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짐 잠실클럽] PT를 받다 – 두 번째 이야기

어느새 운동을 시작한지 한 달이 다 되어 가고 있습니다. 오늘은 PT를 받은 경험담을 살포시 이야기 할까 합니다. 월드짐 잠실클럽에 등록하고 제일 먼저 눈에 띈 것은 너무나도 넓은 공간과 다양한 운동 기구였습니다.

더불어 많은 분이 운동을 하고 있어서 정작 런닝머신과 자전거가 하이라이트라면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그 넓은 공간을 촬영하지 못했네요. 대신 카페월드짐 카페에 업로드 되어 있던 사진을 보여드립니다.

사진 출처 : http://cafe.naver.com/cafeworldgym

사진 출처 : http://cafe.naver.com/cafeworldgym


전체적으로 블랙과 화이트의 조화라고 할 수 있을 만큼 운동기구도 제 각각의 멋스러움을 드러냅니다. 무엇보다 너무 깨끗해서 마음에 쏙- 들었습니다.


처음 보는 낯선 헬스기구도 많아 이리저리 둘러 보고 있는데 한 트레이너 분이 다가와 "오리엔테이션을 도와 드릴까요?" 라고 물으시더군요. 그렇게 저의 뭄무게와 키, 체지방이 낱낱이 밝혀 지는 순간이었습니다. PT는 잘 알고 계시겠지만 Personal Training으로 1:1 로 개인트레이너와 함께 정해진 시간과 스케줄에 맞추어 도움을 받는 것입니다. 개인마다 다른 체질과 밸런스를 잘 잡아 준다는 점에서 PT는 매우 매력적이죠.

특히, 저 같은 사람은… (응?)

보아 & 이효리

이전 글에도 언급한 바 있지만, 갑작스레 10kg이 늘어난데다 갑작스레 10kg을 빼고 다시 서서히 몸무게가 늘어난 경우입니다. 한번 운동할 때 지칠 때까지 하는 스타일이다 보니 하루에 2시간씩, 3시간씩 유산소 운동(수영과 댄스)을 하고 굶다 보니 지방이 빠지는 것 까진 좋았는데 지방이 빠지고 무리한 운동으로 근육까지 빠지게 되었고, 운동을 그만 둔 시점에는 근육이 있다가 빠진 자리 마저 지방으로 메우게 되었습니다.

이전엔 정말 끄떡없다-는 표현이 딱 맞을 정도로 웬만큼 힘든 운동을 해도 지치지 않고 잘 버텼는데 금새 지치고 금새 주저 앉게 되더군요. 당시 다이어트를 한답시고, 유산소 운동에만 신경 쓰고 근력운동을 하지 못했기 때문에 일어나는 현상이었죠.

이 이야기를 트레이너 분에게 또 듣게 되니 마음이 참 아프더군요. "사랑하는 내 근육들아-" 라면서 말이죠. 한때는 "여자가 무슨 근육이냐-" 고 했었는데, 그 생각이 얼마나 잘못된 건지 알 것 같습니다. (탄탄한 보아의 복근과 탄탄한 이효리의 허벅지 근육을 갖고 싶어요)


개인 PT를 받으며 그 동안 소홀해 있었던 근력운동과 유산소 운동을 병행하며 행했습니다. 10분 동안 가볍게 뛰는 것으로 몸에 열기를 채우고 난 후, 본격 근력 운동에 들어갔습니다. 정말 신기하다고 생각되는 것은, 수영을 1시간 해도 힘들지 않고, 댄스를 1시간 해도 힘들지 않았는데 (허걱-) 근력운동을 하고 나니 왜 그리 힘이 드는 건지- 다음날 근육이 뻐근한 것 같으면서도 개운한 것 같은 묘한 기분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1시간이라는 시간 동안 줄곧 제 곁에서 운동하는 법을 알려주시고, "파이팅" "마지막 하나 더" 하며 응원을 해 주시니 절로 열심히 하게 되더군요. 단순한 윗몸 일으키기를 하더라도 혼자 할 때보다 10배의 운동효과를 느끼며 운동 한 듯 합니다.
월드짐에는 별도의 스트레칭 룸이 있어 공간이 구분되기 때문에 자유롭게 스트레칭을 할 수 있습니다.


스트레칭룸에는 짐 볼을 비롯한 가벼운 운동기구들이 놓여져 있답니다.
 

허벅지가 굵어 고민하는 저에게 짐 볼을 이용한 운동법도 알려주셨는데요. 2세트로 나누어 진행하는데 정말 다리가 후들후들 거리더군요.

비록 1회의 경험이었지만, PT 수업은 정말 잊지 못할 것 같습니다. 연예인들의 늘어났다 쉽게 줄어드는 고무줄 몸무게의 비법을 PT를 하고 나니 알겠더군요. 이렇게 개인트레이너가 개인별 체질에 맞춰 계획을 세워주고 운동하는 시간 동안 줄곧 함께 있는데 살이 빠지지 않는 게 되려 이상할 것 같습니다. 굳이 PT의 단점을 꼽으라면 역시, 만만치 않은 금액이겠죠;;;

월드짐에서 경험한 PT수업. 아주 색다른 경험이었습니다.

[월드짐 잠실클럽] 스피닝을 하다 - 그 첫번째 이야기


예뻐지고 싶은 마음.
그 마음의 불씨를 더욱 화라락- 불타오르게 하는 기회가 생겼습니다.
바로 다름 아닌, 아이프로슈머 월드짐 잠실점을 한달간 체험할 수 있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정확히 11월 첫째주에 등록하여 오늘까지 3주 정도를 다닌 것 같네요.

잠실점이니 잠실역에 위치하고 있지 않을까? 라고 생각하시겠지만, 정확히는 신천역과 오히려 더 가까운 편입니다. 신천역 1번 출구로 나와 트리지움 아파트 사잇길로 들어오다 보면 영동일고등학교를 볼 수 있는데 영동일고등학교 평생교육관 3층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제가 월드짐 잠실점에서 지금까지 체험한 것은 PT, 스피닝, 팝댄스, 스텝, 주카리핏투플라이를 체험했습니다만, 그 중 스피닝을 먼저 소개할까 합니다. 

3층으로 올라가 월드짐에 들어서자마자 다소 놀란 것은 생각보다 상당히 큰 규모 때문이었습니다. 

상당히 깔끔한 분위기


잠깐 멤버라운지에 앉아 쉬다가 찍었는데, 정면으로 샤워실 가는 방향이 보이고, 사진으로 보이지 않지만 우측으로 JUICE BAR가 있답니다. 파우치와 생과일주스를 마실 수 있답니다.

GX스튜디오가 크게 위치해 있고 GX스튜디오 바로 옆에 스피닝만을 위한 스튜디오가 있답니다. 들어서니 꽤 많은 스피너가 보입니다. 


스피닝이 뭔지 정말 궁금했습니다. 자전거처럼 보이는 저것이 스피너인데 일반 자전거와 바퀴부분이 다르죠? 스피너를 타고 신나는 음악에 맞춰 1시간 가량을 앞에 계시는 선생님을 따라 하다 보면 비오듯 흐르는 땀방울과 터질 것 같은 심장 박동을 느낄 수 있습니다.

전 정말 죽는 줄 알았...

물론 스피닝룸 밖에도 일반 헬스장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수많은 자전거가 구비되어 있습니다만, 스피너는 일반 자전거와 달리 서서 탈수도 있고 본인이 원하는 만큼 온갖 힘을 내어 빠른 속력으로 달릴 수 있습니다. 원하는 만큼 중량 조절도 가능하구요.


선생님의 말투를 자꾸 흉내내게 되는데요. (선생님을 보면 자꾸 노홍철이 떠오르는 건 왜일까요) "원 마이나-" 라고 하시면 왼쪽으로 한번 돌려주고, "원플러스-"라고 하시면 오른쪽으로 한번 돌려 줍니다.  
오른쪽으로 한번 돌릴 때마다 패달을 밟는 것이 힘겨워집니다. 반대로 왼쪽으로 돌리면 가벼워지죠.

음악 리듬에 맞춰 템포를 살려 가며 운동하는 것이 포인트입니다. 또한 팔과 다리가 힘들어지면서 점점 벌어지게 되는데 벌어지지 않게 주의해야 한답니다. 아무래도 운동효과 때문에 그렇게 자꾸 주의를 주시는 듯 합니다.


힙이 업될 뿐만 아니라, 요즘 대세인 꿀벅지를 왠지 따라 잡을 수 있을 것만 같은 기분 마저 들더군요. 3주가 지난 지금, 제 생활과 몸의 변화를 확실히 느끼고 있습니다.

하루하루 운동하는게 즐거워지는 요즘입니다.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송파구 잠실3동 | 영동일고등학교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