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SMALL

학습 2

아들을 어떻게 키워야 할까? 작은 소리로 아들을 위대하게 키우는 법

작은 소리로 아들을 위대하게 키우는 법, 아들을 둔 엄마의 필독서 첫째 아들과 둘째 딸을 키우는 엄마로서 가장 고민스러운 부분이 '과연 내가 두 아이를 잘 키울 수 있을까?' 라는 부분입니다. 특히, 맞벌이 부부로 워킹맘이다 보니 더 놓치는 부분은 없는지 곰곰이 생각해 보게 되는데요. 아무래도 아이와 함께 보내는 시간이 적은 편이다 보니 '양' 은 충족이 되지 않더라도 '질' 부분에서는 높이기 위해 시간이 날 때마다 육아서적을 찾아 보는 편입니다. 제가 이번에 읽은 '작은 소리로 아들을 위대하게 키우는 법' 은 제가 엄마이자, 동성이 아닌 이성이라 아들을 키우며 생겨날 수 있는 크고 작은 문제로 부터 조금이나마 해결책을 찾아가는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어 더욱 초집중하여 읽었습니다. 가장 궁금해 할 공부..

소는 음모- 염소는 음메-

소는 음모- 염소는 음메- 이거 아니야? 이거 아니었어? 이 이야기를 듣는 순간, 한 자리에 있던 모든 이들이 웃음이 빵 터졌다. 난 의아해했다. “왜? 왜? 왜?” 를 거듭하며 물었지만, 누구도 명쾌한 답변을 내어주지 않았다. 소가 음모를 꾸미냐? 왠 음모야- 라는 반응. 소나 염소나 모두 음메- 라고 운다고 우기는 그들에게 휩싸여 순간 바보가 되어버렸다. 이상하다. 분명히 어렸을 적, 유치원 다닐 때 “소는 음모-“ 라고 노래를 불렀던 기억이 있는데. 요즘 어린이나 유아들을 위한 책엔 이러한 의성어가 없을까? 그 책엔 소가 어떻게 운다고 되어 있을까? 문득, 새삼스레 궁금해져버렸다. 궁금해- 궁금해- 궁금해- 솔직히, 소가 음메- 라고 울든, 음모- 라고 울든 상관없다. 다만, 어릴 적 동심으로 돌아..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