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초기, 남자친구의 "배 안불러?"라는 말에 발끈한 이유

연애초기, 남자친구의 "배 안불러?"라는 말에 발끈한 이유 - 여자친구에게 욕먹기 좋은 말? 아마도- -.-

 

이래저래 일에 파묻혀 칭얼거리는 여자친구에게 '힘들지?'라며 '고기 먹을래?'라며 맛있는 고기집으로 안내해 주는 남자친구. 이미 오늘의 메뉴가 '고기'라는 사실에 두 눈을 반짝이며 잔뜩 신나 있는데, 그 와중에 한우를 못사줘서 미안하다는 남자친구.

 

"한우는 다음에 내가 돈 많이 벌면!"
"아냐! 난 삼겹살 좋아! 여기 진짜 맛있어! 오빠, 최고!"

 

우울해 하는 (먹성 좋은) 여자친구에게는 고기를 먹이면 기분이 풀린다는 사실을 잘 아는 남자친구. 그런 센스 있는 남자친구와 함께 있다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릅니다.

 

'척' 하면 '척'.

 

하지만, 처음부터 이 남자. 이렇게 제게 맞춤형이었던 건 아니죠.

 

연애 초기만 하더라도, 답답함의 연속이었습니다.

 

"오빠, 나 고기 먹고 싶어!"
"그래? 어… 그럼 뭐 먹지? 돼지두루치기 먹을까? 감자탕? 저기 앞에 보쌈집 갈까?"
"어… 어… 그 고기…가 그 고기가 아닌데… "

 

여자친구들끼리 있을 땐 '고기'하면 '척'하니 통하던 말이, 남자친구에겐 왜 그리 쉽게 전달되지 않는 걸까요. 그 고기가 그 고기가 아녀!를 외치고 싶었던 순간이 한두번이 아닙니다.

 

그 뿐인가요.

 

맛있게 식사를 하고 다음 코스로 카페로 가자는 저를 머쓱하게 만들기도 했습니다.

 

"오빠, 우리 저기 카페 가자!"
"헐! 너 배 안 불러? 우리 이제 막 저녁 먹고 나왔잖아. 난 배부른데…"
"…"

 

남자친구의 "너 배 안불러?" 라고 묻는 물음이 제 귀엔 "야! 이 돼지야!" 로 들렸던 건 왜일까요. 순간 얼굴이 시뻘개져선 입을 닫아 버렸습니다.

 

"배도 부른데 뭐 먹기는 좀 그렇고. 우리 PC방 가자!"
"…그래…"

 

속으로 얼마나 바보. 멍충이. 멍게. 해삼. 말미잘.을 외쳤는지 모릅니다. 이렇게나 여자 속을 몰라서야. 카페가 아닌 PC방에 가서 혼자 얼마나 씩씩 거렸는지.

 

 

연애 초기엔 '고기' 먹고 싶다는 제게 수육을 먹여 주는 남자친구를 보며 '아, 이렇게 마음이 안통해서야. 우린 인연이 아닌가 보다'라고 혼자 지레 짐작하기도 했고 카페에 가서 얼굴 마주보고 이런 저런 이야기 나누며 수다 떨고 싶은데 '배부르지 않아?'라고 물으며 PC방으로 끌고 가는 남자친구에게 심술이 나기도 했습니다.

 

연애 한번도 안 해 봤다더니, 진짜 안해 봤나봐! 우씌!

 

오늘 직장 동료와 점심을 먹고 나오는 길. "오늘 제가 커피 쏠게요! 커피 한 잔 하실 분!" 하며 이야기 꺼내는 여직원의 말에 아무렇지 않게 "헉. 커피 들어갈 배가... 있어요? 완전 배부른데..." 라고 동료 남자 직원이 대답하더군요. 같이 있던 여직원들의 찌릿한 눈총을 받으면서도 배부르다고 통통 배를 두드리는 남자직원을 보며 한때의 제 남자친구의 모습이 떠올라 빵터졌습니다.

 

아마 그 남자직원은 몰랐을겁니다. 본인이 여직원들의 찌릿한 눈총을 받고 있다는 사실 조차. 그냥 배가 부르니 배가 부르다고 말한 것 뿐이니 말이죠.

 

이제 막 연애를 시작한 후배들이 종종 하는 말이 있습니다.

 

"아, 정말 말이 안통해! 답답해! 연애 한번도 안해봤나봐. 여자 마음을 이렇게 모르다니!"

 

종종 다른 남자들은 다 아는데 내 남자만 내 마음을 모른다- 라는 착각을 하고서 그 이유로 다투는 경우가 있습니다. "내 마음도 몰라주고!"를 외치며 말이죠.

 

이전엔 같이 맞장구치며 '정말 왜 그렇게 여자 마음을 모를까? 큰일이다! 여자 마음을 잘 아는 남자를 만나야 돼!' 했겠지만, 이제는 '야, 정말 연애 몇 번 안해 봐서 모르는거라면 너가 하나하나 알려주면 되지! 그렇게 네 남자로 만들면 정말 진국이라니까!' 라고 말하곤 합니다.

 

조곤조곤 하나씩 알려주고 맞춰 나가는 것이 연애인만큼 그렇게 맞춰 가다 보면 세상에 둘도 없이 잘통하는 멋진 인연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 덧) 밥 먹고 카페 가자는 여자친구에게 "헐. 너 배 안불러?" 라는 말은 하지 말아주세요. 정말 "야, 이 돼지야!" 로 들린답니다. 쿨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