면 모를까 그런 이유로 헤어질 것이 아니고서야 사랑하는 연인 사이, 혹 다투게 되더라도 빨리 푸는 것이 최고라는 생각이 듭니다.

연인 사이, 다투고 난 후엔 서로에게 사과하는 '미안해'가 최종 정답이 될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꼭 곧바로 정답을 향해 달려갈 필요는 없습니다.

'미안해'의 다른 표현으로 사랑하는 이에게 스을쩍 신호를 보내는 법을 알고 서로가 그 신호를 받을 줄 안다면 아무리 서로가 마음이 토라져 다투게 되더라도 싸움이 곧 이별로 이어지는 극한 상황이 쉽게 오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