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는 결혼을 해야 어른이 된다? 결혼한 남자의 멋짐폭발!

남자는 결혼을 해야 어른이 된다? 

부제 - 결혼을 준비하는 과정에서의 책임감에 대해 - 내 여자를 부모님께 소개하고 부모님을 설득하는 과정


남자는 결혼을 해야 어른이 된다


"남자는 결혼을 해야 어른이 된다고 생각하거든."

 

제가 첫 직장생활을 하면서부터 가까이에 계셨던. 당시 부장님이셨던 그 분은. 대기업의 이사 자리를 거쳐, 지금은 상무. 등기임원으로 CFO 자리를 꿰차고 계시는 그야 말로 제가 존경하는 분입니다.

 

우리 상무님 쵝오!!!


뭐, 상무님 자랑하려고 그런 건 아니고. 과거 제 연애 포스팅에도 여러 번 소개 되었던 인물이기도 합니다. 500원을 1년여간 꾸준히 저금통에 모아 그걸 뭐에 쓰나- 싶었는데, 결혼기념일에 맞춰 와이프에게 선물을 사주는 모습에 멋지다! 는 생각을 참 많이 했어요.

 

개인적으로 술을 마시지 못하기 때문에, 술자리를 좋아하지 않지만 술자리에서는 이런 저런 다양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는 점에서 좋은 점도 많은 것 같아요. (라고 나름 자신을 설득하는 중-)

 

남자는 결혼을 해야 어른이 된다


멀게만 느껴지는 상무님과 함께 하는 자리에선 특히, 재미난 이야기를 많이 들을 수 있습니다. 연세가 있으시기 때문에 세대 차가 나는 건 어쩔 수 없지만 말이죠. 하하하.

 

한참 '결혼'에 대한 이야기가 술 안주거리로 씹히고 있었어요. 그러면서 상무님이 하신 "남자는 결혼을 해야 어른이 된다고 생각하거든." 이 말씀 한마디에 구석에서 아무 말 없이 앉아 있던 후배가 손뼉을 짝! 치며 급 공감을 하더군요.

 

"맞습니다. 상무님. 제가 그래서 어른이 되었어요."
"헐…! 에이, 뭘 그리…"
"아니. 진짜에요. 아부성 발언이 아니라."

 

결혼을 해서 어른이 되었다고 말하는 후배. 사실, 그 후배를 가까이에서 본 저도 그 후배의 결혼 전과 후를 비교하면, 한가지는 확실히 다른 것을 알겠더군요. 일이 조금 힘들면 "대충 일하다 때려 치울 거야!" 혹은 "사표 내면 되지 뭐! 라며 까짓 꺼!" 라는 조금은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며 힘겨워 하더니 결혼을 하면서 책임감을 가지고 묵묵히 일한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습니다.

 

아마도 그 책임감이 결혼에서 비롯된 걸까- 싶기도 했고요.

 


한 때 제 머릿속엔 '결혼하고 싶다' 또는 '결혼하기 싫다' 라는 두 가지 마음이 공존하면서 복잡- 복잡- 하곤 했는데요. 정작 단 한번도 결혼을 하기 위한 준비 과정을 생각하지 못한 듯 합니다.

 

상무님의 술자리에서 말씀해 주신 남자는 결혼을 해야 어른이 된다는 말씀을 들으며 새삼 결혼에 골인하기 까지 (더하건, 덜하건) 얼마나 마음 고생이 심했을까-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아래는 상무님의 말씀입니다.

 

남자는 결혼을 해야 어른이 된다

 

"사랑하는 여자를 얻기 위해. 그 여자의 마음을 훔치기 위해 나름의 방법으로 애를 쓰지. 그게 전부냐? 아니지. 그 여자의 부모님 앞에서 또 잘 보이기 위해 노력하고 내 나름의 방법으로 마음을 얻기 위해 노력하지."

 

"내가 부모님 앞에 가서 '나 저 여자 얻고 싶어. 여자 부모님 좀 설득해줘.' 칭얼거리며 떼 쓴다고 해결될 수 있는 일도 아니잖아? 오로지 나의 노력으로 여자 부모님 앞에 가서 무릎 꿇고 어떻게 그녀를 책임질 것인지 설득하고, 또 결혼 준비 과정에서도 내가 사랑하는 여자와 부모 사이에서 의견이 다르면 그걸 조율 하고 또 설득하고 타협을 하고. 그러는 모든 과정이 어른이 되는 과정인 거야."

 

"그렇게 오롯이 고백에서부터 결혼까지 성사시킨다고 해도 그게 끝이냐? 아니지. 또 결혼을 하고 나서도 그녀와 함께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또 노력해야지. 책임감을 가지고. 그 책임감의 무게란 어마어마하거든. 그러면서 어른이 되는 거야."

 

상무님의 말씀을 듣고 나니 새삼 '결혼한 남자'가 위대해 보이는 건 왜일까요? (응? 결론이 뭐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