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쉽지만은 않아

"여자친구가 연락을 안받아."
"왜?"

한참 같은 과 여자 동기와 잘 되어 간다던 후배녀석이 어느 날, 여자친구가 연락을 받지 않는다며 어떻게 해야 하냐며 답답한 심정을 토로했습니다.

상황은 이러했습니다. 서로 일명, 밀고 당기기를 하며 눈치만 보다가 겨우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제대로 된 둘만의 첫 데이트를 하게 된 거죠. 극장 앞에서 보기로 하고선 여자친구를 기다리는데 저 멀리서 다가오는 여자친구가 평소와 사뭇 다른 패션으로 걸어 오는 것입니다.

항상 학교에서는 바지만 입던 여자친구가 무릎 길이 정도의 나풀거리는 치마를 입고 걸어 오는 것을 보곤 순간, 온 몸이 굳어 버렸답니다. 얼굴이야 원래 뽀얗고 예뻤던 터라 잘 알고 있었지만, 그녀가 나풀거리는 치마 아래로 드러낸 뽀오얀 다리가 너무 돋보여 자신도 모르게 자꾸만 다리로 시선이 가더라는 거죠. (흥, 늑대)

그 와중에, 만나자 마자 여자친구에게 한 말이.

"어? 너 왜 치마 입고 왔어? 치마 안어울려."

라는 치명적인 말실수를 하고 말았습니다.

"어?"
"아니, 너 평소에 즐겨 입는 바지 있잖아. 치마보다 그 바지가 훨씬 나아."
"…"

어쩌자고 그런 말실수를… -_-;;

"누나, 난 절대 나쁜 의도로 한 말이 아니거든. 아니, 주위 다른 남자애들도 많이 있는데 치마를 입고 오니까 완전 황당한 거야. 진짜 주위 시선이 느껴졌다니까."
"너가 자주 하는 말 있잖아."
"뭐?"
"말을 해야 알지, 말을 하지 않는데 어떻게 남자가 그 마음을 아냐고. 근데, 지금 너가 딱 그 경우인데? 말을 하려거든 제대로 말을 했어야지. 왜 그렇게 돌려서 말했어? 그냥, 너 오늘 치마 입으니까 참 예쁘다, 근데, 다른 남자들이 너의 예쁜 다리를 자꾸 훔쳐보니까 속상하네. 이렇게."
"아, 누나. 어떻게… 남자가 쪽팔리게…"
"헐! -_-"

좀처럼 치마를 입지 않는 여자친구가 남자친구에게 예뻐 보이고 싶어 치마를 입고 예쁘게 화장을 하고 왔는데 기대했던 "너 오늘 참 예쁘다" 라는 말은 못해줄 망정, 뜬금없이 "왜 치마 입고 나왔어? 치마 안어울려." 라는 말을 들었으니 말입니다.

여자 입장에선 충분히 오해할 만한 말이었습니다.

남자친구가 제게 자주 하는 말이 있습니다. 남자의 말을 그냥 있는 그대로 받아 들이라고 말이죠. 헌데, 종종 말 하나를 들으면 그 말하나를 물고 늘어져 확대 해석하고 부풀리 게 되더군요.

"아, 피곤하다."
"뭐야? 나랑 같이 있는데 피곤하다구?"
"아니, 그게 아니라, 오늘 회사일이 진짜 많았거든."
"흥"
"너 또 확대해석하고 있지?"

데이트를 하고 있는 와중에 남자친구가 내뱉은 피곤하다는 말을 듣는 순간, '나랑 같이 있는데 피곤하다구?' '나랑 데이트하는데 피곤하다니!' '아무리 일이 많았어도 어떻게 피곤하다는 말을 할 수가 있어?' 라며 평소에 잘 돌아가지 않는 머리가 팽팽 잘도 돌아갑니다. 그 말 한마디를 듣고서는 그 의미를 확장하고 확장하여 생각의 깊이를 더하고 그 폭을 넓혀 가는 듯 합니다. 연애 초기에는 그렇게 조그만 말 한마디에도 과민 반응을 했던 것 같습니다. 연애 기간이 길어지면서 자연스레 남자친구의 말투나 스타일을 파악하게 되니 나중에서야 그러한 오해는 사라지긴 했지만 말이죠.

아마 그 여자친구분도 "왜 치마 입고 왔어? 치마 안어울려." 라는 말을 있는 그대로 받아 들인 것이 아니라 "치마 입고 오지 말지. 왜 치마 입고 왔어?" "너 다리 못생겼다" "너 오늘 예쁘지 않다" 등으로 확대 해석 했을 거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특히, 첫 데이트였는데 말입니다.

그렇게 단단히 토라진 그녀의 마음. 솔직하게 이야기 하지 않으면 정말 답이 없는 거죠.

"너 조심해. 여자친구 마음 제대로 풀어 주지 않으면 다시는 여자친구 치마 입은 모습을 볼 수 없을지도 몰라."
"누나,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어쩜 그런 저주를…"
"진짠데... 하하. 여자친구한테 솔직하게 이야기하고 기분 풀어줘."

여우 같은 아내와 결혼 하여 아직까지 알콩달콩 연애하는 기분으로 행복하게 살고 있다고 하시던 한 분의 말씀이 떠오릅니다.

"와이프랑 결혼하고 신혼 초기에 첫 번째로 만들어준 반찬이 잡채였는데 생각보다 맛이 별로인 거지."
"그래서요?"
"아, 이거 아무래도 맛이 별로라고 어떻게 2시간이나 걸려 만든 잡채 맛이 이럴 수가 있냐고 말해줬지."
"헉! 여자는 그런 말에 상처 받는데…"
"응. 그 땐 몰랐지. 그런데 더 무서운 건, 그 이후로 밥상에서 더 이상 잡채를 볼 수 없다는 거야."
"하하하."
"웃을 일이 아니야. 언제쯤 아내가 만들어준 잡채를 다시 먹을 수 있을까? -_-;;;"

남자와 여자, 심리나 행동에 있어 차이가 있다 보니 자칫 그 때문에 오해를 하게 되고 다투게 되는 경우가 있는 듯 합니다. 때로는 솔직함이, 때로는 솔직하지 않은 것이 서로의 관계를 돈독하게 하는데 도움이 되니 말입니다.

그래서일까요. 저도 연애를 하고 있지만, 연애, 참 쉽지만은 않습니다. +_+

그래도 연애를 하면 참 행복합니다. ^^ (테러 당하면 안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