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주보기

 

가끔 멍 때리는 때가 있다.

 

때론 잡다한 생각에. 때론 심각하게 현실적인 생각에 사로잡혀. 오늘도 그렇게 길을 걸으며 잠시 넋 놓고 있는데 누군가가 자꾸 나를 쳐다 보는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분명, 주위엔 아무도 없는데…

 

고개를 들어 보니.

 

허거걱.

 

넌 언제부터 날 쳐다 보고 있었던 것이냐.

 

항상 조심해야 한다. 언제 어디서 누가 어떻게 보고 있을지 모르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