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커플, 서로 믿음이 더 강해진 계기

남자친구가 학생이고, 제가 직장인일 당시까지만 해도 "아직 학생이야? 전공이 뭔데?" 라는 말에 이어 아직 "야. 그건 아니잖아. 빨리 헤어져!" 라는 말을 자주 들었습니다. 콩깍지에 씌어서 봐야 할 것을 아직 보지 못하는 거라며 빨리 헤어지라며 손사래를 치던 사람들.

평소 나를 위해주고 아껴주던 사람들이라 그들의 말을 무시하기도, 그렇다고 내가 사랑하는 남자친구인데 그를 무시하기도 힘들었던 시기였습니다. 사랑 하나만 놓고 보면 한없이 괜찮은 이 남자. 하지만 현실적인 조건을 두고 판단하면 마냥 작아만 보이던 남자친구. 나는 괜찮다고 하는데도 정작 주위에선 괜찮지 않은 거라며 말하는 아이러니한 상황. 누가 연애를 하고 있는 건지 말이죠.

취직 못한 친구, 그럴 수도 있는 일! 
취직 못한 애인, 있을 수 없는 일?

저의 경우, 운좋게 졸업과 동시에 바로 취직했지만 친구들 중 졸업을 하면서 바로 취직을 하지 못한 친구들이 많았습니다. 결코 그들의 능력이 부족해서도 아니고, 성실하지 못해서도 아니었습니다. 저보다 여러 방면에서 뛰어나다 싶은 친구들도 있었던터라 그저 자신과 맞는 회사를 만나지 못해서라 생각했습니다. 그렇게 친구들 사이에서는 서로가 서로를 위로하고 곧 좋은 곳에 취직할거야- 라고 격려하곤 했는데 정작 연애 상대로선 당장 돈을 벌고 있지 않으면 '내 남자친구는 안돼!' 라며 엄한 잣대를 놓곤 하더군요. 

제 남자친구 또한 졸업 후 취직을 바로 하지 못하고 쉬고 있었는데 남자친구가 먼저 제 주위 지인들을 만나기를 꺼려 하기도 했습니다.

"오빠, 주말에 친구들이랑 만나기로 했는데, 괜찮아?"
"지금 내 상황이…"
"왜? 오빠 상황이 왜? 난 괜찮은데?"
"난 안 괜찮아."

혹 네 친구들이 지금 뭐하냐고 물어보면 뭐라고 대답하냐며 축 쳐진 남자친구의 모습이 너무 안쓰러웠습니다. 항상 자신감이 넘치던 남자친구이건만 그 모습에 제가 괜히 화가 나서 취직이 힘든 시기에 취직 못한 게 무슨 큰 죄냐며 나라가 잘못하는거지 오빠는 잘못하는 거 하나도 없다며 씩씩 거리기도 했습니다.

그 일이 있고 얼마 지나지 않아 남자친구의 한마디.

"아마 예전처럼 자주 만나기는 힘들지도 몰라. 그래도 나 믿어 줘야 돼. 알았지?"

평소 자신의 전공을 살려 이러이러한 분야로 일를 해 보고 싶다는 말을 줄곧 해왔던 남자친구.

"그 쪽 전공이면 취직하기 힘들텐데"

"오늘도 데이트 안해?"
"순진하게 속지마. 남자 믿을 거 못된다."
"남자친구가 시험 준비하는거 맞긴 맞아? 확인해 봤어?"

거의 매일 같이 만나던 사이였는데 자주 볼 수 없어서 무척이나 서운했던데다 주위의 이러쿵 저러쿵의 말들이 자꾸만 신경을 쓰지 않으려고 해도 신경을 쓰게 만들었습니다.

남자친구 입장에서도 여자친구가 먼저 사회생활을 하고 있으니 어느 누구에게도 속시원히 털어놓지 못할 다급함을 느꼈을 겁니다. 저 또한 그런 남자친구를 보며 전혀 불안하지 않았다고는 말 못합니다. 그렇게 남자친구가 시험을 준비하는 동안은 서로 그런 속마음을 드러내진 않은 채 묵묵히 믿고 지내온 것 같습니다.

현재의 재력보다 '성실성'과 '책임감'이 더 중요해

최종 합격 소식과 "믿고 기다려줘서 고마워." 라던 남자친구의 말에 괜히 뭉클해져 짠했던 기억이 아직까지 남아 있습니다.  

돈이 모두 바닥나면...?

현재의 능력이나 재력은 어떻게 바뀔지 알 수 없습니다. 문제는 현재의 재력이나 능력이 없어졌을 때, 그것을 이겨 낼만한 의지력, 성실성, 책임감이 더 중요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그 의지력이나 성실성, 책임감과 같은 것은 겉으로 드러나는 재력과 달리 눈에 잘 드러나지 않는다는거죠. 그래서 흔히들 겉으로 드러나는 돈으로 가늠하고 판단하려고 하는 듯 합니다. 전 운좋게 돈이 아닌 이 일을 계기로 남자친구의 성실성이나 의지력을 알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야, 지금 학생이면 언제 졸업하고, 언제 취직하냐? 돈 많은 사람 만나. 너네 회사에 돈 많은 사람 없어?" 라고 이야기 하던 친구들에게 이젠 "그때 헤어졌으면 어쩔 뻔 했어. 이렇게 성실하고 멋진데." 라는 말을 할 수 있어 너무 기쁘기도 하고 한편으론 다행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만약 그 때. "그래. 넌 열심히 공부나 해라. 난 다른 조건 좋은 남자 찾아 떠나련다." 라는 식으로 행동했다면 얼마나 후회했을 까요. 아마 그랬다면 여전히 전 과거의 실패한 연애경험을 되새김질 하며 솔로 찬양을 외치고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아니면 눈만 높아져서 겉으로 드러나는 재력 좋은 남자 찾기에만 열을 올리고 있었을지도 모르죠.

그 과정을 겪으며 전 남자친구가 한다면 한다는 스타일이라는 것과 성실성, 의지력을 볼 수 있었고 남자친구는 저를 어려운 상황에서도 믿고 기다려주는 한결 같은 여자친구로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습니다. :) 그 이후로 서로에 대한 믿음도 더 커진 것 같구요.

연인 사이나 부부 사이, 어려운 상황에 직면했을 때 당장의 그 순간은 도피하고 싶을 정도로 힘들지 모르지만 그 과정을 함께 견뎌 내고 나면 더할 나위 없이 서로에 대한 믿음이 견고해지는 것 같습니다.

+덧) '돈 많은 남자'를 만나려 하기 보다는 '성실한 남자'를 만나고 '예쁜 여자'를 만나려 하기 보다는 '지혜로운 여자'를 만나라.
음. 돈 많고 성실한 남자를 만나거나 예쁘면서 지혜로운 여자를 만나면 이를 두고 금상첨화라고 하나 보다. -_-;; 와우! (혼잣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