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에게 사랑받는 애교, 애교 따라잡기

"여보세요?"
"밥 먹었냐?"
"네. 식사 하셨어요?"
"응. 그래. 다음에 또 연락하마."

이 소리는 지방에 계신 경상도 무뚝뚝 대마왕이신 아버지와 그 무뚝뚝함을 쏙 빼 닮은 저의 통화입니다.

타고난 무뚝뚝함은 쉽게 바뀌지 않는다 -_-;;

어렸을 때부터 성인이 되기까지 장녀로 커왔고, 가장으로 자라온 터라 애교를 부릴 틈도 없었고 애교의 필요성도 느끼지 못했습니다. 그렇게 무뚝뚝함이 머리 꼭대기에서부터 발끝까지 뚝뚝 떨어지던 저였습니다.

연애를 하기 전엔 주위 친구들에게 "괜찮아. 요즘엔 이 무뚝뚝함이 대세야!" 라며 무뚝뚝함의 매력을 빠득빠득 우기곤 했는데 말이죠.

그런 와중 사랑에 빠지고 연애를 하면서 처음으로 저에게 애교가 없음이 그리 아쉬울 수가 없더군요. (화장실 들어가기 전 마음과 나온 후의 마음은 다릅니다;;;)

연애 초기 온통 제 머릿속에는 "어떻게 하면 남자친구에게 예뻐 보이려나? 남자친구에게 어떤 애교를 보여주면 좋아할까?" 라는 생각만 가득했던 것 같습니다. 정작 남자친구가 바라는 게 어떤 모습일지는 생각지도 않은 채 말이죠.

"야, 네가 부리는 그 애교라는 거, 어떻게 하면 생기는 거냐?"
"푸하하. 뭐야. 무뚝뚝함이 대세라던 네가 왜? 하하. 그나저나 연애를 하고 있는 네가 연애를 하지 않는 나한테 물으면 어떡해?"
"몰라. 무뚝뚝함이 대세가 아닌가봐. 너 툭하면 '뿌잉뿌잉' 하잖아. 네가 하니까 제법 귀여워 보이던데 좀 알려줘 봐."

어설프게 친구에게 애교를 배워 혼자 열심히 연습해 봤지만 역시나! 이 놈의 무뚝뚝함이 어딜 가겠습니까. "힝. 오빠~ 나 오늘 오빠 너무너무 보고 싶었쪄. 뿌잉뿌잉." 헐- 이놈의 뿌잉뿌잉은 도대체 무슨 뜻을 담고 있는 건지, 왜 친구가 하니 애교 철철이고 내가 하면 무뚝뚝함이 뚝뚝 떨어지는 건지 말입니다.
그렇게 친구를 통해 열심히 배운 필살 애교를 연습만 하다 정작 남자친구 앞에선 보여주지 못했습니다. -_-;;; (다행히도)

여자의 매력은 '애교'가 전부가 아니다

애교 못지 않게 남자친구에게 사랑 받을 수 있는 보다 쉬운 방법이 있습니다. 

남자친구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눈을 마주치면서 끄덕이고 박수치고 호응해 주는 것. '에게? 고작 그거?' 라고 할 지 모르지만, 정말 이 고작 '요것'이 남자친구에겐 애교 못지 않게 자신의 매력을 서서히 심는 방법이자, 자연스레 애교로 이어지게끔 하는 방법이기도 합니다.

"정말?" "진짜?" "우와!" "멋지다!" "오!" "아하~"

애교가 안되니 거의 포기하다시피 하고선 남자친구가 어떠한 이야기를 꺼내면 들어주고 맞장구 쳐주는 것이 시작이었는데요. 처음엔 말로만 "정말?" 했던 것이, 어느 순간, "아, 정말?!" 이라고 말하며 박수를 치게 되었고, "멋지다!" 라고 입으로만 뻥긋 했던 것이 남자친구의 어깨, 팔이나 손을 자연스럽게 잡으면서 "완전 멋져!"가 되고 "우와! 멋져요. 오빠! 꺄악!" 이렇게 진화했습니다.  

남자친구의 말을 귀담아 들어주고 적극적으로 호응해 주는 과정에서 이 '호응'이 진화를 하다 보니 '애교'가 되었습니다. (놀라울 따름 -_-;;)

"나랑 애교는 거리가 너무 멀어. 난 타고난 무뚝뚝이라 애교를 못부리겠어-" 라고 하는 분들. 굳이 애교를 억지로 부리려고 하기 보다는 자신만의 다른 매력으로 자신을 어필하거나 저처럼 상대방의 말에 적극적으로 호응해 주는 것으로 '애교의 아장아장 걷기' 단계를 시작하면 좋을 듯 합니다.

흠. 그러고 보니 막상 친구에게 배운 '뿌잉뿌잉'은 정작 지금껏 한번도 써먹어 보질 못했네요. 자신에게 맞지 않는 애교를 억지로 배워 가며 한다는 것 자체가 조금 모순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 친구가 하는 모습은 참 귀엽고 예뻐보였지만, 그만큼 그 친구가 애교를 부리는 모습이 자연스러웠기에 그런 것이고 반대로 전 스스로 어색해 하고 쭈뼛거려 하는데 그런 와중에 제가 했다면, 아, 상상만 해도 아찔해 지네요.

'뿌잉뿌잉'은 너한테 안어울려!


조심하세요! 억지로 자신에게 어울리지 않는 애교를 부리려 했다간 '
주먹을 부르는 애교'가 되거나, '가식'으로 보이거나 둘 중 하나! +_+ (너무 노골적인 표현인가?)


억지로 애교를 부리려 하기 보다는 먼저 상대방의 이야기를 귀담아 들어주고 호응해 주는 것으로 시작해도 늦지 않습니다. ^^

순대, 어디에 찍어 드세요? 소금? 초고추장? 막장?

대학생활을 위해 지방에서 서울로 처음 발을 내디뎠을 때의 그 날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지방에서 서울에 발을 딛자 마자 가장 먼저 한 것은 아마도 '어설픈 서울말 따라 하기'가 아니었나 생각됩니다.

다소 무뚝뚝하면서도 거센 어투의 경상도에 오랫동안 머물고 있다 보니, TV 드라마에서 접하는 서울말을 듣고 있으면 절로 마음이 사르르 녹아 내리는 듯 했습니다. 그런 드라마 속 서울말을 직접 서울에 와서 접하게 되니 그저 저에게 인사를 건네는 분들만 봐도 약간의 '과장'을 보태어 심장이 두근거렸습니다. (꺅!) 서울말을 쓰는 여자분들은 너무나도 예뻐 보였고, 서울말을 쓰는 남자분들은 너무나도 멋있어 보였습니다. 더불어 드라마 속 주인공이 화를 내는 장면이 나와도 "에게, 저게 화 내는 거야? 더 세게 나가야지!" 라는 생각을 했으니 말이죠. 워낙 서울말의 어감이나 말투 자체가 부드러워서 그런가 봅니다.

"그래도 예뻐!"


서울에 머문 지 10년이 다 되어 가고 있음에도 툭툭 튀어나오는 경상도 억양은 숨길 수가 없는 듯 합니다. 간혹 남자친구와 말다툼을 하다가도 남자친구의 말 한마디에 gg를 선언합니다.

"어! 어! 너 또 사투리 나왔어."
"내가?"
"응. 거봐. 너가 흥분해서 말하니까 사투리가 나오잖아."
"내가 언제? 나 사투리 안 썼어."
"거짓말. 너 좀 전에 흥분해서 사투리 썼어."

(이거야 원. 말다툼 하는 와중에 사투리 썼다고 중간에 말을 낚아 채어 버리니 다음 싸움이 진행되지 않습니다;)

20여 년 가까이 머물러 왔던 제가 살던 고향을 벗어나 많은 사람들을 만나면서 가장 먼저 바뀐 것은 제 말투, 그리고 저의 시각입니다. 제가 지금 쓰고 있는 말투가 서울말인지, 경상도 사투리인지, 강원도 사투리인지, 어느 지역의 말인지 긴가 민가 하는 때가 있습니다. (-_-;;; "난 어느 나라 말을 하고 있는 거니?") 그리고 기존의 좁은 시각에서 보다 더 큰 세상을 볼 수 있는 안목이 생긴 듯 합니다.

우선 제 말투와 저의 시각을 변화 시키게 된 큰 계기가 바로 대학교 기숙사 생활입니다. 기숙사 생활을 하면서 이런 저런 지역의 많은 친구들을 만나면서 새로운 정보를 많이 얻었습니다.


"우와! 너네 순대 초고추장에 찍어 먹어? 신기하다!"
"우린 순대 된장에 찍어 먹어"
"우린 막장! 쌈장이라고 해야 하나?"
"근데, 서울에선 소금에 찍어 먹잖아"
"나 진짜 깜짝 놀랬어. 소금에 찍어 먹다니!"

순대 하나를 먹다가도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다가 모두가 각기 다른 양념장에 찍어 먹는다는 것을 알곤 당시엔 그게 왜 그리도 신기하고 재미있던지 꺄르르 웃었습니다. 솔직히 제가 살고 있던 경상도 외의 지역을 벗어난 적이 없어 같은 한국에 살고 있음에도 다른 지역의 소식에는 별 관심이 없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요즘에도 종종 기숙사 생활을 했던 친구들과 대학교 동기들을 만나 이런 저런 이야기들을 나누곤 합니다. 제 바람은 한국에서 벗어나 좀 더 자유롭게 여러 나라의 문화를 접하는 것인데요. (지금 실제 그렇게 하고 계시는 분들이 있죠. 부러워요. +_+)

가만히 생각해 보면 한국의 여러 지역의 다양한 문화를 먼저 접해 보는 것도 재미있는 여행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보다 더 많은 친구들을 만나면서 말이죠. ^^

+ 덧) 순대, 여러분은 어디에 찍어 드세요?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