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업/입학 선물, 승진 선물로 고민이라면 [토네이도 락카 크롬드림]

옷장 서랍을 열 때마다 한숨처럼 뿜어져 나오는 "입을 옷이 없네" 라는 말은 분명 가지고 있는 옷이 없어서가 아니라, 마땅히 지금 당장 코디 할 만한 옷이 없음을 의미하는 것이기도 하고 옷에 대한 끝없는 욕심의 다른 표현이겠죠.

제게 이런 옷과 더불어 끝없는 욕심을 보이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다름 아닌, '펜'입니다.

학생 시절, 옷 투정하듯, 펜 투정을 하면, 어른들을 말씀하셨습니다. "빨강, 파랑, 검정- 100원짜리 펜 3자루만 있으면 아쉬울 것 하나 없다. 필기하는데 아무 지장 없다." 그 말에 충분히 공감하며 고개는 끄덕이면서도 문구점에 들어서면 갖고 싶은 펜이 왜 그리도 많았는지 모르겠습니다.

다이어리와 펜은 제게 꼭 맞는 것을 고집하곤 했습니다

직장인이 되고 나서도 저의 이러한 펜에 대한 욕심은 그치지 않네요. 컴퓨터가 보편화되고 대부분의 업무가 기록이 아닌, 저장으로 이루어지는 디지털 세대임에도 왜 자꾸 아날로그가 그리워 지는지 모르겠습니다.

제가 사용했던 수많은 필기구 중 제가 유일무이하게 아꼈던 펜이 하나 있었습니다. 바로 아버지께 중학교 졸업 선물로 받은 만년필이었죠. 비록 지금은 제 손에 없지만 말입니다. 졸업선물로 받았던 만년필, 실로 선물 받은 지 얼마 되지 않아 잉크를 다 써 버릴 정도로 만년필을 즐겨 썼습니다. 당시의 그 필기감이 잊혀지지 않을 만큼 만년필에 대한 호감이 극대화 되었었죠.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사용해 본 그 만년필을 끝으로 만년필을 사용해 보지 못했었는데요. (상당히 마음에 드는 것에 비해 다소 부담스러운 가격이 걸렸던 것도 사실입니다)

그러던 중 위드블로그 캠페인으로 접한 레트로 만년필입니다. 보통 만년필은 카트리지(일회용) 방식과 컨버터(병잉크) 방식이 있는데요. 이 레트로 만년필, 토네이도는 카트리지 전용 방식이랍니다.

RETRO 1951 - 선물해 주기 딱 좋은 고급스러우면서도 세련된 디자인

택배 상자를 뜯자마자 뽁뽁이로 감싸져 있는 연두빛의 RETRO 1951 이라는 로고가 인상적으로 보입니다. 으레히 이 연두빛의 케이스를 열면 만년필이 있겠거니- 하고 뜯었는데 또 다시 등장하는 철 재질의 동그란 케이스.

개인적으로 이 에메랄드빛 케이스 디자인이 예뻐 눈에 띄더군요.
그리고 이 케이스 뚜껑을 조심스레 열어 보니 궁금해 하던 레트로 만년필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레드와인 색상의 만년필이 모습을 드러내는군요. 잘 보이지 않으시겠지만 반짝이는 만년필 상단의 크롬 장식 부분에는 "Tornado BYRETRO 1951"이라고 표기되어 있답니다.  반짝반짝 너무 예뻐요.
다시 한번 더 구성을 꺼내서 보여드리자면, 에메랄드빛 만년필 케이스와 내부 만년필 천 케이스, Tornado 만년필 설명서와 만년필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어서 빨리 끄적이고 싶은 마음이 마구마구 솟구칩니다.
 

만년필, 난 처음인데... 어떻게 사용하는 걸까?

보통 만년필이라고 하면 잉크액에 펜촉을 묻혀 사용하는 이미지를 떠올리게 됩니다.
하지만, 지금은 NO~ NO~ 시대가 바뀌고 기술이 발전하면서 더 이상 잉크액에 직접 펜촉을 찍어가며 불편하게 사용하는 만년필에서 벗어난 지 오래입니다.
특히, 이 토네이도 만년필의 방식인 카트리지 방식이 바로 교체 방식인데요. 일반 볼펜을 사용하다가 볼펜이 나오지 않으면 볼펜 심을 교환하여 사용하듯이 이제 만년필도 카트리지 교환 방식으로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거죠.

아무래도 만년필을 처음 사용하시는 경우라면, 만년필을 구입 후, 무작정 뚜껑을 열고 종이에 끄적이다가 '어? 왜 안나오지?'라며 당황스러워 하실 수도 있습니다.  

만년필은 일반 펜과 달리 액체인 잉크를 직접 이용하는 제품이다 보니 배송 중 압에 의해 잉크가 흐를 수 있기 때문에 카트리지를 펜촉과 연결시키지 않고 배송한답니다. 만년필을 분해하여 열어 보면 바로 이 뚫려 있지 않은 카트리지를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사용하시기 전, 만년필을 열어 안쪽에 들어 있는 카트리지(까만 잉크가 들어 있는 카트리지가 보이시죠?)의 좁은 부분(잉크액이 나가는 구멍)이 펜촉으로 가게 하여 뒤쪽에서 밀어서 뚫리도록 해 주면 잉크가 펜촉을 타고 나오면서 만년필 고유의 펜촉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 카트리지와 펜촉이 딱 소리 나게 잘 연결이 되면 단단하게 잘 고정된 것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이 카트리지와 펜촉만으로도 글을 쓸 수 있을만큼 말이죠- 
보통 만년필을 사용하는 이미지를 떠올리면 서명을 하는 모습이나 영어를 필기체로 빠르게 쓰는 모습을 떠올리게 됩니다. 만년필을 사용했던 시대상을 반영한 영화의 영향일까요? +_+   하지만 실로, 만년필은 그러한 서명이나 필기체에 능수능란할 만큼 속체에 굉장히 요긴합니다. 끊김 없이 상상 그 이상으로 매끄럽게 쓰여지니 말입니다.
일반 볼펜을 사용하다 만년필을 한번 사용하고 나서는 좀처럼 일반 볼펜을 손에 잡기가 쉽지 않다는 말이 나올 정도이니 말입니다.

끊김없이 매끄럽게 쭉 이어지는 만년필의 매력

아버지에게 졸업 선물로 선물 받았을 때는 왜 만년필을 선물해 주셨을까? 라는 생각을 했었습니다만, 지금 생각해 보니 정말 멋진 선물을 해 주셨구나- 라는 생각이 듭니다. 일단 만년필은 적당한 무게감이 있으면서도 굳이 꾹꾹 눌러 쓰지 않아도 압에 의해 적정량의 잉크가 나오기 때문에 가벼운 필기감으로도 충분히 매끄럽게 쓸 수 있습니다. 그래서일까요. 필기량이 많은 학생들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선물이죠.
덧붙임. 만년필은 선물용으로 많이 이용되고 있는데 "당신의 성공을 기원합니다" 라는 의미가 함축되어 있다고 한다.
그런 점에서 이 만년필을 동생이 상당히 욕심내고 있습니다만, 저 또한 직장인이라는 핑계를 대며 만년필로 서명할 때 멋있다는 둥, 필기감이 너무 좋아서 손에서 놓기 싫다는 둥의 이런저런 이유를 대며 끝까지 제 손에서 놓지 않고 있습니다.

필기감에 있어서는 정말 대만족입니다. 만년필은 브랜드와 모델에 따라 적게는 10만원대미만에서부터 많게는 100만원대를 호가할 만큼(혹은 그 이상) 가격대가 천차만별입니다.
레트로 만년필 토네이도는 5만원대의 가격 대비 필기감과 활용도를 감안한다면 상당히 만족스럽네요. 너무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으로 졸업, 입학 선물로도 딱! 승진 선물로 딱! 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 제품명 : 레트로 만년필 토네이도
■ 제품특징
- 구   성 : 만년필, 카트리지 1개, 보증서, 사용설명서
- 재   질 : 검정-락카, 레드-락카, 블루-락카, 스텐-스텐스틸, 핑크-아크릴
- 장식부 : 크롬
- 펜   촉 : M촉(1.0mm) - 전기도금한 스텐스틸
- 방   식 : 카트리지 전용
- 사이즈 : close 1.1 * 11.2 / open 1.1 * 15.3 cm

■ 제조사/원산지 : 레트로51/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