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남자' 재벌2세. 현실은?


h7lmXDxY89MMmbAH/DZHohm13ZrZ4RL4yDa6effUMjM=

출처 : http://todayhumor.paran.com/board/view.php?table=humorbest&no=222952&page=10&keyfield=&keyword=&sb=


SBS 그것이 알고싶다 420화 2007년 3월 24일 방영된 내용이라고 하네요.
실화라는 것이 더욱 끔찍. ㅠ_ㅠ 아, 속상해-

 
 
 
2003년, 당시 열다섯 여중생이던 주희 앞에 한 소년이 나타납니다.

 
 

그의 이름은 강태민. 누가 봐도 반할만한 열일곱 미소년이었습니다.

 
 

 
태민이는 만날때마다 선물을 챙겨줄 만큼 다정다감한 성격이었습니다.

 
 
 
거기다 그는 재벌 2세였습니다. 고급 차에 경호원까지 거느리고 학교에 나타날때면,
 
주희는 친구들 사이에서 신데렐라가 되었습니다.

 

 

어린 나이었지만 주희는 사랑에 빠졌습니다.
 
주희는 학업도 중단한채 태민이와 함께 지내게 됩니다.
 
 
 
그런데.
 
 
 
 
우리 아이가 사람을 죽였다. 영우라는 아이를 죽였다.
 
태민이가 전화를 했어요. 걱정하지 마시라고.
 
어머님은 전화도 받은적 없는 거라고.
 

 
 

 
주희가 살인을 저질렀습니다.
 
일방적으로 따라다니며 괴롭히던 태민이의 친구를 다툼 끝에 살해한 것입니다.
 
태민이는 주희를 감싸려고 자기가 한 짓으로 꾸몄고,
 
재벌가인 태민이의 집에서는 거액을 들여 사건을 무마합니다.
 
그리고 두 사람은 호주로 도피 유학을 떠납니다.
 
 
 
 
 
재벌 2세 소년과의 사랑, 살인, 그리고 도피유학.
 
그야말로 소설같은 이야기 입니다.
 
그런데 해피엔딩으로 끝나는듯 했던 이 이야기는 3년 뒤 어느날,
 
주희가 갑자기 부모앞에 나타나면서 희대의 사기극으로 밝혀집니다.
 
 
 
 
 
3년여만에 나타난 딸은 이해할수 없는 말을 했습니다.
 
주희는 누군가에게 쫓기고 있었다고 합니다.
 
 
 
 
 
" 언니라니? "
 
딸이 언니라고 부를만한 사람은 없었습니다.
 

 
 
더구나 주희의 손목에는 자살을 시도한 흔적까지 있었습니다.
 
더구나 주희의 손목에는 자살을 시도한 흔적까지 있었습니다.
 
도대체 주희에게 그동안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호주에서 유학생활을 하는줄 알았던 딸은 부산의 한 아파트에 있었습니다.
 
주희는 이곳에 감금되어 있었다고 합니다.
 
 
 
주희를 감금하고 있었던 사람들은 누구일까.
 
경찰에 구속된 사람들은 20대와 30대의 여자 세명.
 
 
 
 

그런데 이 여성들 중 놀랍게도 낯익은 얼굴이 있었습니다.
 
바로 사진 속 재벌 2세 강태민.
 
주희와 장래를 약속했던 재벌2세 강태민.
 
그는 남장을 한 여자였던 것입니다.

 
 
 
 

 
이 모든 일을 주도한것은 30대 여성 정씨입니다.
 
그는 자신을 정태민의 비서라고 소개했던 인물입니다.
 
 
 
 
 
 

주희의 애를 태우던 그는 고급차량에 경호원까지 거느리고 주희가 다니던 학교에 나타납니다.
 
자신은 재벌 2세 강태민의 비서 역할을 맡았고 곁에서 이 모든것을 조정했습니다.

 
 
 
 
 

 

선물 공세와 재벌 2세라는 배경으로 그는 어린 여학생의 마음을 사로잡습니다.

 
 

모범생이던 주희는 학업도 중단한채 태민이를 따라 가출을 하기에 이릅니다.
 
 
그렇다면 살인사건은 어떻게 된 것일까?

 


그런데 어디에서도 시신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도대체 주희가 죽인 사람은 누구일까?

 

경찰 조사결과 주희 엄마에게 전화를 건 사람은
 
영우가 아니라 피의자 정씨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주희가 죽였다는 영우는 현실에는 없는 가공의 인물이었습니다.

따라서 살인사건 역시 애초에 일어나지도 않은 것입니다.
 
 
 
 
 
 
 
 
딸이 살인을 저질렀다고 믿은 부모는 그때부터
 
태민이에게 전적으로 의지하게 됩니다.
 

엄마가 태민이라 여기며 통화했던 사람도 물론 정씨였습니다.
 

딸이 살인을 했다고 믿는 그 순간부터 주희네 가족은
 
정씨의 손아귀에 있었습니다.

 

정씨는 살인사건을 무마한다며 돈을 요구합니다.
 
이때에도 치밀한 수법으로 믿음을 줍니다.

53 54 55
 
 
살인사건을 무마할 수 있을정도로 재력과 권력을 지닌 태민이네 집.
 
가족에 대한 묘사도 매우 구체적이었습니다.
 
 
 

재벌가의 큰 손인 할머니, 엄마와 가족들.
 
그들은 모두 정씨의 혀끝에서 탄생한 허구이 인물들이었습니다.
 
능수능란한 거짓말로 정씨는 끊임없이 돈을 요구합니다.

 
 
 
 
 
 
 

이렇게 3년간 갈취한 돈은 한 가정을 파탄에 이르게 할 만큼 거액이었습니다.

 
 
 
 
 

그렇게 3년 6개월이 지난 어느날 주희가 탈출을 감행합니다.
 
그러나. 또다시 정씨의 거짓말이 주희의 발목을 잡습니다.
 
 
 
 
 
주희는 무작정 택시를 잡아타고 서울로 향했고 3년여만에 부모를 만났습니다.
 
그러나 천신만고끝에 탈출한 딸을 엄마는 다시 돌려보내려고 했습니다.

 
그렇게 3년간의 사기행각은 끝이 났습니다.
 
정씨는 검거 직전까지도 갖은 거짓말로 주희네 가족을 협박했습니다.

 
그런데 정씨와의 전화통화에서 주희 엄마는 여전히 그가 누구인지 혼란스러워 하고 있었습니다.
 
 
 
우리가 정씨를 다시 만난것은 구치소로 떠나기 하루 전 날.
 
다른 방송사에서 한창 취재중이었습니다.
 
 
 

경찰은 취재진에게 정씨의 거짓말을 조심하라고 충고합니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도 매 순간 새로운 거짓말을 지어내 수사에 혼선을 주었다고 합니다.
 
정씨는 경찰과 취재진 앞에서도 전혀 긴장하지 않은 모습이었습니다.
 
그녀는 스스로를 타고난 거짓말쟁이라고 했습니다.

 
 
 
 
 

여장남자인 재벌2세 강태민도 그렇게 탄생한 거라고 합니다.

 
 
 
 
 

정씨는 범죄사실을 마치 무용담처럼 우리에게 들려 주었습니다.
 
 

초기에 주희에게 헤어지자는 편지를 보낸 대목에서는 흥분을 감추지 못합니다.
 
 

정씨는 남을 속이는 일 그 자체에 큰 기쁨을 느끼고 있는듯 합니다.

 
 
 
 
거짓말이 반복될수록 시나리오는 점점 더 탄탄해지고,
 
자신도 그 시나리오의 일부가 된다고 합니다.
 
 
 

이 사람이 다 얘기 하네요. 이게 핵심인거지. 그러니까 앞뒤가 좌악 맞는거죠.
 

사기 범죄자들이 수년간 거짓말을 하며 가까운 사람들,
 
심지어는 가족까지 속일수 있는것은 바로 이런 이유 때문입니다.

 
 
 
 
 

 

정씨는 자신의 거짓말 실력에 대해 확신에 차 있었습니다.
 
검거된 지금도 누구든 속일수 있다고 자부합니다.

 


구치소로 가기전 그녀는 자신의 꿈에 대해 이야기 해 주었습니다.
 
 
그것이 알고싶다를 보다가 캡쳐해봤어요.
 
양이 너무 많아서 전체를 캡쳐하진 못했지만,
 
이런 사기꾼 뿐만 아니라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평범한 사람들의
 
거짓말을 다룬 부분도 있었는데 무척 충격적이었어요.
 
 
 
거짓말이 일시적인 순간의 잘못으로 끝나는게 아니라
 
나중엔 자신이 한 말이 거짓인지 혹은 진실인지 헷갈려 하는 사람도 있었고,
 
정말 습관처럼 입만 열면 거짓말이 나와서 곤란해 하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도 있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