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 국가고객만족 14년 연속 1위 SK텔레콤

며칠 전, 한 문자를 받았어요. 무슨 문자인고 하니, SKT에서 국가고객만족도 14년 연속 1위 달성 기념 이벤트에 대한 문자이더군요. 오호. SKT가 국가고객만족도 1위? 그것도 14년씩이나!!! +_+ 

+_+ 냉큼 문자 받은 링크로 이동하여 설문조사를 비롯한 다양한 이벤트에 참여하였습니다.
이 이벤트는 4월 18일부터 시작하여 5월 7일까지 총 20일간 진행된답니다. 
히힛. 제 포스팅을 보고 알게 되신 분들은 냉큼 참여하세요! 음. 그나저나 국가고객만족도가 대체 뭐길래 SKT에서 이토록 큰 이벤트를 하는걸까요? +_+

국가고객만족도? NCSI? 그게 뭐야? 

국가고객만족도(NCSI)란, 국내외에서 생산, 국내 최종소비자에게 판매되고 있는 제품 및 서비스에 대해 해당제품을 직접 사용한 경험이 있는 고객이 직접 평가한 만족수준의 정도를 모델링에 근거하여 측정, 계량화한 지표를 의미하는데요.

NCSI의 최소 측정단위는 개별기업이 생산하는 제품 또는 제품군(Product Line)이며, 측정결과는 개별기업(Company Level), 산업별(Industry Level), 경제부문별(Economic Sector Level) 그리고 국가(Nation Level) 단위로 발표됩니다.

NCSI 모델은 제품 및 서비스에 대한 고객의 기대수준, 인지품질수준, 인지가치수준, 종합만족수준, 고객불만수준, 고객충성도, 고객 유지율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모델구성요소간의 인과관계를 종합적으로 분석할 수 있어 기존 고객만족측정모델에 비해 신뢰도와 완성도가 매우 높은 편입니다.  

해당 제품을 직접 사용한 고객을 대상으로 평가를 하는 것이니 당연 다른 어떠한 지표보다 설득력이 있는 지표가 되겠군요. 

SK텔레콤이 지난 3월 28일 발표된 국가고객만족도(NCSI) 조사에서 이동전화서비스 부문에서 또 한번 최우수기업으로 선정되면서 14년 연속 1위라는 대기록을 세웠습니다.

그래도 이게 무슨 대단한 일인지 잘 모르시겠다구요? 실은, 우리나라에서 14년 연속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은 SK텔레콤이 유일하답니다. 14년 연속 1위 달성, 어느 기업도 달성하지 못한 기록을 세운 거죠. 뿐만 아니라, 역대 통신업 분야 NCSI지수 최고점인 75점을 획득했다는 점도 놀랍습니다. 

14년 전인 1998년, NCSI가 처음 시행될 당시만 해도 SK텔레콤은 56점이라는 상당히 낮은 점수를 받았었는데 말이죠.

금번 NCSI 통신 평가 분야는 IPTV 부문이 신설되어 6개로 늘어났다고 합니다. 이 중 SK텔레콤, SK브로드밴드, SK텔링크 등 SK통신계열사가 통신분야 시내외전화, 인터넷전화 등 음성통신을 제외한 전 부문(이동전화, IPTV, 초고속인터넷, 국제전화)에서 1위를 거두며 통신분야 총 6개 부문 중 4개 부문을 휩쓸었다고 합니다.

뭐 다른 부문은 접어두더라도 이동통신부문에 있어서는 저 또한 3개 통신사(SKT, KT, LG U+)를 사용해 보았지만 사용시 가장 만족한 통신사가 SKT었습니다. 그리고 저 뿐만이 아니라 실제 많은 주위 분들이 이동전화 부문 만족도만 놓고 봤을 땐 SK텔레콤을 가장 많이 언급하더군요. SKT 설문조사 결과물에서도 많은 분들이 우수한 음성 통화품질과 온 가족 무료 등의 다양한 요금제를 많이 꼽아 주셨더군요. 

이처럼 많은 사람들이 음성 통화 품질에 있어 SKT를 이야기하는 것은 SK텔레콤이, [이동통신서비스의 가장 근본은 음성통화와 데이터 품질 향상]이라 생각하고 늘 최우선으로 투자, 확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SK텔레콤은 2010년 3월 초 이동전화 요금 부과방식을 10초당 18원에서 1초당 1.8원으로 변경하는 '초 단위 요금체계'를 국내 통신기업 중 처음으로 도입해 제공하기도 했습니다. 초단위 요금체계는 고객이 사용한 만큼만 요금을 부과하는 합리적인 과금체계이자, SK텔레콤의 전 고객들이 별도 선택과정 없이 요금할인 효과를 볼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었습니다.   

이 외 최근 들어 다양한 서비스 부문에서 SKT의 활약이 두드러지는데요. 전 개인적으로 SK텔레콤이 이번에 선보인 '초콜릿' 또한 고객만족을 높이는데 상당수 기여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초콜릿이 T멤버십 한도 차감 없이 제공된다는 점과 SK텔레콤이 직접 제휴한 상품을 약 50% 할인된 가격으로 제공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말이죠. 앞으로 SKT가 새롭게 선보이는 다양한 서비스로 인해 T멤버십 이용자 고객만족도가 꾸준히 더 높아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   

으흥. 저도 얼마전, 초콜릿을 통해 마켓오 브라우니(정가 3천원)를 멤버십 차감 없이 단돈 100원으로 구매했답니다. :) 아직 초콜릿을 모르신다면, SK텔레콤 티월드의 초콜릿 페이지로 고고!

+ 덧) SKT 멤버십스토어 어플을 다운로드 받으시면 스마트폰에서도 초콜릿을 이용하실 수 있답니다. ^^

SK텔레콤 스마트라이프 전도사가 되었습니다 [SK텔레콤/T reporter 1기]

우리 집 모든 가족은 SKT유저입니다.
어머니는 98년도부터 핸드폰을 사용하신 이후, 줄곧 SKT를 유지하고 있는 10년 이상의 장기고객인데요. 요금제도 바꾸지 않고 이용해 오시다 보니 SKT이면서도 월 요금1만원대를 줄곧 유지하고 계시죠. 덜덜.

스마트폰(스카이 베가)을 사용하며 SKT에서 1만원 이하의 요금을 납부하는 사람은 정말 극히 드물 거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_-;; 세이브요금제. 대체 언제적 요금제인가요?

그 외에도 집 전화도 B인터넷 전화를, 인터넷도 SK브로드밴드를 이용하고 있다 보니 이것 저것 결합상품으로 이용해서 더 저렴한 요금을 유지하고 있는 듯 합니다.

그런 어머니와 달리, 저는 SKT로 넘어온지 얼마 되지 않아 사용량에 따라 올인원 35 요금제와 45 요금제를 오가며 사용하고 있습니다. KT를 이용하다 SKT를 사용하면서 느낀 강점은 역시, 통화 음질이나 3G의 영향력이었습니다. 다만, 상대적으로 3사 중 SKT의 요금제가 상당히 비싸다는 생각도 놓칠 수 없는 단점이라면 단점으로 꼽히고 있죠. (저의 어머니가 정말 예외적인 케이스가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이렇게 SKT를 이용하며 이런 저런 생각을 참 많이 했었는데요. 
요금제부터 멤버십서비스, 기타 등등. 언젠가 한번 속시원히 이런 저런 생각을 털어놓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었는데 정말 그런 기회가 제게 주어졌습니다. 바로 SKT T reporter가 되었기 때문이랍니다. SK텔레콤 T reporter를 선발 모집에 대한 메일을 받고 냉큼 지원했는데 운좋게 선정이 되었어요. +_+

그리고 지난 주 토요일, SKT T reporter 1기 정기모임에 다녀왔어요.

SKT T reporter 가 된 이후, 첫 정기 모임이었습니다. 드레스 코드 레드&오렌지에 맞춰 고민고민하다 빨간 후드티를 입고 갔어요. 

광화문역에서 멀지 않은 곳에 purearena(퓨어아레나)가 위치해 있답니다.  

입구에 들어서자 마자 반갑게 인사해 주시는 SKT 담당자 분들! 꺄아! 거기다 맛있는 핑거푸드까지! 작은 부분에서도 많이 신경을 써주신 것 같았어요. 여기저기 보이는 T 브랜드 로고! 

SKT 리포터 1기는 총 30명으로 구성되어 있답니다. 오홋! 익숙한 얼굴들이 많더군요. 이웃블로거 분들이 눈에 많이 띄어서 너무 반가웠어요.    

11시부터 시작된 이 날의 모임에 앞서 사진 찍기에 여념이 없었습니다. 그럴만도 한 것이 이런 저런 소소한 인테리어가 눈길을 사로 잡더라구요. 캬! 언제 한번 서울역사박물관 근처에 가실 일이 있으시면 이 곳을 한번 들려 보세요. 홍보대행사 프레인컨설팅그룹이 운영하고 있는 브라스리 겸 북카페랍니다.    

아, 저도 여자인가봐요! (응?) 심플하면서도 굽 높은 구두를 보니 괜히 신어보고 싶어지는... +_+ 실제 착용해 봐도 된다고 쓰여져 있어요. (자... 자제하자구...)

안녕! 안드로보이!

토요일, 11시부터 시작된 이 날의 모임에서는 T reporter로서의 1년간의 활동에 대해 개괄적인 소개를 해 주셨어요. 오호! 4월부터 무려 다음해 3월까지! 1년간 활동하게 되었네요. 전 2011년 12월까지만 활동하는 줄 알고 내심 아쉬워했었는데 말이죠.  

SK텔레콤 T 레포터로서 가장 마음에 드는 건 바로 이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 지원입니다. 올인원 35요금제와 45요금제를 오가면서도 내심 올인원55 요금제를 탐내기도 했었죠.  올인원45요금제에 비해 올인원55요금제가 딱 1만원 비싼 것인데도 고민하게 되더라구요. 한 달에 만원만 더 내면 그야말로 데이터요금 걱정을 싹 날릴 수 있는데, 한없이 고민하게 되는... 만원의 차이로 무제한을 택할 것인가. 그냥 만원을 덜내고 무제한을 포기할 것인가... +_+ 

이젠 올인원55요금제로 무제한 데이터를 사용하게 되었으니 와이파이존 찾아 다닐 필요 없이 언제 어디서나 마음껏 사용하게 될 것 같습니다. 한동안 모바일로 이웃분들에게 인사 드리지 못했었는데, 마음껏 블로그와 SNS를 할 수 있겠군요! 꺄아!

그리고 SKT 다양한 현장취재를 지원해 준다고 합니다. 으흥. 언젠간 원빈과 신민아를 코 앞에서 볼 날이 올지도 모르겠군요.

그리고 T라고 하면 특히, 다양한 컬쳐 프로그램을 빼놓을 수 없죠. T reporter로서 캠핑부터 페스티벌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행사에 초대 받게 될 듯 해요. 기대기대!

우리나라 국민의 반 이상이 사용하고 있는 SKT! 이제 제가 T reporter로서 브랜드 T의 다양한 소식을 전달해 드리게 될 듯 합니다. SKT, 이용하며 느꼈던 점이나 바라는 점에 대해 저를 통해 전달해 주셔도 제가 메신저가 되어 전달해 주는 역할도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T reporter 1기의 공식적인 모임은 이렇게 끝이 나고, 점심 식사를 맛나게 먹었답니다.

너무 맛있는 스테이크!
그리고 후식으로 나온 이 녀석이 압권이었어요. 너무 맛있더라구요. 미처 메뉴판으로 이름이 뭔지 확인하지 못했는데, 언제 한번 퓨어아레나(purearena)에 가게 되시면 이 녀석을 꼭 맛보시길!
이 날, 30명이라는 적지 않은 많은 블로거와 한 자리에 모여 각자 개인별 자기 소개를 듣고 SKT에 대한 각자의 생각을 공유할 수 있어 너무 좋았어요. 늘 이런 행사나 모임을 가질 때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온라인에서 만나뵈었던 블로거분들과 인사를 하고 이야기 나눌 수 있다는 것. 정말 짜릿한 일 같아요. 

한 가지 주제를 가지고 나누는 많은 사람들의 생각과 각기 다른 견해, 그 속에서 새로운 아이디어를 찾게 되는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귀를 열고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

버섯공주의 T reporter 1기로서의 활동, 많이 기대해 주세요.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사직동 | 광화문역 5호선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