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콤달콤 잊지못할 그 맛, 부산 초량밀면 [맛집/부산/밀면 맛집]

뭐니 뭐니 해도 여행의 묘미는 맛집 탐방이라며 부산으로 향하던 날, 열심히 인터넷을 뒤지고 뒤져 맛집을 찾아 보았습니다. (먹는게 남는 것이여- 라며...)

여행을 떠나기 전의 설레임이란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죠. 모처럼의 휴가를 맞아 서울을 벗어난다는 생각에 더 들떴던 건지도 모릅니다.

부산으로 향하기 전 정보를 찾다 보니 부산으로 가서 이 곳, 저 곳을 누빌 생각이라면 지하철 1일권을 발권하여 이용하는 것이 좋다는 글이 있더군요. 

아무래도 부산에 가서 직접 음식을 만들어 먹을 것이 아니라면 이왕 부산에 간 것이니 맛집을 찾아 나서는게 좋을 것 같아 1일권이 괜찮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렇게 냉큼 지하철 역으로 향해 3500원으로 발권한 1일권입니다. 서울에선 이제 볼 수 없는 종이 티켓이네요. 

부산역과 초량동역 사이에 위치한 초량밀면이라는 맛집에 대한 추천이 유독 많아 초량밀면이라는 밀면 전문점으로 향했습니다.
잊을 수 없는 그 맛, '초량밀면'

부산은 바다와 인접해 있다 보니 '회'를 먹어야 된다며 회를 맛보기도 했지만, 일상으로 돌아온 지금까지도 잊혀지지 않는 그 맛은 어째서인지 회가 아닌 밀면입니다. 꿀꺽.

초량동역보다는 부산역에서 더 가까운 듯 합니다. 처음엔 이 곳이 얼마나 유명할까, 얼마나 맛있을까 하는 그 생각으로 찾았는데, 입구에서부터 길게 늘어져 있는 줄에 무척이나 놀랬습니다.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자니 곧이어 많은 사람들이 저희 뒤를 이어 길게 늘어서더군요. +_+  
한 쪽에선 열심히 손수 만두를 빚어내고 있느라 분주한 모습이었습니다.
"초량밀면 두 그릇 주세요~ 아, 왕만두도 주세요~"
밀면 한 그릇에 3천원! 왕만두 3천5백원?! +_+
너무나도 저렴한 가격에 '헉' 하고 놀랬습니다. 양이 적을지도 모르니 대자로 먹어야 한다며 워낙 먹성이 좋다 보니 큰 사이즈로 시켜 먹었습니다.
 
주문을 하고 곧이어 나온 육수. 육수 맛이 정말 끝내주더군요. +_+ 하악!
음, 그리고 이건 단무지와 오이절임인가요? 오이가 어떤 것에 절여서 나온 건지 처음 먹어본 거라 뭔지 잘 모르겠어요. 부산 차이나타운에 가도 단무지와 이 오이절임을 주던데 말이죠. 피클보다 덜 시고 살짝 새콤한 맛입니다.  
드디어 기다리던 밀면 등장!
그리고 왕만두!
양이 적으면 어쩌나 했는데, 이거야 원, 너무 양이 많아 탈이더군요.
만두 속도 꽉 찬데다 쫄깃쫄깃한 만두피가 인상적이었습니다.
사진을 보고 있자니 지금 당장 다시 부산으로 돌아가 맛 보고 싶어 집니다. ㅠ_ㅠ  
만원 한 장으로 두 사람이 배부르게 허기를 채울 수 있답니다. 그렇게 초량밀면으로 시원하게 허기를 채운 후, 해운대로 향해 드넓은 바다와 모래사장, 많은 사람들을 봤습니다.
한쪽에 많은 사람들이 몰려 있어 가 보니 '6시 내고향' 촬영을 하고 있더군요.
아, 부산에서 돌아온 이후로도 좀처럼 초량밀면의 그 맛을 잊을 수가 없어요. ㅠ_ㅠ
저렴한 가격 못지 않게 푸짐한 양과 새콤달콤한 맛! +_+
혹시 서울에서 부산으로 KTX를 이용해 가게 되시면 부산역과 멀지 않은 초량밀면에서 밀면과 왕만두 한 번 드셔보세요. 줄 서서 기다린 보람이 있습니다. +_+ 으흣.

부산이 고향이신 상사분이 "몰랐어? 부산엔 밀면이 대부분 3천원이야." 라고 말씀하셔서 사뭇 놀랬습니다. 회사 주변 점심 식사로 6천원이 기본이요, 조금 비싸다 싶음 7,8천원을 훌쩍 넘어가니 말입니다.

서울 중심가에도 보다 저렴하고 푸짐한 양과 맛으로 승부하는 음식점이 많아졌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 봅니다. (중심가는 땅값이 비싸서 실현불가능인가...ㅠ_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동구 초량제2동 | 초량밀면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