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인 있어도 클럽 가는 여자, 그녀가 당당한 이유

남자친구가 있어도 클럽 가는 여자친구, 어떻게 하지? 

퇴근 후, 늦은 시각, 집으로 가는 골목길은 상당히 어수선합니다. 한 때 유재석이 놀았다는 나이트클럽도 이 곳에 위치해 있죠. 하하;; (무한도전 보신 분들은 아실 듯)

키스방이며 안마방이며 -_-; 누가 봐도 야릇하다 싶을 만한 사진과 문구가 전단지를 화려하게 수놓은채 길거리에 펼쳐져 있곤 합니다. 술에 취한 사람들 사이로 제정신으로 걸어가고 있노라면 함께 취해 있어야만 할 것 같은 생각마저 듭니다. 그렇게 집으로 돌아가는 길, 한 때 같은 헬스장에서 운동하던 언니를 만났습니다. 오랜만에 만나는 터라 반갑게 인사를 나눴는데요.


언니와 인사를 나누고 함께 걸어오다 일명 '삐끼'라고 불리는 호객행위를 하는 정장을 입은 한 분과 떡 하니 마주쳤습니다.


"언니 물 좋아. 들어와. 진짜 한번만. 내가 제대로 엮어줄게."


덜덜. 얼굴은 비록 꽃미남일지언정 건들건들한 말투에 한번 놀라고, 예쁘장한 얼굴과는 다른 센 힘에 놀랍니다. 아무리 곱상해도 남자는 남자죠. -_-;;


그 분들도 뭐 좋아서 그러겠어요. 다 먹고 살기 위해 그러는 것이라는 것을 머리 속으로는 이해하지만, 강제로 잡아 끌어 당기고, 한번 붙잡으면 쉽게 놓질 않으니 특히, 밤늦은 시각 혼자 있을 때 그러면 정말 무섭습니다. (별별 일이 많이 일어나는 세상이다 보니 말이죠)  

"야, 다음에 우리 애들이랑 다 같이 날 잡아서 한번 가야지."

좀전까지 '저렇게 악착같이 매달리는 삐끼는 무섭다'는 이야기를 나누었건만 갑작스런 날 잡아서 클럽 한번 가자는 말에 놀랐습니다. 

"어? 언니, 언니도 남자친구 있다고 하지 않으셨어요?"
"있는데, 왜?"


남자친구가 있는데 저런 곳에 가도 괜찮느냐- 라는 의미로 던진 저의 질문이 무색해 질만큼 '그게 무슨 상관?' 이냐는 듯 쳐다보는 언니의 눈빛에 잠시 할 말을 잃었습니다. 좀전까지도 남자친구와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며 걸어왔는데 말이죠. 

"네가 아직 어려서 잘 모르는구나. 클럽에서 괜찮은 남자를 만날 확률은?"
"낮지 않을까요?"
"응. 당연히 낮지. 아무래도 클럽에 오는 남자들은 원나잇을 목적으로 오니까 말이야. 그건 나도 마찬가지야. 난 클럽에 즐기러 가는 거지. 클럽에서 좋은 남자를 만나기 위해 가는 게 아니야. 요즘 누가 클럽에서 좋은 여자 만나려고, 좋은 남자 만나려고 맘 먹고 가겠어? 그냥 놀러 가는 거지."


나이트나 클럽에 가는 건, 남자를 만나기 위해서 가는 것이 아닌데 '남자친구 유무'가 왜 중요하냐고 되묻더군요. 


그 분위기를 즐기고 술과 음악을 즐기고, 사람을 즐긴다는 말과 함께 말이죠. 그 말을 듣는 순간 머리가 띵- 했습니다. 

애인이 있는 사람이 나이트나 클럽에 간다는 말을 들으면 '애인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라는 생각이 가장 먼저 떠오릅니다. 그런 생각을 하게 되는 가장 큰 이유는 '원나잇' '부비부비' 와 같은 단어가 떠오르기 때문인 듯 합니다. -.- 대중매체의 영향인가요? 주위에서 이런 이야기를 많이 들어서 그런걸까요.

그 언니의 '내가 왜? 뭐가 잘못됐어?' 라는 반응을 보니 '내가 보수적이긴 보수적이구나.' 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남자친구가 있음에도 클럽에 가는 언니의 이야기를 전해주자, 남자친구는 역시나 식겁하네요.
 

"그래서 설마 너도 그러겠다는 건 아니지?"
"아니. 그게 아니라, 그 언니 대답이 신선해서. 생각해 보니까 진짜 남자친구 유무가 중요한게 아닌 것 같아서. 그 언니네 커플은 해외에서 오래 살아서 그런지 서로에게 상당히 개방적이더라구." -.- 


이 이야기에 대한 반응은 1) 개인적으로 즐기는 하나의 문화이고, 놀이이니 사적인 시간을 인정해 줘야 한다는 반응과 2) 애인이 있는 사람이 그러는 건 절대 안된다는 반응으로 제각각 나뉘네요.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

+ 덧) 다행히 제가 이쪽으로 (상당히) 보수적인만큼 남자친구도 보수적인 편입니다. 클럽을 가는 언니네 커플은 또 서로가 상당히 개방적인 편이고요. 어느 것이 옳다, 그르다를 떠나 연인 사이, 서로가 이해할 수 있는 비슷한 연애관을 가진 커플이 장기적으로 연애를 하는데 중요한 것 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