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과 맞닿아 있는 눈덮인 설천봉, 무주에 가면 꼭 가봐야 할 곳![무주리조트/덕유산설천봉/알로프랑스]

 

"그래도 무주에 왔으면 곤도라 한번 타보셔야죠?"

 

스키 장비를 준비해 오지 않아 다음으로 미룰까 하다 알로프랑스 펜션 사장님의 말씀에 솔깃하여 무주리조트로 향했습니다. 곤도라를 타기 위해서 말이죠.


차량이 없다 보니 이동하기 불편했는데, 알로프랑스 사장님이 친절하게 무주리조트 곤도라 매표소까지 데려다 주셨어요. ^^ 뚜벅이 커플에겐 이런 서비스가 너무나도 소중하답니다.
 


저희가 도착하니 스키장 개장을 위해 인공눈을 뿌리고 있더라고요. 흩날리는 인공눈 사이로 무지개가 보였는데 너무 예뻤어요.


스키 못타서 못가요- 라고 미루지 않고 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금에서야 생각해 봐도 '안 갔으면 어쩔 뻔 했나' 싶네요.


남자친구와 곤도라 매표소에서 곤도로 탑승을 위해 표를 끊었습니다. 이른 시각이라 그런지, 사람이 그리 많지는 않더라고요. (저희가 곤도라를 타고 내려올 때 쯤, 사람이 몰렸어요) 그래서일까요. 더 낭만적이기도 했습니다.

 


곤도라를 타고 덕유산 정상, 설천봉에 가까워 짐에 따라 시내가 더욱 더 드넓게 펼쳐져 보였습니다. 날씨가 맑으면 대전까지 보인다고 하셨는데, 보고 있어도 어디가 대전인지 모르니… ㅡ.ㅡ 끄응-

 



"안무서워?"
"안무서워. 재미나기만 한 걸 뭐. 오빤 무서워?"
"아, 아니… 나도 안무서워…"

 

곤도라가 높이 올라갈수록 표정이 잔뜩 굳어있는 남자친구를 힐끗 쳐다 보고 있자니 웃음이 터져 나왔습니다. 무서워하는 게 눈에 빤히 보이는데도 꿋꿋이 무섭지 않다고 이야기 하더군요. (피식) 곤도라를 타고 이동하는 시간은 20분 남짓 소요된 것 같아요.

 

무주리조트 곤도라에서 내리자 눈 앞에 펼쳐진 설경에 절로 탄성이 나왔습니다.

 


와아! 와아! 와아!


흰 눈을 보고 마냥 좋아 날띄는 강아지처럼 여기저기 폴짝폴짝 뛰어 다녔습니다. 제가 뛰는 모습을 가만히 보고 있던 한 어린 아이도 덩달아 뛰더라고요.

무주에서 미리 밟아보는 하얀 눈.

잠시 제가 담아온 설경을 감상해 보세요!


인증샷을 여러 장 남기고선 남자친구와 작은 눈사람을 만들어 보았습니다. 
 


"빨리 우리 동네에도 눈이 왔음 좋겠다. 펑펑. 화이트 크리스마스면 더 좋고!"

 

눈사람을 만들며 놀다 보니 옆에 우뚝 솟아 있는 구상나무가 눈에 띄었습니다.

 


제주도 한라산이 원산지인 구상나무는 망개나무, 미선나무와 함께
우리나라에서만 자라는 한국 특산종이라고 합니다. 빙하기 때 한반도 끝 제주도까지 그 세력을 확장했지만 지금으로부터 약 2만년전 빙하기가 끝나면서 한반도 내의 기온이 상승하자 대부분 자연 도태되고 한라산 덕유산 정상 주위에서만 살아 남아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는 희귀 수목이래요.
 


구상나무, 너무 매력적이죠?

손만 조금만 뻗으면 하늘에 닿을 수 있을 것만 같은 착각이 들 정도로 덕유산 설천봉은 너무나 아름다웠고 드넓었습니다.  

 


서울에 살면서, 경기도 인근에 있으면서 '한국이 참 아름다운 곳이구나' 라는 것을 제대로 느끼지 못했던 것 같아요. 그런데 이번 무주 여행을 통해 한국의 아름다움, 자연의 아름다움을 아주! 제대로! 느낄 수 있었어요.

저희 커플은 뚜벅이인만큼 서울로 가는 막차가 5시라 아쉬움을 남긴 채 예정 시간보다 좀 더 일찍 곤도라를 타고 내려올 수 밖에 없었습니다.
 


있는 그대로의 자연이
살아 숨쉬는 곳, 아름다운 설경이 어우러진 무주. 잊지 못할 것 같아요. 너무나 눈부시게 아름다웠던 무주 덕유산국립공원 설천봉과 아기자기 아름다웠던 펜션 알로프랑스까지!   




"안녕! 다음에 또 올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북도 무주군 설천면 | 무주덕유산리조트
도움말 Daum 지도

연인끼리 함께 가기 좋은 곳, 무주 프로방스 펜션 알로프랑스(2)

 

지난 포스팅(2011/12/17 - 연인끼리 함께 가기 좋은 곳, 무주 프로방스 펜션 알로프랑스(1))에 이어지는 무주 여행기입니다.

무주가 날씨가 많이 쌀쌀하더라고요. 알로프랑스 펜션 뒷편의 산책로를 거닐며 저녁 공기를 마셨습니다.


곳곳의 아기자기한 조명이 어둠이 내리고 나니 더욱 아름다웠어요.


그리고! 역시, 서울과 확연히 다른 공기! 스트레스가 모두 날아가는 것 같았어요. +_+

어두워지면서 저녁 식사를 할 시간이 점점 다가왔는데요. 날씨가 춥다 보니 안에서 먹을까- 밖에서 먹을까- 를 두고 고민을 하다, 그래도 여기까지 왔는데, 숯불 바베큐는 꼭 먹어야 되지 않겠냐며 꿋꿋이 숯불 바베큐를 먹기 위해 야외로 나왔습니다.

전 객실마다 개별적으로 마련된 바베큐 데크


완전 추운 날씨인데 어떡하지... 덜덜 떨며 먹겠네... 라고 걱정했는데 각 객실별 1층에 넓은 전천후 독립 바베큐 데크가 개별적으로 마련되어 있더라고요.


크기와 구조면에서 언제든 자유롭게 실외에서 바베큐를 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고 날씨의 구애를 받지 않으니 너무 좋았습니다.


저흰 바베큐 서비스를 신청해 먹었는데요. 최소 2인 이상 주문 가능하고 1인분에 25,000원이었어요. 목살(500g), 소시지, 버섯, 각종 야채, 김치, 쌈장, 된장찌개, 밥, 새우 등이 나왔습니다.
 

아, 다시 봐도 군침이... +_+


공기 좋은 야외에서 먹어서 그런건지, 어느 것 하나 뺄 것 없이 모두 정말 정말 맛있더라고요! 미리 이렇게 다 세팅을 해 주셔서 그야말로 숟가락만 올리면 되는 상황이었어요. 지글지글 타오르는 두툼한 고기와 노릇노릇한 새우가 아직까지 아른거리네요.

바베큐 서비스로 저희가 주문한 바베큐 세트 외에 그릴 세트가 있는데요. 웨버그릴, 가위, 집게, 목장갑, 숯에 불을 붙여 주는 것가지 제공하고 있어요. 다음엔 미리 두툼한 목살을 직접 준비해 그릴 세트로 구워 먹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펜션 2층에 마련된 전객실 야외 노천스파


펜션 알로프랑스에는 커플과 가족들을 위해 각 객실별로 야외노천스파가 설치되어 있어요. 숙박 고객은 당연! 스파 이용이 무료랍니다. 

2층에 올라와 보니 한쪽에서 들리는 보글보글 소리.


바로 제트 스파더군요.


제트스파는 일반 스파나 월풀과 다르게 물방울이 터지면서 물과 마찰이 생겨 음이온이 발생하기 때문에 인체에 더욱 좋다고 합니다.


스파 이용은 오후2시부터 밤 10시까지 이용이 가능한데요. 장시간 오래 이용하는 것보다 30분씩 자주 이용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아! 제트스파 이용을 위해 수영복은 꼭 잊지 말고 챙기세요! 

알로프랑스만의 특별한 조식서비스



알로프랑스 펜션에선 펜션에 묵는 손님들을 위해 가벼운 조식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입실 할 때 웰컴 티 서비스를 받았던 카페 쥬뗌므에서 오전 9시부터 10시 사이에 조식을 제공하더라고요.


이 날 아침은 망고 푸딩과 토스트, 커피를 마시며 따뜻한 아침 햇살을 맞이했습니다.


그냥 일반 토스트처럼 보이지만, 속이 꽉 찬 토스트랍니다. 각 종 샐러드가 들어 있는 토스트였는데 정말 맛있었어요. 
 

카페 밖으론 알로프랑스의 마스코트인 알프(티컵강아지)가 들어오고 싶어 문 밖에 서 있네요. 알프, 너무 귀엽죠? 여기 오는 손님에게 종종 밟히곤 한다고 하니 ㅠ_ㅠ 마음이 짠- 하더라고요.
 

체크아웃을 하기 전, 알프와도 마지막 인사를 나눴습니다.

다음에 또 올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북도 무주군 무풍면 | 알로프랑스
도움말 Daum 지도

연인끼리 함께 가기 좋은 곳, 무주 프로방스 펜션 알로프랑스(1)

 

지난 주말을 이용해 전북 무주에 다녀왔습니다.

'무주'라는 지명을 듣자 마자 모두들
"스키 타러 가?" 라고 묻더군요. 역시, 무주는 스키 명소인가 봅니다. (흠; 저는 스키는 전혀 탈 줄 모르는데 말이죠)
 

 

무주리조트로 향하기 전, 먼저 예약을 해 둔 알로프랑스로 향했습니다.
 


알로프랑스는 무주 무풍면 삼거리에 위치한 프로방스 펜션입니다. 무주리조트 입구에서 불과 차량으로 10분 정도 떨어져 있는 매우 가까운 곳에 위치하고 있어요.


이국적인 분위기와 펜션명(알로, 프랑스)에서도 느낄 수 있듯이 유럽 스타일의 복층형 펜션이에요. 곳곳의 아기자기한 소품과 장식이 너무 인상적이었습니다.
 

일반적인 펜션과 다르게 꽤 넓은 면적으로 1층과 2층(복층형)을 모두 함께 쓸 수 있다는 점이 독특하기도 했습니다.  


알로프랑스는 총 3개의 객실동, 11개의 객실룸과 1개의 카페동으로 이루어져 있어요. 꽤 면적이 넓어 알로프랑스 안내도가 있는 이유를 알겠더라고요.
 


도착하자 마자 카페 쥬뗌므로 향했습니다. 웰컴티 서비스를 받기 위해서 말이죠. +_+ 쥬뗌므로 가는 길목에 눈에 띄는 대형 수영장!
 

"와! 수영장이다!"

그야말로 중대형 수영장이더라고요. 여름에 오면 수영하기에 딱 좋을 것 같았어요.
 


드디어 쥬뗌므 카페 입구! 쥬뗌므 카페는 프로방스 스타일의 테라스 카페였어요.

쥬뗌므카페에서 체크인, 그리고 웰컴 티 서비스


쥬뗌므 카페 테라스에 놓인 독특한 장식품이 눈에 띄었습니다.


카페 외부 뿐만 아니라 내부에도 아기자기한 소품과 장식들로 눈을 사로잡았습니다. 이런 곳에서 사진 찍을 때 너무 행복해요. 사진 찍을 맛이 난다고나 할까요. 하하.


쥬뗌므 카페 내부는 생각보다 꽤 넓었어요.


알로프랑스 사장님께서 먼 길 오시느라 고생하셨다며 쿠키와 원두커피를 내려주셨어요. 원두커피를 홀짝 홀짝 마시며 인테리어 장식소품을 보느라 정신이 없었습니다. 체크인으로 열쇠만 받고 끝! 이 아니라, 이런 '웰컴 티 서비스'를 제공해 주니 괜히 대접받는 기분에 신이 났습니다.


그리고 곧 저희가 묵을 공간인 '레브' 키를 건네주셨습니다.
 

레브는 객실 내부가 정말 로맨틱한 공간이었어요. 
 


레브 실내로 들어서자 거실에 놓인 TV가 눈에 들어 왔습니다. 알고 보니 일반 TV가 아니라 무선 인터넷이 가능한 벽걸이 TV형 PC더라고요. 또한 노트북, 아이패드, 스마트폰 등의 모바일 기기를 위해 펜션 내 모든 곳에서 와이파이 무선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었습니다.
 


42인치 대형 TV, 펜션에선 쉽게 볼 수 없는데 말이죠. +_+

요즘 열혈 시청하고 있는 '뿌리 깊은 나무' 재방송을 보고, 또 보고 그랬어요. 42인치 TV와 함께 좌측에 놓인 벽난로가 참 인상적이죠? 예약시 주문하면 참나무 장작 한묶음을 이용할 수 있더라고요.
 
그리고 1층엔 1층 외부 테라스로 나갈 수 있는 문이 있었어요.


이 1층 문을 열고 나가니 산책로가 나왔어요. 우측으로는 바베큐 데크도 보이고요.


크아! 공기 좋고!

이 테라스에서 보이는 냇가에 종종 수달이 보인다고 해요. 저도 눈을 크게! +_+ 찾다가 너무 추워서 냉큼 객실 안으로 다시 들어갔어요.

객실에는 TV, 컴퓨터, 냉장고, 세탁기, 소파, 비데, 인덕션 렌지와 각종 주방기기 등 편의시설이 잘 갖추어져 있었습니다.


어떤 음식을 만들거나 빨래를 하기에도 불편함이 전혀 없도록 모든 용품이 잘 구비되어 있었습니다.


찬장엔 너무 예쁘다며 눈여겨 봤던 컵과 접시, 그릇도 보이고요.


쓰레기통 하나에도 신경을 쓴 것 같아요.


2층 계단으로 올라오니 거울이며 벽면에 꽃이 예쁘게 수놓은 듯 그려져 있는 침실이 나왔습니다.
 

깔끔하면서도 낭만적인 분위기가 연인끼리, 부부끼리 온 분들에게 무척 좋을 것 같더라고요. 연인끼리 이벤트하기에도 좋은 곳 같아요.
 

2층 바깥문으로 야외 2층 테라스가 연결되어 있었고 말로만 듣던 제트스파가 있더라고요. 오홋! +_+ 그 몸에 좋다는 제트스파?! 와우! 다시 밖으로 나와 남자친구와 구석구석을 돌며 구경하기 바빴습니다.


야외 소공연장, 테라스, 연인 산책로 등이 시원한 계곡와 웅장한 산을 배경으로 준비되어 있었어요.
 

좀 더 자세한 이야기는 다음 포스팅으로 미룰게요.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북도 무주군 무풍면 | 알로프랑스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