눌러 붙지 않아 요리할 맛 나네! 헹켈 트윈아이비아이 GL 편수 냄비 [헹켈/트윈아이비아이편수냄비/탕수육 소스/탕수육 만들기]

지난 포스팅(디자인과 실용성을 한번에 잡은 고급냄비! 헹켈 트윈 I.V.I 편수 냄비 [헹켈/트윈아이비아이편수냄비])에 이어 헹켈 트윈아이비아이 GL 편수 냄비 활용기입니다. +_+ 주말을 맞아 탕수육을 만들어 봤습니다. 마침 한우가 있어 한우로 만들어 봤어요. 탕수육의 주재료는 돼지고기인데... +_+;;; 쩝.

두번째 이야기 : 헹켈 트윈아이비아이 GL 편수 냄비 리뷰

고정관념을 살포시 버리고 한우 반죽을 후다닥! 
소고기에 소금, 생강즙, 후추 약간으로 밑간을 했어요. 그리고 감자전분가루와 계란흰자를 이용해 걸쭉하게 잘 치대었답니다. 이왕이면 좋은 한우이니 튀김옷을 얇게 입히자는 일념하에 최대한 얇게 반죽했어요. +_+

그리고 좋아라 하는 헹켈 칼을 들고 당근과 양파를 마구마구 썰어줬습니다. 헹켈 매니아?! 

헹켈 로고가 인상적이죠

미리 이보다 작은 사이즈의 헹켈 과도(이전 포스팅에서 살포시 보여드렸었죠?)로  사과와 키위도 깎아서 미리 준비해 두었답니다. 전 큼지막하게 썰어 아삭거리는 씹히는 맛을 좋아하는 터라 조금 큼직 큼직하게 썰었답니다. 상큼한 키위와 달콤한 사과!  
1차로 한번 얇게 튀겨 내고, 소스를 만들고 난 후 다시 한번 더 튀겨 낼거에요.
한 번 튀겨내는 것으로 끝내도 되지만, 한 번 더 튀겨내면 더 바삭바삭한 풍미를 느낄 수 있답니다. ^^

이제 본격적으로 편수 냄비를 활용해서 탕수육 소스를 만들어 볼까 합니다.
올리브 유를 살짝 둘러서 헹켈 칼로 잘 썰어준 당근, 양파, 마늘을 넣어 볶아 주었습니다. 녹색 채소류(청피망이나 파프리카)가 없어 아쉽긴 하지만 있는 재료로 그래도 맛있게 만들면 되는 거니까요. 하하하하;;;   
뚜껑을 닫고 V형 손잡이 부분을 활용해 젓가락을 올려 놓고 기다려 보기도 하고 말이죠. 
어느 정도 볶아 주다가 뚜껑을 닫고 당근과 양파가 익혀질 정도가 되면 소스를 넣고 끓여 주면 되요. 역시, 헹켈 트윈아이비아이 편수 냄비 특성상 유리  뚜껑이라 내부가 훤히 보이니 조리하기 편하더군요.  
간장으로 소스를 만들기도 하고 케첩으로도 만들기도 하는데 전 케첩 소스를 더 좋아라 해요. :)
유리 뚜껑을 통해 끓는 것을 확인한 후, 만들어 놓은 케첩 소스를 넣고 전분물을 넣고 나니 좀 더 걸죽해 지는 느낌이 듭니다. 전분물을 많이 넣으면 넣을 수록 걸죽해 지는 맛을 더 느낄 수 있어요.

소스가 끓을 때 쯤, 가장 마지막으로 제가 좋아하는 과일을 듬뿍 넣었어요. 과일의 특성상 상큼한 향과 아삭이는 맛을 보존하기 위해서 말이죠.  
소스를 만들며 편수 냄비를 살짝 다시 살펴 보면! 음식물이 흐르지 않도록 냄비의 끝 부분이 잘 설계되어 있음을 확인할 수 있어요. 이게 다 이유있는 곡선이라는 것!!! 
강불이 아닌 중불에서 익혀도 충분히 효율적으로 조리할 수 있도록 최적의 열 효율을 보장하는 실린더 형식의 3중 바닥 공법까지! 
 
이전 포스팅에서도 소개해 드렸지만 이 편수 냄비 하나도 이리 저리 뜯어 보면 다 이유가 있는 디자인으로 설계되어 있습니다. 후- 버섯이 요리를 하다니! -_-;; 남자친구가 이 사실을 알면 깜짝 놀라겠는걸요.   
한우로 탕슉 만들기! 돼지고기가 정석인데 말이죠. 쩝. 이렇게 소스가 완성 된 후, 미리 한번 튀겨 놓았던 한우고기를 한 번 더 튀겨 냅니다. 그리고 내 스타일대로 만든 과일 탕수육 소스를 부워 주면 끝! 튀김옷을 얇게 입히다 보니 고기 색상이 그대로 비쳐 중국집의 탕수육과는 색감이나 느낌이 다르죠? (절대 탄 거 아니에요!) 
탕수육 소스를 옮겨 담아내며 손잡이를 잡았는데도 손잡이가 전혀 뜨겁지 않아요. 냄비 바닥을 봐도 전분물로 인해 자칫 눌러 붙기 쉬울 수 있는데 깔끔하게 눌러 붙지 않고 조리가 잘 되었습니다.  
짠! 이렇게 제가 좋아하는 과일과 양파 가득한 과일 탕수육 완성! +_+ 양파 완전 편애 모드입니다. 야채 중 뭐가 제일 맛있냐고 물으면 이러나 저러나 양파!
눌러 붙지 않으니 깔끔하게!!
완성된 탕수육 못지 않게, 깔끔하게 처리된 냄비를 보니 행복하군요. 흐뭇- 
으흐흐흐- 눌러 붙지 않아 설거지하기 편한 헹켈 트위아이비아이 편수냄비라 소개해도 좋을 듯 하네요. 하하. 독일 헹켈사 인증 공식판매점인 헹켈샵에서 구입하시면 정품 헹켈 편수 냄비를 구입하실 수 있답니다. (짝퉁 싫어욧!)
121,000원이 원래 정가인데 지금 할인 판매 하고 있어 85,000원에 구입가능하더군요. 보다 저렴하게 구입하시길 원하시면 헹켈사 공식판매점인 헹켈샵에서 구입하시길 추천합니다. 

아래 배너를 클릭하시면 온라인 헹켈샵으로 이동하여 제가 사용한 제품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참고하세요. ^^

디자인과 실용성을 한번에 잡은 고급냄비! 헹켈 트윈 I.V.I 편수 냄비 [헹켈/트윈아이비아이편수냄비]

저의 단골 사이트 중의 하나인 위드블로그를 통해 받은 헹켈 트윈아이비아이 GL 편수 냄비 리뷰입니다. +_+ 개인적으로 헹켈 매니아인지라, 이번 냄비를 득템하며 얼마나 좋아했는지 모릅니다.

전 요리를 잘 못한답니다. (퍽!) 대신, 설거지 하나는 기똥차게 잘해요. 하하하하. 농담이구요. 요리를 전문적으로 잘하진 못하지만 채썰기나 다듬기 같은 건 정말 잘한답니다. 요즘 한창 어머니를 통해 신부 수업 받고 있어요.

채썰기 잘하죠? 씨익:)

눈치 채셨나요? 쌍둥이칼 헹켈이죠. 저희 집엔 헹켈 제품이 상당히 많은 편이랍니다. 헹켈 과도부터 일반식도, 중도, 가위까지 4종 세트를 가지고 있는데다 양수냄비도 가지고 있는데요. 하나 사용하다 보니 마음에 들어 다음 번에 또 구입하고, 또 다른 하나를 더 구입해서 사용하다 보니 마음에  들어 또 구입하고 그랬던 것 같아요.  
 
흐뭇!!!

첫번째 이야기 : 헹켈 트윈아이비아이 GL 편수 냄비 리뷰

그런 와중에 굿 디자인 특별상을 수상한 TWIN I.V.I의 유리뚜껑 버젼의 신제품을 득템했습니다. 헹켈 냄비는 이미 가지고 있지만 디자인이 더 세련되게 바꼈다 싶었는데 역시, 굿 디자인 특별상을 수상할만 하다 싶더군요. 이전 스텐레스 냄비의 특성인 워터 씰 효과라고 불리는 무수분 조리 기능 또한 고스란히 담고 있더군요.

처음 도착했을 땐, 헹켈 박스에 곱게 포장되어 왔어요.  
제품설명서에서부터 품질보증서까지...

꺼내자 마자 깔끔한 디자인에 감탄! 역시, 헹켈! @.@

지름 18cm, 용량 2.2L로 헹켈에서 만들어지는 편수 냄비에서 큰 편이랍니다. 이보다 작은 사이즈로 16cm, 용량 1.5L인 제품이 있답니다. 개인적으로 편수 냄비라는 특성상 이왕이면 큰 사이즈가 더 쓸모 있을 듯 해요.

사용자 입장을 생각한 세심한 배려!

헹켈 주방용품을 가지고 있다 보니 '헹켈(henckels)'이라고 하면 가장 먼저 깔끔한 디자인이 떠오르곤 하는데요. 그와 더불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사용자 입장을 배려한 세심한 설계가 유명하죠. 칼 하나만 보더라도 단순히 절사력만을 높인 제품이 아니라 사용자 입장에서 손목에 무리가 가지 않는 인체공학적 설계와 칼날과 손잡이 부분이 분리될 위험이 없는 최상의 제품을 만드는 것으로 유명하죠. 괜히 280여년 전통이 있는게 아니라는 생각이 들기도...

역시, 이번 헹켈 트윈아이비아이 냄비 또한 뚜껑을 열어 보니 숨겨진 비밀이 있더군요. 계량에 편리한 눈금표시가 냄비에 있으니 별도의 계량기가 없어도 냄비 눈금 표시를 보고 확인할 수 있다는 것! 
음식을 조리할 때마다 계량컵이 있어야 된다며 투덜 거리곤 했는데 와우! 국을 끓이거나 라면을 끓일 때 요긴하겠는걸요? ^^   

또한 어느 각도에서 음식을 덜어도 음식물이 옆으로 새지 않도록 새심하게 설계되어 있답니다. 뚜껑도 특이하다고 생각했는데 단순히 디자인 효과를 노리고 만들어진 뚜껑이 아니랍니다.

뚜껑은 플라스틱 재질로 조리 동안에도 쉽게 뜨거워지지 않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조리 동안에 뚜껑을 본체에 올려 놓을 수도 있습니다. 또한 뚜껑이 닫힌 상태로 조리 중일 경우에는 V형 손잡이 위에 조리 도구를 올려 놓고 기다릴 수 있죠.
(다음 리뷰 포스팅을 보시면 무슨 말인지 이해가 쉽게 가실 것 같아요)
더 이상 조리 도구를 가스렌지 위에 올려 두거나 싱크대 위에 올려 둘 필요가 없어집니다. ^^

인체공학적 핸드그립! 손목에 무리가 가지 않아!

헹켈 트윈아이비아이 GL편수냄비는 플라스틱 소재로 미끄러짐을 줄여 줍니다. 핸드그립 부분을 잡으니 약간 꺼끌꺼끌한 마감 처리로 물기로 손에 미끄러지거나 할 위험을 줄여 주더군요.

특히, 조리를 할 때 저나 동생 뿐만 아니라 어머니도 조리를 하시는데 어머니의 연세가 있으시다 보니 냄비를 들거나 잡을 때 손목에 무리가 간다는 말씀을 하곤 하셨는데 헹켈 트윈아이비아이 GL 편수 냄비는 최대한 손목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인체공학 손잡이로 디자인되어 있습니다. 
냄비와의 연결 부분이 높고 길어 중불에서도 손잡이가 탈 염려가 전혀 없죠. 아무리 잘 만들어져 있는 냄비라 하더라도 손잡이 부분이 뜨거운 경우가 많아 항상 주방 장갑을 이용해 냄비를 옮기곤 했는데 신기할 만큼 전혀 뜨겁지 않더라구요.

호오-주방에 걸어놓을 수 있는 훅이 달려 있는 것 또한 인상적입니다.

최적의 열 효율 보장! 실린더 형식의 3중 바닥 공법!

헹켈 편수냄비는 실린더 형식의 3중바닥으로 열전도가 뛰어나 바닥 부분이 가스불에도 눌러 붙지 않고, 뛰어난 보온성을 자랑합니다.

모든 열조리도구에 사용이 가능한 "3중바닥"으로 가스, 인덕션, 할로겐, 하이라이트 모두 사용가능 하답니다. 열 효율이 다소 떨어지는 인덕션에서 조리를 해 보았는데도 무리 없이 조리가 가능하더군요.  
편수 냄비를 받자 마자, 탕수육 소스를 헹켈 트윈아이비아이 GL 편수 냄비를 활용해 만들어 봤는데요. 정말 눌러 붙기 쉬운 탕수육 소스인데도 눌러 붙지 않고 조리가 가능해 무척이나 놀랬답니다. 다음 포스팅으로 이어서 소개하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