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은 정말 미친 짓일까?' 결혼 하기 전 명심해야 할 3가지

결혼은 정말 미친 짓일까?

부제 : 결혼 하기 전 명심해야 할 3가지


네.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결혼은 미치지 않고서야 못합니다.


뭐? 네.


결혼은 당신 옆에 있는 연인에게 미치지 않고서는 못합니다. 더 정확히는 당신을 낳아주시고 길러주신 부모님만큼 당신의 연인을 신뢰하고 사랑할 수 있을 때 결혼하셔야 합니다.

 


결혼 하기 전 명심해야 할 3가지



유독 우리나라는 결혼이라는 제도가 복잡무식합니다. (팩폭)

 

서로 좋아하는 감정을 확인하고 연애하는 과정도 정말 복잡한데, 연애하는 단계에서 결혼으로 이어지기란 정말 상상 그 이상의 관문을 통과해야 합니다. 만약, '어? 전 너무 수월하게 결혼했는데요?' 라고 생각하신다면 정말 큰 복을 받으신 분이라 자부하셔도 좋습니다. (완전 부러움)

 

흔히 결혼을 한다고 하면 부모에게서 벗어나 한 가정의 남편, 아내 그리고 아빠, 엄마로서의 역할을 생각합니다. 하지만 사실 결혼을 하는 과정에서의 가장 무거운 역할은 사위이자 며느리로서의 역할이랍니다.

 

"너네 둘만 좋다면 우리도 좋다." 라는 양가 어른을 만나 결혼을 한다면 큰 무리 없이 결혼에 골인할 수 있을 듯 합니다. '돈' 만 해결된다면 말이죠. 하지만 가족 간에도 민감할 수 밖에 없는 '돈' 이라는 부분이 결혼을 진행하며 여러번 거론되기 시작합니다.

 

신혼집, 혼수, 예단, 예물 등.

 

"난 이만큼 했는데, 넌 왜 이만큼 못해?"
"우리집은 이랬는데, 너네집은 왜 그래?"

 

결혼을 준비하면서 가장 크게 와닿았던 부분이 결혼은 '둘' 이 하는 것이 아닌, '가족' 과 '가족' 이 하는 것이다 - 라는 건데요. 분명, 우리 둘은 '반반' 이러나 저러나 없는 돈이니 '반반' 이었음에도 양가 어른과 대화를 하면서 처음의 계획과 다른 방향으로 나아가게 되기도 하고 예상치 못한 돈 문제가 툭 튀어나오곤 합니다.


결혼 하기 전 명심해야 할 3가지 


'아, 그냥 연애만 할까? 굳이 결혼해야 하나?' 라는 생각이 들지도 모릅니다.
'어? 이 사람이 이런 사람이었어? 내가 사람을 잘못봤나봐.' 라는 생각이 들지도 몰라요.

 


결혼 전 꼭 기억해야 할 3가지

 


첫째. 당신이 그 사람과 결혼을 결심했다면 묻고 또 물으세요. 이 사람이 아니면 안될 정도로 그 사람을 사랑하는지. (평생을 함께 할 반려자이니 신중하세요)

 

둘째. 그리고 정말 그 사람과 평생하고자 마음 먹었다면 그 사람에게 무엇 때문에 힘들고 무엇 때문에 고민이 되는지 솔직하게 털어 놓으세요. 대화. 또 대화. (결혼의 주인공은 친구도 아닌, 다른 선후배도 아닌, 양가 어른도 아닌 두 사람입니다)

 

셋째. 그리고 크게 다투더라도 상대방의 약점이나 가족 문제로 연인에게 상처 주지 마세요. (결혼하더라도 그 상처는 오래오래 간답니다)

 

요즘은 반반 하는 분위기임에도 불구하고 남자쪽에서 신혼집, 여자쪽에서는 혼수라는 생각을 가진 어른들이 많고, 마찬가지로 맞벌이가 아니면 생계가 힘들다고들 하는데 아직 남자가 돈 벌고 여자는 집안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어른들 또한 많습니다.

 

왜? 그렇게 살아오셨기 때문이죠.

 

여자쪽이 될 수도 있고, 남자쪽이 될 수도 있고. 어느 한쪽이 옳다. 그르다를 논하기 전에 결혼은 두 사람이 주인공이며 어느 한쪽의 집안 어른이 자신들이 결정한 사항과 다른 행보를 보이면 해당하는 쪽(여자든 남자든)의 해당 집안 어른을 자식인 본인이 설득해야 합니다. 중요한 건, 본인이 어른을 설득해야 하는 것이지, 어른의 의사를 고스란히 상대 남자나 여자측에 통보를 하면 안된다는거죠.

 

'우리집에서 이렇게 하래'


'우리 엄마가...'


'우리 아빠가 그러시는데...'


'넌 왜 우리 부모님 무시하니?'

 

저 역시, 결혼을 준비하며 이런 저런 우여곡절이 많았습니다. 이 결혼 이까짓 거 그냥 확. 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말이죠. 그런 과정에서도 제일 중요한 건 서로에 대한 신뢰. 서로에 대한 배려, 서로의 끝없는 대화가 기반이 되어야 결혼까지 잘 이어질 수 있어요.

 

지금 당신의 연인과 결혼을 결심하셨나요? 기억하세요. 당신의 친구도? 당신의 부모도 아닌 지금 당신 곁에 있는 그 또는 그녀가 당신과 평생 함께 할 동반자라는 것을.


궁합, 어디까지 믿어야 할까?

"네 아버지와 재혼하면 죽을 수도 있다는 말까지 들었어. 그런데도 난 네 아버지를 택했고, 재혼했다. 그만큼 사랑하니까. 그런데도 넌 내 사랑이 잘못되었다고 비난 할거냐?"

아버지와 재혼하기 전, 궁합을 보곤 자신이 재혼을 택할 경우, 자신이 죽을 수도 있다는 말을 들었음에도 이 사랑을 택했고, 후회하지 않는다며 그래도 자신의 사랑을 잘못되었다며 손가락질 할거냐고 새어머니가 제게 물으셨습니다.

이제 막 중학생이 된 제게 있어 새어머니의 존재는 그저 행복한 한 가정을 파괴시킨 파괴범으로 밖에 보이지 않았습니다. 아무리 이런 저런 이유를 대며 자신의 사랑을 합리화 하기 위해 애써봤자, 어린 제 눈엔 그저 마녀로만 보였습니다.

당시, 제 나이 열 다섯, 저보다 나이가 훨씬 많은 어른이 궁합이니 뭐니 하며 이야기 하는 그녀의 모습이 어리석게만 보였습니다.

대학생이 되어 기숙사 생활을 하며 친구들과 어울려 지내던 어느 날, 새어머니가 돌아가셨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대낮에 횡단보도를 건너다 어이없는 사고를 당한 것이었는데, 운전자가 술에 취한 상태도 아니었고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8차선에서 그런 일이 벌어졌다는 것에 많이 놀랬습니다.
솔직히 그 소식을 듣자마자 떠올랐던 것은 새어머니가 그토록 이야기 했던 '궁합' 이었습니다. 전 솔직히 궁합이니 사주니 그런 것을 믿지 않습니다.
그런데 처음으로 그 사건으로 인해 온 몸에 소름이 돋았습니다. 친 어머니가 아님에도 법적으로 어머니이기에 상주복을 입고 장례식장에서 멍하니 앉아 있었습니다.

"우리 엄마 살려내!"

새어머니와 그 전 남편 사이의 아들이 장례식장에 찾아와 울고 불며 자신의 어머니를 살려 내라고 울부짖던 모습을 잊을 수 없습니다. 처음으로 새어머니와 사별한 전 남편 사이의 아들을 보았죠.

정말 궁합이 그러했기에, 사주가 그러했기에 새어머니가 이승을 떠나신 건지 혹은 어른들이 말하는 평온했던 한 가정의 파탄녀로 단순한 죄값을 치른 것인지, 그저 우연인 건지 알 수 없습니다. 다만, 젊은 나이에 그렇게 세상을 떠난 새어머니가 안타깝게 느껴집니다.

제가 그렇게 미워하고 증오했던 새어머니이건만 막상 그런 분이 세상을 떠나고 나니 언제 그랬냐는 듯 미워하는 마음이 눈 녹듯 사라져 버렸네요.

이미 새어머니가 돌아가신 지 8년이 훌쩍 지났습니다.

주위 친구들도 재미삼아 궁합을 보기도 하고, 사주를 보기도 하지만 가는 사주카페마다 궁합을 보러 가는 곳마다 제각각 다른 이야기를 듣고와 또한 그런 말에 이리저리 흔들리는 친구들을 쉽게 접할 수 있습니다.
궁합이 좋지 않다느니, 죽을 수도 있다느니와 같은 이야기를 듣고서도 자신은 이 사랑을 택했다며 욕하지 말라던 새어머니가 막상 저 세상을 떠나고 나니 그런 말을 하시던 새어머니를 떠올리면 아찔해져 옵니다.

하지만 제가 믿고 싶은 것은 궁합이나 사주보다 다른 이를 슬프게 하고 아프게 한 사랑은 분명 그에 대한 죄값으로 피눈물을 흘리게 되는 것이라 그렇게 생각하고 싶습니다.

지금은 이승에 계시지 않은 새어머니. 그렇게 증오하고 미워했던 분이건만, 막상 떠나고 나니 큰 허탈감이 밀려 오더군요. 왜 그렇게 미워했을까- 하는 생각에 말이죠. ^^; 그저 좋은 곳으로 가셨을거라 믿고 싶습니다. 

오늘도 한 친구는 어제 궁합을 보고 다녀왔다며 남자친구와 궁합이 좋지 않은데 어떡하냐며 발을 동동 굴리고 있네요. 궁합을 보고 정말 좋지 않은 말을 들어 헤어질 것이 아니라면 굳이 궁합을 볼 필요가 있을까 싶기도 합니다. 오히려 헤어지지도 않을 거면서 궁합을 봤다가 서로에게 아픔만 남기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으니 말이죠.

궁합, 여러분은 어디까지 믿으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