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인과 이별 후, 긴 머리카락을 자른 이유

한 번 크게 사랑에 상처를 입은 후, 그 상처가 치유되기까지의 시간은 결코 짧지 않습니다. 물론, 상대적으로 누군가는 빠르고, 누군가는 더딘 경우가 있지만 막상 당사자에게 그 시간을 물으면 "정말 긴 시간이었다. 많이 힘들었다."라는 말을 많이 듣게 되죠.

주말을 이용해 미용실에 다녀왔습니다. 거의 6개월 만에 머리카락을 자르기 위해 찾은 것이었는데요. 줄곧 미용실에 가더라도 다듬기만 하거나 스트레이트 하는 정도였는데 이렇게 자르는 것은 오랜만인 듯 합니다.

예전엔 미용실을 찾을 때면 "언니" 라는 말이 쉽게 나왔는데 요즘엔 미용실에 계시는 분들을 뵐 때면 저보다 나이가 어린 경우가 많은 것 같아 쉽게 "언니" 라는 말이 나오지 않더군요. 나이를 실감합니다. (세월 빠르네요. -_-;;;)

"어떻게 오셨어요?"
"아, 좀 짧게 자르려 구요. 단발 느낌으로."
"아, 그래요? 꽤 오래 기른 것 같은데"

한참 빤히 쳐다 보시는 듯 하더니 많이 아끼며 기른 것 같은데 왜 자르는지 그 이유를 물으시더군요. 날씨가 더워져서 가벼운 느낌으로 자르고 싶어서 자른다고 하니 '아차' 하는 표정과 함께 '아..' 라는 짧은 감탄사만 내뱉으시더군요.

이별을 하고 아끼던 긴 머리카락을 자르는 것이라 생각하셨나 봅니다.
가만히 생각해 보면, 머리카락을 길게 길렀다가 자를 때면 어김없이 농담 반, 진담 반으로 들었던 말이 "무슨 일 있어?" 라는 말을 들었던 것 같네요.


이별 하는 마지막 순간에도, "괜찮아? 괜찮겠어?" 라고 담담하게 묻는 그 사람이 더욱 괘씸해서 "응. 나 아무렇지도 않아. 괜찮아." 라고 쿨하게 대답하곤 눈물과 콧물이 범벅이 된 채, 엉엉 울었던 이별의 순간을 기억 합니다. 이건 뭐 코미디도 아니고...  

그 자존심 때문에 머리카락을 자르기는커녕 더욱 고스란히 기르려 애썼습니다. "이별의 아픔을 잊기 위해, 너와의 추억을 잊기 위해 머리카락을 자른다-" 라는 의미가 아니라, 이별은 했지만 "난 이 정도의 아픔 따위 아무렇지도 않아-" 라는 일종의 반발심이라고나 할까요? (고놈의 자존심)
하지만 이내 처음 겪는 이별의 아픔에 어찌해야 할 바를 몰라 집으로 돌아와 그저 방에 콕 박혀서는 울고 또 울었습니다. 그리고 엉엉 울다 문득, 거울 속에 비친 긴 생머리의 제 모습을 보고서는 '너가 긴 생머리가 잘 어울린다고 해서 여태껏 고이 길렀는데!' 라고 생각하곤 또다시 서러움이 밀려와 엉엉 울고 또 울었습니다. 돌이켜 보면 그 사람이 강제로 넌 긴 생머리가 어울리니 '절대 자르지 말라'고 한 것도 아닌데 말이죠.
서툰 사랑, 그리고 서툰 이별. 이런 저런 아쉬움이 밀려와 결국 이별을 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미용실을 찾아 긴 머리카락을 잘랐었죠.

그저 날씨가 더워져 짧은 머리가 편할 것 같아 오랜만에 찾은 미용실에서 문득, 예전의 제 모습을 보고 가는 기분입니다. '나'를 잊고서 지나치게 '그 사람이 원하는 스타일'에만 맞춰 지내왔던 한 때의 제 모습을 말이죠.

끝나지 않을 것 같던 이별의 아픔은 당시의 그 사람을 잊어서 아물게 된 것이 아니라, 잠시 그 한 사람으로 인해 잊고 있었던 제 자신을 찾고 나서야 아물게 된 것 같습니다. 그리고 마침 그런 있는 그대로의 제 모습을 사랑해주는 지금의 남자친구를 만나 다행이네요.  

"오빠, 나 머리 단발로 확 자를까? 아님, 웨이브가 예쁠까? 물결웨이브 이런 거?"
"뭘 해도 예뻐. 지금 모습도 예쁜 걸?"
"뭐야. 대답하기 귀찮구나?"
"넌 내가 어떤 스타일이 예쁘다고 해도 어차피 너가 하고 싶은 스타일로 할거잖아."
"아, 응. 그렇긴 해."
"너가 하고 싶은 스타일, 너한테 잘 어울리는 스타일로 해."

출근하면 주위 분들이 또 다시 물으실까요?

"버섯씨, 무슨 일 있어?"
라고 말이죠. ^^;

[미쟝센 헤어팩]툭하면 ‘붕-‘ 뜨는 나의 머릿결에 딱!

얼마 전까지만 해도 머리가 짧아서 고민이었는데 어느새 상당히 머리길이가 많이 길어졌습니다. 어김없이 머리가 길게 자라고 나니 고민이 되더군요. 이대로 머리를 기를 것 인가. 자를 것 인가… 머리카락이 어깨 정도 오게 될 때 쯤 이면 항상 고민하게 되는 듯 합니다. 아마 여성분들이라면 한번쯤 이런 고민을 해보셨을 거예요.

여러 고민 끝에 일단 자르지 않고 기르는 것으로 마음을 굳혔습니다. (뭐랄까- 머리카락 끝부분이 쭉쭉 뻗친다고 해야 할까요. 그 느낌이 싫어서 참지 못하고 늘 싹뚝 잘라버렸는데 말이죠)


곱슬머리인데다 머릿결이 좋은 편은 아니다 보니 상대적으로 끝이 갈라지고 푸석푸석한 제 머릿결이 영 눈에 거슬리더군요. 개인적으로 신민아를 무척 좋아합니다. 하하. 신민아가 요즘 부쩍 TV광고를 통해 자주 접하게 됩니다만, 제 오래 전 다이어리 귀퉁이에도 잡지 속 신민아를 오려 붙여 둘 정도로 저의 로망이었습니다. 신민아처럼 예뻐질테야! 신민아처럼 귀여워질테야! 신민아처럼 볼륨 있는 몸매를 가질테야! 헤어팩 광고를 보고 있자니 긴 생머리를 찰랑거리며 방긋 웃는 그녀의 모습에 또 넘어가버렸습니다.



나도 신민아처럼 찰랑찰랑 거리는 긴 생머리를 갖고 싶어!

출처 : http://www.mjsen.co.kr


미쟝센 홈페이지(http://www.mjsen.co.kr)를 통해 해당 제품에 대한 정보를 확인해 보니 유독 제 눈을 잡아 끄는 문구. "곱슬모발을 매끈하게 하는 헤어팩" "타올로 모발을 감싸 주면 더 높은 효과를" 앗- 정말 효과가 있을까?

그렇게 질렀네요. 일명 신민아 헤어팩.

인터넷으로 구매하면 더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을 듯 한데 말이죠. 지르고 나니 살짝 아쉬움이...

인터넷으로 구매하면 1,000원 가량을 더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듯 합니다. 그래도 함께 주는 샘플로 만족을 해야겠죠?

너무나도 예쁜 신민아.



미쟝센 헤어팩은 상당히 양이 많은 듯 합니다.

트리트먼트를 압축하고 압축시킨 듯 한 느낌이었습니다. 노란 색상이 돋보이죠?


실은 이미 얼마전 미쟝센 데미지케어 집중영양 트리트먼트를 구입하였습니다만, 아직 쓰지 않고 있었습니다. 이제 헤어팩도 구매했으니 트리트먼트와 더불어 사용해야겠죠?



곱슬기가 상당히 심하다 보니, 이로 인해 받는 스트레스토 보통이 아니었습니다. 매번 미용실을 가야 하고; 그 비용도 만만찮고; 

미용실을 갈 때가 되긴 했습니다. 모근에서부터 올라오는 뽀글뽀글 악성 곱슬;;


미쟝센 레드팩을 냉큼 구매했습니다만... (이렇게 한다고 하여 제가 신민아처럼 여신상이 되는 건 아니라는 건 잘 알고 있지만 말이죠ㅠ_ㅠ)

효과가 있긴 할까. 나의 푸석 거리는 머릿결을 해결해 줄 수 있을지, 정말 궁금했습니다. 특히, 전 단발로 자르면 버섯처럼 붕- 머리카락이 날아오른답니다. 하하.

지금은 그나마 머리가 길지만, 단발로 자르면 그야말로 버섯공주가 되는 거죠. 하하. (웃는 게 웃는 게 아니야) 일명 악성 곱슬이라고 들어보셨나요? (하아)
 

본격적인 헤어팩을 시작하기에 앞서 인증샷!


인증샷을 찍고 샴푸를 해서 물기가 살짝 있는 상태에서 헤어팩을 필요한 만큼 손에 덜어 머리카락에 골고루 발라 줍니다.

머리카락 길이가 길고

머리숱이 많으니

듬뿍!

골고루 발라줍니다

골고루

골고루

뒤로 한번

앞으로 한번

헤어 길이가 길다 보니 바로 뒤로 넘겨 바르지 않고 앞으로 내려서 골고루 발라 준 후, 적당히 발리고 나면 뒤로 넘겨 다시 발라주었습니다.
골고루 스며 들도록 발라 주는게 포인트라고나 할까요-

골고루 발라 준 후, 스팀타올을 이용하여 머리에 이렇게 감싸고 3분 가량을 기다려 줍니다.


3분 후, 머리를 헹굴 때부터 이미 그 부드러움이 느껴지긴 했습니다만, 뒷모습과 측면, 윗면을 모두 사진 촬영을 해서 보니 더욱 그 차이가 도드라져 보였습니다. 제 눈으로 볼 수 없었던 뒷모습까지 사진을 직접 찍어 눈으로 확인하니 더욱 실감이...





전후 사진을 놓고 보니 정말 그 차이가 확연히 눈에 띄죠? 다음날 출근하니 머리를 했냐고 묻더군요.
여기까지 제가 직접 체험한 헤어팩 리뷰입니다. 저처럼 곱슬 머리로 고민하다가 헤어팩 제품에 관심을 가지실 분들이 있을 것 같네요. 1주일에 한번, 3분의 투자! 앞으로 쭈욱 꾸준히 이용해 봐야겠습니다. ^^

<<여기서 잠깐, 머릿결 관리 비법>>

  1. 머리를 감기 전 빗으로 꼭 앞 뒤로 빗겨 줍니다. 머리를 숙인 채 한 번, 머리를 뒤로 넘긴 채 또 한 번.
  2. 한 때는 샴푸를 쓸 때는 뜨거운 물, 린스를 쓸 때는 차가운 물 이라는 편견을 가지고 있었는데 미지근한 물로 자신의 두피와 모발에 맞춰 미지근한 물로 씻어내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갑작스런 수온 차는 오히려 모발에 악영향을 끼친다고 합니다)
  3. 반드시 손톱이 아닌 손끝으로 마사지 하듯 씻어 냅니다.
  4. 머리를 감고 나서도 수건으로 비비듯 말리는 것이 아니라 톡톡톡 두드리듯 쳐서 말립니다.
  5. 드라이기를 이용하여 건조하게 될 경우, 가급적 찬 바람을 이용하여 건조시키며 따뜻한 바람을 이용하게 되더라도 일정 거리를 유지하여 머릿결 손상을 최소화합니다.
  6. 헤어 드라이기를 두피에서 모발 방향으로 말립니다. (절대 머리카락 끝부분부터 말리지 마세요)
  7. 수시로 머리를 빗어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