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스프레소 라티시마 런칭쇼를 다녀오다 [네스프레소/라티시마/캡슐커피머신]

아실 분은 잘 아시겠지만 전 20대 후반의 직장생활을 하고 있는 지극히 평범한 직장여성이랍니다. 회사에서 집까지 거리가 꽤 멀다 보니 아침 5시에 눈을 떠 출근 준비를 하고 집을 나서 퇴근하고 남자친구를 잠깐 만나 데이트를 한 후, 매일 운동을 하는 것이 저의 평범한 일상이랍니다.

이 평범한 일상 속 직장생활을 제외 하고 절대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있다면, 남자친구, 블로그, 운동, 하루 커피 2잔이 될 듯 합니다. 매일 같이 남자친구와 통화를 하거나 만나고 있고, 저녁이면 특별한 상황이 아닌 이상 운동은 꼭 가려고 노력하고 있고, 운동을 하고 집에 돌아오면 밤 12시가 훌쩍 넘어 그 시각에 다음날 포스팅을 미리 예약을 걸어 놓기도 하고 너무 피곤할 때는 바로 잠을 청하기도 하죠. (게으름을 피곤함으로 포장하려 하지만 쩝...)그리고 아침을 시작하며 커피 한 잔, 하루를 마감하며 커피 한 잔을 하고 있답니다. 아! 커피! +_+ 출근하며 퇴근하며 마시는 커피의 중독성이란!!!

9월의 마지막 날이었던 9월 30일, 네스프레소 캡슐커피머신인 '라티시마' 출시 기념행사에 다녀왔답니다. 초청장을 받고 얼마나 좋아라 했는지 몰라요. 커피라면 무척이나 좋아하다 보니 말입니다. +_+ 으흣!

리츠 칼튼 호텔은 이번이 처음이었어요. 신논현역에 위치하고 있답니다.
제가 조금 늦게 도착하다 보니 이미 지휘자 금난새씨의 연주가 시작되고 있더군요. 앞 프로그램으로 칵테일 리셉션이 있었는데 "괜찮아요. 전 술을 못마시니까요." 라며 아쉬움을 달랬습니다.

입장을 할 때 받은 좌석표이자 입장 팔목띠입니다. "네스프레소 심포니"가 새겨져 있어요.

금난새씨가 지휘한 이번 네스프레소 심포니에서는 커피브랜드 네스프레소 커피 경험의 토대를 이루는 '열정, 완벽의 추구, 그리고 조화'라는 세가지 주제를 음악적으로 재해석 하여 표현했다고 하더군요. 
원탁 테이블에 앉아 연주를 감상했습니다. 한 테이블에 8명 정도가 앉았던 것 같아요.
   
유라시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연주를, 협연으로 오보에 이희정씨가, 지휘로 금난새가 맡아 멋진 네스프레소 심포니를 펼쳤답니다. 금난새는 한국을 대표하는 지휘자로도 유명하지만 센스있는 말투와 자칫 어려울 수 있는 클랙식을 명쾌하게 풀어 설명해 주는 것으로도 유명하죠. :) 
뒤이어 리츠 칼튼 메인 쉐프가 나와 코스별로 먹게 될 저녁에 대해 안내해 주었습니다. 코스별 메뉴에 대한 소개를 직접 쉐프가 해 주니 더욱 기대가 되었습니다.
소개가 끝나자 마자 코스별로 음식이 바로 나왔어요.

크림콩스프

후추향이 특징적인 인드리야를 모티브로 만들었다고 합니다

먹고 먹고 또 먹고.

식사를 하는 중간중간 라티시마로 내린 커피를 맛보기도 했답니다. 실은 처음 자리에 앉자 마자 눈에 띄었던 것이 좌우측에 위치한 커튼이었는데요. 마치 뭔가를 가려 놓은 것 처럼 말이죠. 분명 커튼 뒤에 뭔가가 있을거라며 생각했었는데... 역시나!
이 런칭파티의 주인공인 라티시마가 숨겨져 있었군요.
좌우측으로 라티시마가 놓여 있어 식사 중에 중간중간 라티시마 머신을 이용한 커피를 맛볼 수 있었습니다.
런칭쇼의 주인공인 라티시마는 우유 거품기능을 커피머신에 빌트인 시켜 집에서 원터치로 네스프레소 프리미엄 그랑크뤼 커피를 카페라떼와 카푸치노, 마키아토, 에스프레소 등의 커피 전문점 스타일로 즐길 수 있답니다.

솔직히 집에 커피메이커가 있음에도 그다지 손이 잘 가지 않더군요. 워낙 일반 아메리카노 스타일 보다 커피에 우유를 살짝 섞은 카페라떼나 카푸치노를 좋아하다 보니 말입니다.  

라티시마는 1분 내에 완벽한 우유 거품을 만들어 내 별다른 수고 없이 고품질의 카페라떼나 카푸치노를 만들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자동 우유 거품 기능!!! 꺅!

저도 냉큼 자리에서 일어나 라티시마 머신 앞으로 가서 마시고 싶은 커피를 주문했어요.

네스프레소 캡슐 커피에요. 색상이 참 예쁘죠? +_+ 장식용으로도 최고일 것 같은 예감!
아직 식사 중이었던터라 카페인이 들어 있지 않은 디카페인 인텐소를 아메리카노 타입으로 주문했어요.
캡슐 커피는 주는 대로 마셔만 봤던터라, 그 과정은 몰랐는데 이 캡슐 째로 그냥 톡 넣기만 하고 원하는 커피 방식을 택하면 되더군요.
아~ 향긋한 커피향! 주 메뉴인 안심스테이크를 먹으며 커피를 홀짝 거리며 마셨답니다.
카페라떼나 카푸치노 역시, 동일하게 캡슐만 넣고 버튼 누르면 끝! 
아! 우유! 우유! 우유! 커피엔 우유를 빼놓을 수 없어!   

와인의 풍미가 인상적인 로사바야를 모티브로 만든 요리

한참 식사를 하다 보니 마술사 분이 오셔서 마술을 보여주시더군요.

익숙한 외모! 누구였더라!

카드 마술 부터 동전 사라지는 마술, 예지력 마술 등 다양한 마술을 보여줬습니다.
보는 내내 바로 옆에서 눈 동그랗게 뜨고 보는데도 모르겠더군요. 동전 하나는 어디로 사라진게야! 궁금해 하던 찰라 카드 사이에 끼어 있는 동전을 보여주더군요. 헙. 마술사가 보여주는 다양한 마술을 보고 뒤이어 나온 마지막 후식까지 깨끗하게 비웠습니다. 이 날 먹은 것만 봤을 때, 몸무게가 꽤 늘었을 것 같은 불길한 예감... -_-; (흑) 
마지막으로 손목 띠를 반납하며 선물인 클랙식 에스프레소 컵세트를 받고 네스프레소 심포니의 멋진 향연은 끝이 났습니다.
공연장에서 나오니 이렇게 귀여운 꽃미남이!!! +_+
파릇 파릇 훈훈한 아이들! 제 눈엔 귀여운 아가들로 보입니다. 아하하.
 

다른 머신들도

진열되어 있었어요

그렇게 훈훈함을 안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네스프레소 심포니커피향을 만끽할 수 있는 좋은 자리였던 것 같아요. 그나저나 어쩌죠. 이 놈의 지름신.

우유를 첨가한 커피를 즐기는 제게 자꾸만 라티시마 지름신이 저를 손짓합니다. ㅠ_ㅠ

www.nespresso.com

혹, 라티시마에 대한 자세한 정보가 궁금하신 분은 www.nespresso.com 네스프레소 홈페이지에서 라티시마를 확인해 보세요. :)
혹시 저보다 먼저 지르게 되시면 어떤지 꼭 알려주세요. 흐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1동 | 리츠칼튼호텔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