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소재 식탁매트+컵받침 세트] 식탁 위 음식을 더욱 맛깔스럽게 보이게 하는 비밀

요즘 들어 집에서 식사 하는 때를 꼽자면 한 주에 총 다섯 번 있을까 말까 하는 정도네요. 이전에도 아침은 굶기 일쑤였고, 점심은 회사에서 해결하고 저녁은 거의 먹는 둥 마는 둥이었는데 회사에서 집까지의 거리가 2시간 정도로 멀어지고 나니 그나마 저녁으로 가끔 집에서 식사를 챙겨먹곤 했는데 더욱 집 밥을 먹는 기회가 없어지는 듯 합니다.

흠- 뭐니뭐니해도 역시 집 밥이 최고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번에 소개해 드릴 '식탁매트+컵받침 세트' 를 위해 촬영한 사진을 정리하다 보니 역시 집에서 먹는 밥이 최고다- 라는 생각에 서론이 길어졌네요.

이 제품은 위드블로그 캠페인을 통해 수령한 제품입니다. 실은, 얼마 전 블랙 식탁을 구매했는데 때마침 식탁 위 포인트를 줄 수 있는 해당 제품을 캠페인으로 진행하는 것을 보고 냉큼 신청했죠.
색상은 총 5가지의 색상으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개인적으로 다크 브라운과 베이지 색상이 참 마음에 들어요. +_+
그럼, 이번에 제게 도착한 제품의 색상은? 두둥!
종이박스를 뜯어 보니 한번 더 비닐로 포장을 해 두었더군요. 딱 보시기에도 느껴지시죠?  
마소재의 식탁매트 라는 것이 말이죠. 아쉽게도 제가 기대했던 색상은 아니었지만, 우려했던 것보다 색상이 예뻐 마음에 들었습니다. +_+
진한 녹색이라고나 할까요. 상당히 밝은 녹색인데, 정말 마소재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색상인데도 너무나도 예쁘게 색상 처리가 되어 있더군요. 
무엇보다도 깔끔한 마감처리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보통 이런 제품류를 구매할 때면 앞면만 그럴싸하게 만들고 뒷면은 엉망인 경우가 간혹 있기 때문에 조심해야 되는데 말이죠. 
기존엔 식탁 위에 바로 반찬과 밥, 국 등을 내어 챙겨 먹곤 했었습니다만, 식탁매트가 있으니 자연스레 식탁매트를 챙겨 올려 놓아 먹게 되더군요. 같은 음식인데도 불구하고 매트가 있을 때와 없을 때, 바라보는 음식의 평가가 나뉘어 지는 듯 했습니다.  뭔가 마음가짐도 바뀐다고나 할까요? 괜히 매트 하나 깔았다고 먹는 것에도 신경을 쓰게 되더군요. +_+ 음- 매트 하나로 마치 근사한 레스토랑에 외식을 온 것 마냥-

무엇보다 마소재 매트의 시원하고 밝은 색감이 어우러져 같은 음식임에도 불구하고 더욱 맛깔스럽게 보이게 하는 효과가 생기는 듯 하더군요. 왠 콩밥인가 싶으시죠? 사진 촬영을 한 어제가 바로 제 생일이었답니다.  +_+  생일밥은 수북하게! ㅎㅎ 

식탁매트, 컵받침 세트 모두 마소재로써 상당히 견고하게 만들어져 있습니다. 흐느적 거린다는 느낌이라기 보다 약간 빳빳한 마소재의 특성이 잘 살려져 있습니다.     

컵받침

이 제품을 직접 이용해 보면서 느낀 것이지만, 꼭 식탁 위가 아니더라도 간단하게 손님에게 드릴 차나 과일을 내놓을 때에도 활용하면 상당히 요긴하답니다.

녹색의 매트와 컵받침 하나 깔았을 뿐인데 꽤나 근사해 보이죠?
특히, 여름에는 마소재라는 특성으로 인해 시원시원해 보이는 역할을 하면서도 식욕을 돋구는 역할을 할 듯 하네요.   

식탁매트와 컵받침 세트 하나로 멋지게 식탁 위 포인트를 주는건 어떨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