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타인데이, 남자친구에게 고백하던 그 날

매해 발렌타인데이가 되면 이런 저런 다양한 에피소드가 많이 생각납니다. 그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6년 전, 남자친구에게 제가 고백한 그 날이 아닐까 싶습니다.

캬. 6년 전, 그때만 해도 나름 20대 초반의 한참 예쁠 나이인데 +_+
어쩌다 이 나이가 ㅠ_ㅠ 흑흑.

전 항상 남자친구에게 '오빠가 먼저 고백했잖아!'를 외치고 남자친구는 저에게 '너가 고백해서 사귄 거잖아!'를 외칩니다. 뭐 둘 다 맞는 말이긴 한데 말이죠.

남자친구의 고백을 거절하고 남자친구에게 고백하다  

지금은 한없이 서로를 믿고 사랑하는 연인 사이가 되었지만 이전까지만해도 전 색안경을 쓰고 남자를 보기 바빴습니다.

남자는 다 바람둥이야. 제 아무리 좋다 좋다 해도 한순간 변하는 게 남자야. 영원한 사랑 따윈 개나 주라고 해! 내 아버지가 그러했고, 이전 남자들이 그러했어! 연애를 왜 해? 결혼을 왜 해?

다소 격한 표현입니다만 정말 그 당시엔 그러했습니다.

[남자는 사랑하는 여자가 있어도 다른 새로운 여자가 눈에 들어오면 틀림없이 바람을 피운다] 라는 제 나름의 명제를 세우고선 그 명제가 참이라고 생각하고 행동했습니다. 그리고 적당히 제가 상처 받지 않는 선까지만 허용하고 그 선 이상으로 넘어오려고 하면 철저하게 밀어내었습니다.

몇 개월에 걸친 남자친구의 몇 번의 고백. 그리고 몇 번의 거절. 남자친구에게 호감이 없었던 것은 아니었음에도 다소 냉랭하게 굴었던 이유는 상처 받기 싫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발렌타인데이.

자꾸만 눈에 들어오는 남자친구의 모습. 남자친구의 고백에 번번이 퇴짜를 놓던 저였건만 그날은 괜한 용기가 생겨 제가 먼저 다가가 '나도 오빠를 좋아하지만 상처 받는 건 싫다'는 솔직한 제 마음을 고백했습니다. 

그렇게 이기적인 고백으로 시작된 남자친구와의 연애. 불안해 하는 저와 달리 한결 같은 남자친구. 하지만 좀처럼 부정적인 선입견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서로에게 마음을 열고 다가가면서 신뢰를 쌓아가야 하는데 제가 좀처럼 마음을 열지 못하고 상처 받을까봐 무서워 막아서기 바빴으니 말이죠. '난 절대 상처 받지 않을 거야!' 라는 제 마음가짐이 문제였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남자친구가 사뭇 진지하게 본인이 가장 아프고 힘들었던 때의 이야기를 자연스럽게 꺼내더군요. 그러다 보니 자연스레 저도 제 과거에 힘들었던 경험을 털어놓기 시작했고 그러면서 남자에 대한 다소 부정적인 생각을 갖게 된 계기도 이야기 하게 되었습니다.

이야기를 가만히 듣고 있던 남자친구는 위로의 말과 함께 다소 단호한 말을 내뱉었습니다.

"바람 피우는 게 남자의 본능이라고? 본능 앞세우고 살면 남자이기 이전에 그게 사람이야? 사람답게 살아야지. 모든 사람이 본능을 앞세워 살아가진 않아. 걱정하지마. 난 사람답게 살 테니까."

남자친구의 단호하면서도 똑 부러지던 그 대답이 너무 인상적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약속처럼 지금까지 단 한번도 서로의 믿음을 깬 적이 없습니다.

과거의 상대방을 이해하지 못하면 현재의 상대방을 알 수 없다

남자친구와 연애를 하며 지금도 서로가 살아온 과거에 대해 이야기를 많이 합니다. (헉! 절대 이 과거가 과거 '연애사'를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오해마시길.) 서로에 대해 묻고 답하다 보니 서로의 평소 행동에 대해 많이 이해하게 되더군요. 사람은 자신이 살아온 환경과 경험으로 학습된 기억이 바탕이 되어 자신만의 기준을 세우는 것 같습니다. (다른건 다 용서해도 바람은 절대 용서 못한다는 제 기준도 제가 살아온 환경과 경험이 만들어낸 기준이죠) 마음에 드는 이에게 고백을 해 연애를 한다고 하더라도 연애를 하며 서로를 알아가고 신뢰를 쌓아가지 못한다면 그 관계를 지속하기란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알아가고 신뢰를 쌓아가는 방법으로 먼저 서로가 살아온 과거의 발자취를 알아가는 것이 좋은 것 같습니다. 상대방이 살아온 과거를 이해하게 되면 현재의 상대방이 왜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고 왜 그러한 행동을 하는지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니 말이죠.

"저 여자 괜찮은 줄 알았는데 만나보니 이상해."
"저 남자 뭔가 사고 방식이 특이해. 완전 웃긴 남자야."

상대방이 이상하고 특이한 게 아니라, 서로가 서로에 대해 잘 알지 못해서 '(내 기준에선) 이해할 수 없는 사람' 이라고 낙인 찍은 것 일 수도 있습니다. 처음부터 서로의 기준에 꼭 맞는 사람을 찾으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지만 100% 서로의 기준에 맞는 사람을 만나기란 쉽지 않다는 것을 감안할 때, 만나면서 서로를 알아가고 이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것 같습니다.

매해 발렌타인데이가 되면 남자친구와 전 누가 먼저 고백을 했느냐를 두고 이야기를 하곤 합니다.

"오빠가 먼저 고백한 거야."
"아냐. 그래도 사귀게 된 건 네가 고백해서 사귄 거니까 네가 고백한 거야."

아마 오늘도 누가 먼저 고백을 했느냐를 두고 왈가왈부 할 듯 합니다. -_-;;;

+ 덧) 남자가 먼저 고백을 하건, 여자가 먼저 고백을 하건. 서로가 같은 마음으로 사랑하고 있다는게 중요하겠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