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귈수록 늘어나는 기념일, 어떻게 챙겨야 할까?

사귈수록 늘어나는 기념일, 어떻게 챙겨야 할까? - 장기연애 커플, 기념일 선물 고민이라면...

"오늘 무슨 날인지 알고 있지?"
"오늘?"
"응. 오늘."
"오늘…은 금요일인데!"
"아니!!! 정말 몰라? 장난치는 거지?"

 

오늘이 무슨 날인지 모르는 것 같은 남자친구의 반응에 적잖은 충격을 받은 저는 꽤나 씩씩거렸습니다. 일단, 만나서 이야기하자는 남자친구의 말에 잔뜩 심통이 나서 만나긴 했는데 어째서인지 만나서도 꽤나 당당한 남자친구.

  

사귈수록 늘어나는 기념일, 어떻게 챙겨야 할까? - 장기연애 커플, 기념일 선물 고민이라면...

그런 당당한 남자친구의 모습에 900일을 맞아 미리 준비한 선물을 건네며 자, 이제 어쩔거냐- 태세로 째려 보았습니다.

 

"우리 오늘 만난 지 900일이거든?"

 

예상대로 라면 이쯤 되면 남자친구가 미안해 해야 하는 게 정상인데, 끝까지 당당한 남자친구.

 

"아니야. 버섯. 우리 오늘 만난 지 899일 되는 날이야."

 

남자친구의 말 한마디에 멘탈 붕괴. 그 날 하루는 남자친구와 만난 날짜부터 다시 차근차근 셈해 보았습니다.

 

"사귀자! 고 한 시점부터 셈해야 되는데 네가 한 번 거절했었고, 또 내가 한 번 튕겼고. 그때가 새벽에 문자로 한 말이었으니까. 문자는 의미 없잖아? 마주보고 해야지. 아, 그런데 앞으로 1000일 넘으면 어떡할 거야? 1100일도 챙기고, 1200일도 챙길 거야? 그런데 너 왜 700일은 안 챙겼어? 600일도 안 챙겼던 것 같은데? 그럼 앞으로 1000일 단위로 챙길까? 아님, 100일 단위? 아, 그러고 보니 우리 곧 3주년이구나."

 

남자친구의 쏟아지는 질문 공세에 다시금 멍-

 

연인 사이의 기념일, 그 정의는?

 

남자친구의 말을 듣다 보니 남자친구 말대로 기념일은 우리 둘의 만남을 기념하기 위한 날인데 지나치게 남들의 시선을 의식하고 있었고 남들 다 챙기는 기념일이니 우리도 챙겨야 한다는 어떤 의무감에 많이 치우쳐 있었던 것 같더군요. 우리의 날인만큼 남들의 시선을 의식할 필요가 전혀 없었는데도 말이죠.

 

남자친구의 "앞으로 100일 단위로 챙겨? 1000일 단위로 챙겨?" 라는 고민에서 느껴지듯, 연애 기간이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이런 D-Day 개념의 기념일은 그 의미가 옅어지는 듯 합니다. 연애 초기에는 '우리가 만난 지 어느새 100일이나 됐어!' 라는 생각에 지금까지 함께 한 날을 돌이켜 보고 자축하며 기념일을 챙겼지만, 연애 기간이 길어지고 서로에 대한 믿음이 큰 사이일수록 함께 한 날에 대한 의미보다는 앞으로의 계획에 더 많이 의미를 두게 됩니다.

 

사랑이 밥 먹여주지 않는다는 사실을 뻔히 알고 있는 숙성된 커플에겐 더더욱 말이죠.

 

연인 사이 기념일. 연애 초기에는 기념일을 챙기면서 함께 지내온 날을 자축하고 토닥이며 사랑을 키워나가는데 의미가 있기 때문에 기념일을 챙기면 챙길수록 좋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연애 기간이 긴 커플에겐 코 앞의 기념일 보다 앞으로 함께 할 날에 대한 구체적 계획을 세우는 것이 더 필요하지 않을까 싶네요.

 

오래 사귈수록 늘어나는 기념일을 쿨하고 합리적으로 챙기는 방법

 

연애 초기에는 챙기면 챙길수록 좋은 기념일. 그래서 기념일을 축하하며 파티도 하고 선물을 주고 받기도 하고 근사한 레스토랑에 가기도 합니다. 하지만, 연애 기간이 길어질수록 누구를 위한 기념일인가 싶을 만큼 챙기기 부담스러워지는데요.

 

오래 사귈수록 늘어나는 기념일을 쿨하고 합리적으로 챙기는 방법은 없을까요?

 

>> 편지를 쓰자! 만나서!

 

우선 오래 사귄 사이라 할 지라도 기념일에 빠지면 섭한 아이템이 있죠. 바로 편지! 그런데 또 편지라는 게 막상 쓰려고 하면 쓸 말도 없을 뿐 더러, 핑계가 생기기 마련입니다. 바빠서 못썼어- 라며 말이죠. 기념일엔 만나서 함께 편지를 쓰세요. 서로가 마주보고서 손으로 편지를 가려가며 말이죠. 하고 싶었으나 평소 하지 못했던 말부터 꼭 하고 싶은 말까지!

 

사귈수록 늘어나는 기념일, 어떻게 챙겨야 할까? - 장기연애 커플, 기념일 선물

 

남자친구와 전 그렇게 서로에게 하고픈 말을 기념일에 커피숍에서 만나 편지를 써서 주기도 했고, 반대로 서로의 입장이 되어 편지를 쓰기도 했습니다. 똑같은 레퍼토리의 편지도 연애 기간이 길어지니 익숙해져서 '만약 너가 나에게 편지를 쓴다면'의 형식으로도 편지를 쓰기도 하고 '현재의 내가 과거의 너에게 쓰는 편지' 등 여러 방향으로 편지를 쓰게 되더라고요.

 

서로의 편지를 보면 뻔하게 예상 가능한 내용이 아니니 좀 더 색달랐습니다.

 

>> 선물을 나누자! 만나서!

 

만나기 전, 깜짝 선물을 주려고 준비를 했건만 난 5만원대 선물을 줬건만, 상대방은 20만원대의 선물을 내밀면 괜히 미안해지고 민망해지는 상황이 연출되곤 합니다. 그래서 상대적으로 15만원치 내가 뭔가를 더 해줘야만 될 것 같고. 그렇다 보니 근사한 레스토랑에 가서도 과하게 지출하게 되기도 하는데요.

 

오랜 연인 사이일수록 비합리적인 지출은 줄이고 싶은 마음이 커집니다. 그래서 이왕이면 기념일에 선물을 준비해야 한다면 깜짝 선물도 좋지만, 함께 만나서 준비하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금액 한도를 정해서 말이죠.

 

두 손을 잡고 옷 가게를 돌며 이건 어때? 저건 어때? 같이 봐주고 고르고. 일방적으로 한 사람이 금액적 부담을 안는 게 아니다 보니 좀 더 편한 마음으로 추천해 주게 되어 좋더군요.

 

때론 둘 다 먹는 것을 상당히 좋아하다 보니 기념일에 맞춰 미리 찜 해 둔 맛집 투어 하는 것으로 대체하기도 합니다. 기념일은 누가 누구에게 뭔가를 해 주는 것에 의의가 있는 것이 아니라 함께 하는 것에 의의가 있는 것 같아요.

 

사귈수록 늘어나는 기념일

 

제가 그 때 일방적으로 어떻게 기념일을 깜빡 할 수 있냐며 사랑이 식었다는 둥 일방적인 투정을 부렸다면 어땠을까요? 그리고 남자친구가 앞으로 기념일을 어떻게 챙길지에 대해 저와 상의하지 않고 그게 뭐가 중요해- 라는 일관된 반응이었다면 어땠을까요?

 

사귈수록 늘어나는 기념일, 여러분은 어떻게 챙기고 계신가요? ^^

 

기념일 챙기기 꼼수 부리려다 한방 맞은 사연

연애를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은 친구가 곧 다가오는 발렌타인데이를 맞아 남자친구에게 어떤 선물을 해야 할지 고민이라는 이야기에 나도 한 때 그런 때가 있었지… 라며 흐뭇하게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캬! 나도 그런 때가 있긴 했는데..."

선물만 고민인가요? 어떤 편지지에 어떻게 마음을 담아 표현할지도 고민을 하죠.


연애 초기만 해도 발렌타인데이니 어떤 걸 선물해 줘야 할까, (초콜릿은 기본이며 선물과 편지는 그와 덤으로 딸려 가는 옵션이라 생각했었습니다) 그리곤 화이트데이니 사탕을 달라, 로즈데이 장미며, 빼빼로데이 빼빼로며, 먼저 요구하기도 하고 남자친구가 먼저 챙겨줘도 '당연히 받아야 하는 날이니까' 라는 생각으로 받았던 것 같습니다.

그러다 혹여 남자친구가 '그런 거 다 상술이야' 라며 넘어가려고 하면 토라져서 씩씩 거리기도 했는데 말이죠. 그렇게 받는 것에도 연연해 하고 주는 것에도 연연해 하던 제가 직장생활이 바쁘다는 이유로 너스레를 떨며 기념일을 대~충 넘어가기 시작했습니다.

대충 '밥 사주기'로 넘어가는 거죠. (편지라도 덤으로 있어야 할텐데 오로지 밥으로 통일해 버렸습니다)

꽃보다 밥! 언제부턴가 실리를 따지기 시작하다

"우리 버섯. 한 때는 안 챙겨 준다고 씩씩거리더니 이제 먼저 밥으로 은근히 다 통일하네. 이제 아줌마 다 된 거야?"
"하하. 뭐. 오빠도 나도 바쁘니까. 그러고 보면 상술 맞는 것 같아. 이제 실리를 좀 따져야지."

발렌타인데이도 밥! 화이트데이도 밥! 꽃보다는 밥! 남자친구의 그런 거 다 상술이라는 말에 씩씩거리던 제가 이제는 실리를 따지기 시작했습니다. (정확하겐 바쁘다는 핑계로 기념일 챙기기를 슬슬 귀찮아 하고 있다고 봐도 될 듯 합니다) 결혼반지로 다이아몬드보다 금이 나을지도 모른다는 이야기도 하면서 말이죠.


"결혼할 때 다이아몬드 보다는 금이 장기적으로 봤을 때 더 나을지도 몰라. 금테크를 하는 거지. 우리도! 어때?"

기념일 뿐만 아니라 웬만한 모든 것에 그렇게 실질적으로 어떤 것이 더 이득이 될 지를 고민하고 따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면서 문득, '데이트 비용도 만만찮지만 기념일 챙기는 비용도 만만치 않은데, 결혼하면 기념일을 챙기는 비용도 훨씬 줄어 들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결혼하면 기념일이 좀 더 편해지지 않을까?

이미 결혼 10년차를 훌쩍 넘기고 아들까지 키우고 있는, 살림과 직장생활을 똑 부러지게 하고 있는 직장 선배 언니에게 기념일 선물 챙기기에 대한 고충을 털어 놓았습니다. 바쁜 직장생활을 하며 기념일을 챙기려니 힘들다는 구차한 이유를 늘어 놓은 뒤, 매번 기념일마다 뭘 해야 할지, 어떤 선물을 해야 할지 고민이라며, 결혼하면 좀 더 이런 고민에서 해방되지 않을까… 라며 이야기를 꺼냈습니다.

"결혼하면 좋을 것 같아요. 기념일이며 선물에 크게 연연해 하지 않아도 될 것 같아서."
"어머. 얘 좀 봐! 결혼해도 당연히 챙겨야지. 아니, 결혼하면 더 챙겨야지."

순간 한 대 맞은 것 같은 기분.

쿵!

'어라?! 결혼하면 더 챙겨야지?!'

"결혼한 지 10년이 훌쩍 넘었지만 여전히 난 고민하고 있어. 남편 생일 때마다, 결혼기념일마다 뭘 선물해 줘야 할지. 어떻게 하면 감동을 줄지. 늘 남편에게 미안해. 그래도 연애할 땐 내가 잘 챙겨줬었는데, 결혼하고 아이가 생기고 나니 남편에게 가야 할 100%의 마음이 이제는 거의 아이에게 쏟아지고 있으니 말이야. 신랑 입장에선 많이 서운하겠지."

"결혼하면 더 잘 챙겨줘야 돼. 네가 아직 결혼하기 전인데다 엄마가 되기 전이니 잘 모르겠지만 특히, 아이가 생기고 나면 남편을 더 챙겨주고 싶어도 마음만큼 잘 못 챙겨 주게 된다."

"아이만 챙겨주면 남편이 토라지기도 해. 난 아들 하나를 낳았는데 아들 둘을 키우고 있는 기분이야."

선배언니는 어느 정도 우스갯소리처럼 이야기를 했지만 그 말 하나하나가 너무 와 닿았습니다. 내가 단단히 잘못 생각하고 있었구나- 하는 생각과 함께 말이죠.

바쁜 직장생활과 살림을 함께 하고 있으면서도 연애 할 때 보다 기념일은 더 꼭 꼭 챙긴다는 선배 언니의 이야기를 듣고 있으니 결혼하면 기념일을 좀 더 편하게 넘어가도 되겠다고 생각했던 저를 돌아보게 되더군요. 편해지면 편해질수록, 가까워지면 가까워질수록 더 소소한 것에 관심을 기울이고 잘 해줘야 한다는 사실을 잠시 잊고 있었던 건 아닌지… '기념일보다 평소에 잘하면 되지 뭐.' 라는 생각 하나만으로 내 입장을 합리화 시키고 너무 쉽게 생각하고 있었던 건 아닌지… 정작 상대방 입장은 생각지 못하고 말이죠.

이번 발렌타인데이엔 더 이상 바쁘다는 핑계를 대지 않고 주말을 이용해 편지를 꼭 써주겠다는 약속을 했습니다. 연애 초기엔 편지를 참 자주 썼었는데 정말 오랜만이라는 말과 함께 은근 기대하는 남자친구의 표정과 말투가 잊혀지지 않습니다.

밤 늦은 시각, 혹시라도 잊을까봐 센스있게 문자도 보내줬네요. 오랜만에 편지 쓰려니 이거 은근히 부담되는걸요? +_+

+ 덧) 결혼 후, 아이가 생기고 나면 남편을 잘 챙겨 주고 싶어도 아이에게 많이 신경을 쓰다보니 상대적으로 덜 챙겨주게 된다며 챙길 수 있을 때 잘 챙겨 주라는 말이 너무 인상적이었습니다. 역시, 결혼 후 알콩달콩 잘 살고 있는 어른들의 말을 귀담아 들으면 자다가도 떡이 생겨요. (응?) 어느 책에서도 볼 수 없는 귀한 실전 연애 정보를 들려 주시니 말이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