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송된 문자 메시지를 보다가 민망해진 이유

 

"와! 너, 왜 이렇게 예뻐졌어?"
"너야말로! 갈수록 어려지네. 정말 동안이야."
"뭐야. 너도 만만치 않아!"

 

우연히 길을 가다 만난 친구와 오랜만에 만난 터라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헤어지니 남자친구가 둘 다 서로 예쁘고 서로 피부 좋고, 서로 동안이네- 라고 이야기를 합니다. 무슨 말인고 하니, 여자끼리 만나면 나누는 '외모칭찬'이 남자친구 눈엔 신기해 보였나 봅니다.

반가움에 인사를 나눠서 그런지, 정말 그 친구가 더 예뻐진 것 같고 더 동안에 가까워진 것 같은데 남자친구 눈에는 '응. 뭐... 둘 다 예쁘네...' 라는 시큰둥한 반응입니다. (주거써!) 


오랜만에 친구와 만날 때면 인사치레로 서로에게 한 번씩 건네게 되는 '외모칭찬', 더불어 초면에 만난 사람과도 그런 인사를 건네곤 합니다. 서로가 가까워지는 데는 '칭찬'만한 것이 없는 것 같아요.

그러다 지난 날, 한 모임에서 뵌 한 여성분과 문자를 나누게 되었습니다.

 

[어제 만나 뵙게 되어 반가웠어요 ^^]

 

반가움의 문자를 보내자 자연스레 외모 칭찬이 오가게 되었습니다.

 

[버섯공주님 완전 예쁘신데 특히 피부 대박미인이시더군요. 부럽습니다.]

 

진실은 중요하지 않습니다. 그저 이런 말을 들었다는 그 '사실'만으로 기분이 좋은 거죠. 반가움에 잔뜩 들떠서는 문자 회신을 했습니다.

 


[우왕! ○○님이 피부는 더 고우시던걸요? ^^ 만나서 반가웠어요! 종종 또 뵈어요]

 

싱글벙글 웃으며 '전송' 버튼을 누르고 보낸 메시지함을 보는 순간.


 

헉!  헉! 헉! 헉!

 

급 밀려오는 창피함. 크어어어억!

눈치 채셨나요? 글자 하나의 차이로 어감이 확 다르더군요.

 

피부'는' VS 피부'가' 한 글자 차로 만들어낸 다른 해석

 

"나 어떡해!"
"왜?"
"이렇게 문자 보냈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떡해. 다시 정정 문자라도 보내야 하는걸까?"
"스스로 예쁘다고 인정한 셈이구나?"
"안그래도 닉네임이 '공주'여서 오해 받는데 공주병 환자로 봤을 거야."
"응. '버섯공주님은 공주병이 극심하구나'라고 생각 할 거야."
"덜덜."

 

예의상, 인사치레로 주고 받는 외모 칭찬. 단 한 글자의 차이로 인해 상대에게 내가 어떻게 보였을까? 라는 생각과 함께 급 소심모드가 되었습니다.

소심과는 거리가 멀다는 O형인데 혈액형별 성격은 완전 엉터리! -_-;

문자가 아닌, 카톡과 같은 무료 메시지에 익숙해지면서 메시지가 오면 바로 읽고 바로 회신하는 것이 하나의 습관이 되어버렸습니다.

예전엔 문자를 하나 받고 회신할 때도 지금보다는 좀 더 신중하게 읽고 보냈던 것 같은데 이제는 그렇지 않은 것 같습니다. 카톡이 보편화되면서 언제라도 잘못 보내면 다시 정정해서 발송할 수 있다는 생각 때문인지...

한 글자 차이로 만들어낸 전혀 다른 해석;;;

여러분은 이런 실수를 한 적이 없나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