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초기, 약속시간에 늦고도 화를 낸 이유

 

"너 왜 이렇게 늦었어?"
"내가 뭘. 뭐가 늦었다는 거야? 20분 밖에 안 늦었어."
"…헐!"
"남자가 쪼잔하게… 20분을 못 기다려?"


 

퇴근 후, 즐겨 보는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에 나온 대사(크리스탈-태민)입니다. 보고 있다 과거의 제 모습이 생각나 입안에 오물거리던 음식물을 뿜었습니다. (!)

한 때 저도 비슷한 말을 연애초기, 남자친구에게 한 적이 있습니다. 지금 생각해 보면 그 때의 난 정말 뻔뻔했었구나... 라는 생각 밖에 들지 않습니다.

방귀 뀐 놈이 성낸다더니! 연애 초기, 약속 시간에 늦고도 화를 낸 이유

 


"왜 이렇게 늦었어?"
"에이, . 10분 밖에 안 늦었네."
"아니지. 무슨?! 무슨 10분이야. 20분은 지났어."
"..."
"아까 네가 곧 도착한다면서 통화한 시간이 언제냐 면, 봐봐. 적어도 20분은 늦었다는 거지. 그렇지?"



연애 초기, 약속시간에 늦은 사람은 분명 남자친구가 아닌 저인데도 남자친구에게 화를 냈습니다. 사과하려고 하기도 전에 '왜 이렇게 늦었어?'라고 묻는 남자친구의 질문이 마치 걱정스러운 '?'가 아닌 역정의 '?(버럭)'로 들렸으니 말이죠. (방귀 뀐 놈이 성낸다더니)
그렇지 않아도 늦어서 미안한데, 왜 이렇게 늦었냐며 묻는 남자친구에 대한 저의 속마음은...

'뭐야. 미안하다는 말이 듣고 싶은 거야? 이미 늦은 걸 어떡하라고? 만났으면 된 거 아니야? 이걸 따지는 시간이 더 아깝지 않아?'


라며 제 멋대로 상황을 해석하고 남자친구의 '왜 늦었어?' 질문 하나에 억측을 하고 있었습니다.


"
, 그래. 그래. 알겠어. 알겠다고. 그만해. 미안해."


. 당시의 저는 시트콤의 여자주인공과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제가 늦은 20분이라는 시간보다 '남자가 쪼잔하게 왜 그렇게 하나하나 따져?' 라는 생각이 더 컸으니 말이죠.


'
그래. 어디 한 번 늦기만 해 봐! 그 땐 나도! 똑같이! 따지고 들 테다!'


그 땐 서로에 대한 신뢰가 깊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조금이라도 손해 보는 걸 못 견뎌 했고, 하나하나 따지고 계산하다 보니 그야말로 '눈에는 눈, 이에는 이'가 되더군요.



상대방이 나에게 베푼 것에 대해선 똑같이 하지 않으면서 정작 상대방이 나에게 조금이라도 상처를 준다 싶으면 '두고봐! 똑같이 해 줄테다!'라는 생각을 갖고 있으니 사이가 좋을래야 좋을 수가 없더군요.

그리고 그 당시로부터 6년 이 지난 2011 12월의 마지막 금요일, 회사 근처로 먼저 찾아온 남자친구. 한 해를 마감하는 날이다 보니 종무식을 하고 일찍 끝날 거라 예상했지만 생각과 달리 회사일이 자꾸만 늦어졌습니다. 먼저 와서 기다리고 있던 남자친구에게 잔뜩 미안하더군요.

회사일이 더 늦어 질 것 같아서 미안하다고 잠깐 만나 이야기하는데 붉어진 남자친구의 얼굴과 차가워진 손이 보였습니다. 남자친구가 혹여 감기라도 걸리진 않을까. 나 때문에 기다려 주는 건데, 이런 저런 생각과 급한 마음에 유자차를 사서 건넸습니다.

"미안해. 어떡해. 여기까지 와 줬는데. 많이 춥지?"
"아냐. 괜찮아. 네가 준 유자차 진짜 맛있다."


단돈 천원의 유자차이건만 제가 건넨 유자차 한 잔에 '괜찮아'라는 말을 건네며 기다릴 수 있으니 걱정하지 말라는 남자친구를 보고 있자니 더 미안하더군요.

"나 땜에 아프면 어떡하지..."

 


연애 초기, 우리 커플은 약속 시간 10분의 늦음도 20분의 늦음도 용서치 않는 커플이었지만 지금은 30분이건 1시간이건 기다릴 수 있으니 걱정하지 말라고 말하는 사이입니다.

무슨 차이일까요?


배려는 배려를 낳는다


연애 초기, 약속 시간에 제가 늦거나 남자친구가 늦을 때면 늘 다투기 바빴습니다. 너가 잘못했다, 너도 잘못한 적이 있다, 를 두고 말이죠.

6
년 전, 그 날도...

약속 시간에 늦어 다투던 그 때도 10분이 되었건, 20분이 되었건 기다림에 지쳐 있던 남자친구의 모습을 보았을 겁니다. 똑같이 차가워진 남자친구의 얼굴과 손을 보았겠죠. 그럼에도 그땐 왜 몰랐을까요? 아니, 그 땐, 왜 보고도 못본 척 한 걸까요?

그런 남자친구의 모습을 보고서 먼저 달려와 '미안해. 오래 기다렸지?' 한 마디 건네는 것이 어려운 것도 아니었고, 늦기 전에 먼저 여차저차하여 조금 늦을 것 같은데 어떡하지. 미안하다고 먼저 귀띔해 주는 것도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었을텐데 말이죠.

그땐 기다리는 상대방보다 ''를 생각하기 바빴고, 나를 기다리며 시간을 허비하는 상대방의 시간보다 '내 시간'을 우위에 두었던 것 같습니다.


똑같이 상대방의 시간도 나의 시간처럼 소중하고, 내가 힘들 듯 상대방도 힘들거라는 것을 생각한다면 절대 그렇게 행동하지 못했겠죠. 언제부턴가 연애 기간이 길어지면서, 서로에 대한 믿음이 깊어지면서 조금씩 상대방의 모습이 보이기 시작했던 것 같습니다.

이전엔 보고도 보지 못했던 남자친구의 모습이 말이죠.

배려는 배려를 낳습니다.

"우리 뭐 먹으러 갈까? 오늘 나 때문에 많이 기다렸지? 맛있는 거 먹자. 내가 살게."
"아냐. 내가 연락도 없이 먼저 와서 기다려서 너가 난처했을 것 같아. 내가 맛있는 거 살게. 뭐 먹고 싶어?"



12
월의 마지막 날. 퇴근 후, 남자친구와 함께 저녁을 먹으며 계속 웃음이 나왔습니다. 연애 초기, 조금만 늦어도 이를 갈던 예전의 우리 커플의 모습이 생각나서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