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가 좋아하는 스킨십 3가지


'여자친구가 좋아하는 스킨십'이라 제목을 달았지만, '남자친구에게 받고 싶은 스킨십'이라는 제목이 더 걸맞지 않나- 하는 생각을 혼자 잠시 해 봅니다. 하하.

연애를 하기 전, 혼자 상상의 나래를 참 많이 펼치곤 했습니다. '내가 연애 하면 이래야지.' '내가 연애 하면 이럴거야.' 하지만 현실은 그러한 상상과 조금은 닮은 점이 있기도 하지만 다른 부분이 더 많은 것도 사실입니다.  

연애를 하기 전, 제가 상상했던 스킨십은 힘 좋은 남자친구가 저를 벽에 밀치고 과감한 키스하기! (응?) 와 같은 (만화 같은) 스킨십을 상상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명동 한복판에서 '사랑해'를 외치며 포옹하는 모습을 상상하기도...
 


현실은?

어이쿠. 명동 한복판에서 '사랑해!'를 외치거나 포옹을 하려고 하면 당장 어디 구석으로 끌고 가 퍽퍽 때릴지도 모를 일입니다.

"악! 쪽팔려! 뭐하는 짓이야!" 를 외치며 말이죠. 이처럼 상상 속에서 그리는 스킨십과 현실에서 그리는 스킨십은 큰 차이가 있는 듯 합니다. 키스보다 뽀뽀가 좋은 현실; 대범한 스킨십보다는 소심한 스킨십이 더 매력적으로 느껴지는 현실; 


하나. 머리 쓰담쓰담


어렸을 때는 어른들에게 받는 '참 잘했어요' 라는 의미의 쓰담쓰담이 참 좋았습니다. 어른들이 '예쁘구나' '기특하구나' 라고 말씀하시며 제 머리를 쓰다듬어 주거나 만져준 기억이 있어서일까요.

종종 남자친구가 머리를 만져 주면 참 좋아라 합니다. 우울할 때면 남자친구에게 먼저 쓰다듬어 달라며 조르기도 합니다.

"전생에 개 였나봐."
"헐! 개?"
"오빠가 머리 만져주면 왜 이렇게 좋지?"


농담 삼아 난 전생에 개였을지도 모른다고 웃어 넘기지만...

어렸을 땐 받아쓰기 100점만 받아도 칭찬 받고, 조금만 공부를 열심히 해도 칭찬 받고, 인사만 잘해도 칭찬을 받았는데 어른이 되고 난 후, 사회생활을 하다 보니 일을 잘하면 당연한 일이고 조금만 실수를 하면 욕먹는 일이 되더군요.

그만큼 퍽퍽한 사회생활을 하고 있다 보니 별 것 아닌 조그만 칭찬이 그렇게 좋을 수가 없습니다.  

"힘들지? 힘내." 라는 의미의 머리 쓰담쓰담, 그리고 "내 눈엔 우리 버섯이 제일 귀여워."라는 의미의 쓰담쓰담.

물론, 일부러 곱게 곱게 머리를 빗어 넘겨 핀을 돋보이게 꽂았는데 머리를 쓰다듬어 헤어 스타일을 망치면 대략 난감;;;


둘. 키스 보다는 찰나의 뽀뽀!


찐득찐득한 키스보다는 찰나의 쪽! 하는 뽀뽀의 매력.



드라마를 볼 때면 여주인공와 남주인공의 격정적인(응?) 키스에 열광하곤 하지만, 현실 속에선 그러한 강렬한 키스보다 찰나의 뽀뽀가 더 따뜻하고 그렇게 좋을 수가 없습니다. 외국인들의 일상 인사처럼 가벼운 뽀뽀 말이죠.

입술 뽀뽀, 볼 뽀뽀, 이마 뽀뽀와 같은 가벼운 뽀뽀가 찐득찐득한 키스보다 '날 아껴주고 있구나.' 라는 느낌이 드는 것도 사실입니다. 여자의 입장에선 말이죠.


"누가 보면 키스 처음 하는 줄 알겠어. 부끄러워?"
"응. 당연히 부끄럽지."


때 아닌 부끄러운 척을 하며 남자친구에게 키스보다는 뽀뽀를 자주 유도하곤 합니다. 입술을 쭈욱 내밀다가도 뒤로 빼주는 센스! 연애를 할 때 스킨십에 있어서는 여자가 여우가 되는 것이 유리합니다. 뽀뽀를 해도 둔한 반응. 키스를 해도 둔한 반응. 이래도 응. 저래도 응. 곰같은 이런 반응보다는 말이죠. 

연애 1년차, 2년차, ... 6년차. 여전히 남자친구의 스킨십이 들어오면 "꺄"를 외칩니다. 남자친구도 제가 먼저 뽀뽀하거나 스킨십을 하면 장난처럼 "엄훠!" 외치곤 하는데 그리 귀여울 수가 없습니다.

"이런. 알만큼 알만한 사람들이!" 라고 하셔도...

셋. 하루의 피로를 말끔히! 발마사지!


지금의 남자친구를 만나기 전까지만 해도 여자인 제가 남자의 발을 마사지 해 주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 -.-

남자친구와 데이트를 하기 위해 자주 찾는 건대 인근. 대학가이다 보니 가격도 저렴하고 놀 것, 먹을 것이 많아 자주 찾는 답니다. 특히, 연인끼리 가기 좋은 커피숍이나 카페가 많아 너무 좋더라고요.

빙수 하나를 시켜 놓고 남자친구와 마주보고 앉아 남자친구는 제 발을, 전 남자친구의 발을 주무르며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곤 하는데 너무 좋더라고요. 파티션이 나뉘어져 있어 주위 눈치를 보지 않고 편하게 이야기 하고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곳이 의외로 참 많습니다.

"구두를 오래 신어서 그런지 발에 굳은 살이 많네. 이런 건 바로바로 풀어줘야 되는데."
"응. 그치? 오빠도 굳은 살이 많네."


가족 사이에서나 나눌 법한 말을 남자친구와 편하게 나눌 수 있는 건, 그만큼 서로를 사랑하고 아끼는 마음이 있기 때문이겠죠. 남자친구에게 '발마사지는 결혼해도 서로에게 꼭 자주 해 주자!' 라고 말하곤 합니다. :)

연인 사이 스킨십이라고 하면 다소 야릇한 장면을 떠올리곤 합니다. 또 연인사이에는 그러한 스킨십만이 있다고 생각하기도 하고요.

남자와 달리 여자는 좀 더 포근하고 따뜻한 스킨십을 좋아하는 듯 합니다. 오로지 원나잇만을 목적으로 하는 -_-;; 관계에서는 절대 저러한 스킨십이 있을 수도 없고요.  

심장박동이 터질 것 같은 스킨십도 좋지만, 친근하면서 부드러운 스킨십이 주는 안정감과 따뜻함이 더 매력적이지 않나요? :)

+ 덧) 쓰고 나니 남자친구도 좋아하는 스킨십인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