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 노트북파우치, 아트뮤 벨보아폼 데님패션 노트북파우치 추천 [예쁜노트북파우치추천/울트라북파우치]

예쁜 노트북파우치, 아트뮤 벨보아폼 데님패션 노트북파우치 추천 [예쁜노트북파우치추천/울트라북파우치]

거금을 들여 구입한 LG전자 울트라북. 울트라북 Z330입니다.

 

 

아마 제가 자비를 털어 구입한 제품 중 DSLR 캐논 550D 다음으로 가장 고가의 제품이지 않을까 싶네요. +_+ 그런데 구입한 지 2개월 만에 액정이 날아가는 불상사가 생겼습니다. 이유인즉, 바닥에 별 생각 없이 방치해뒀다가 실수로 모양이 밟으면서 -_-;;; 우지직 소리와 함께 액정이 깨져버린 거죠. 으아아악. 어떡해!!!

 

액정 교체 비용에만 15만원 남짓 그냥 날아가 버렸어요. ㅠ_ㅠ 그 아픈 경험을 교훈 삼아 이제는 울트라북을 아무데나 두지 않습니다. 그리고 제가 소지한 울트라북에 꼭 맞는 파우치를 찾기 위해 한동안 여기저기 노트북 악세사리 쇼핑몰을 돌아보기도 했는데요.

 

 

이번 아트뮤 체험제품으로 받은 충격방지 벨보아폼 데님패션 노트북파우치입니다. 완전 필요하던 찰라에 딱! +_+

 

 

가볍고 얇은 울트라북, 하지만 그만큼 충격에 약하기 때문에 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그래서 충격방지 노트북파우치를 찾고 있었는데 요게 눈에 쏙 들어오더라고요.   

 

 

도착하자 마자 포장지부터 빨리 뜯어보고 싶은 충동이! +_+

 

 

급하게 포장지를 벗겨내니 오늘의 주인공.

 

아트뮤 노트북파우치와 제품 상태에 따라 교환, 반품, A/S를 할 수 있는 접수 신청서가 동봉되어 있었어요. 제 블로그 색상만큼이나 예쁜 핑크 색상의 노트북 파우치입니다. 어쩌다 보니 핑크 매니아 같기도… +_+ 흐흣. 그래도 예쁘잖아요.

 

노트북파우치의 가장자리와 하단 부분을 인조가죽을 덧댐으로써 좀 더 내구성을 향상시켜 준 듯 해요. 그리고 핑크 컬러와 가죽 색상이 너무 잘 매치되어 더 예뻐 보이는 것 같아요.

 

 

데님패션 슬리브 노트북은 외부 소재가 특이합니다. 은사가 가미된 데님(denim) 소재인데요.

 

 

내추럴함과 펄 느낌의 화려함을 더한 제품이에요. 내부 소재는 벨보아폼을 사용해 외부충격과 스크래치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해 줍니다. 아래 사진은 파우치 안감소재를 부분 절단한 이미지입니다.

벨보아폼은 소프트 벨보아와 쿠션력과 탄성복원력이 우수한 고탄성폼을 이중처리한 우수한 소재입니다. 

 

뒷쪽으로는 보조 포켓이 위치해 있어요.

 

 

사이즈가 넉넉하니 서류도 넣을 수 있겠더라고요.

 

 

모서리 부분은 링클 공법으로 수납시 파우치 모양의 변형을 최소화 하고 안정적인 수납상태를 유지시켜 줍니다.

 

 

가볍고 심플한 디자인이 돋보이는 클러치 형태의 슬림한 노트북파우치로 활용 용도에 따라 서류백이나 포토폴리오백으로 사용 가능할 듯 합니다.

 

캐주얼룩 뿐만 아니라 오피스룩에 매치해도 손색없을 만큼 세련된 스타일링을 연출해 주는 듯 해요.

 

제가 아끼는 울트라북을 노트북 파우치에 쏘옥! 울트라북 사이즈에 꼭 맞아 떨어지네요.

 

 

탈부착이 가능한 자석식 잠금 장치로 좀 더 편하게 열고 닫을 수 있어요. 고급스러우면서도 캐주얼하고, 세련되어 너무 마음에 쏙드네요.

판매되고 있는 색상은 인디고블루, 스카이그린, 파우더핑크 등 3가지 컬러인데요.

 

엄청 고민했어요. 3가지 색상 모두 너무 예뻐서 +_+ 스카이그린은 파우더핑크 색상과 함께 마지막까지 고민한 색상입니다.

 

아트뮤 벨보아폼 데님패션 노트북파우치 제품가격은 11인치(2만9000원), 12인치(3만1000원), 13인치(3만3000원), 14인치(3만5000원), 15인치(3만9000)입니다.

 

아트뮤에서 더 많은 노트북파우치를 보실 수 있어요.

 

아트뮤 바로가기 >> http://www.artmu.co.kr

 

 

[뮤지컬/금발이 너무해] 미워할래야 미워할 수 없는 그녀-

뮤지컬 - 금발이 너무해

바로 어제였죠- 27일, 코엑스아티움에서 뮤지컬 '금발이 너무해'를 보고 왔습니다. 금요일 저녁8시- 퇴근 후 저녁을 간단히 때운 후, 서성이며 이것저것 구경을 했습니다.


내심 제시카가 나오는 때에 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습니다만, 12월 22일과 23일이 되어야 등장하는 제시카!

배우 출연 스케줄


그렇게 보게 된 '금발이 너무해' 오늘의 캐스트 입니다. 엘우즈 역의 김지우, 에밋 역에 커피프린스로 인기를 크게 얻은 김동욱, 폴렛역의 전수경까지!

제시카가 연기하는 엘우즈 역도 궁금했지만, 풍부한 뮤지컬 무대 경험을 자랑하는 김지우의 폭발적인 가창력 또한 상당히 기대가 되었습니다.

유독 시선을 끄는 수많은 화환-


입장벨이 울리고 곧이어 자리를 찾아 앉았습니다. 리플렛을 보다 보니, 향긋한 향기가 나서 누가 향수를 뿌렸나보다- 라고 생각했는데, 오- 이런 아이디어가! 
엘 우즈가 이력서에 뿌렸던 향기는? 이라는 질문과 함께 리플렛에서 그 향수 냄새가 나더군요. 정말 사랑스러운 향에 반했습니다.
 

독특한 아이디어 리플렛

공연이 시작되기 전

공연이 시작되기 전 촬영. 공연이 시작되고 커튼콜이 있기 전까진 촬영 금지이기에-
금발이 너무해는 이미 영화로 상영되어 많은 인기를 끌었기 때문에 줄거리를 잘 아실거라 생각됩니다. 금발의 소유자 엘우즈는 흔히들 말하는 엄친딸임에도 불구하고 남자친구 워너에게로부터 이별을 선고 받습니다. 그가 원하는 진지하고 똑똑한 여자임을 증명하기 위해 하버드 법대에 들어가게 되고, 변호사가 되는 과정을 그리는 내용입니다. (지나치게 짧게 설명했나요- 하하)

이미 영화를 통해 줄거리를 뻔히 알고 있었던 터라, 자칫 그 뻔한 스토리에 지루하진 않을까- 라고 생각했었으나, 영화와 달리 배우와 함께 웃고 떠들며 시간이 훌쩍 넘어가더군요. 인터미션을 포함하여 총 140분이라는 결코 짧지 않은 시간 동안 조금의 지루함을 느낄 수 없었습니다.

웃고 박수치다 보니 어느덧 커튼 콜-

처음의 무대도 그렇고 상당히 인상적인 것은 역시 '핑크' 입니다.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핑크를 지겹도록 본 것 같습니다. 더불어 엘우즈와 절대 떼어내서 생각할 수 없는 브루져- 너무나도 귀여웠는데 뮤지컬에선 어떻게 나올까- 하며 눈여겨 봤는데, 상당히 익숙합니다.
아니나 다를까, KBS 드라마인 '결혼 못하는 남자'에서 상구역을 맡았던 그 녀석이더군요.

너무나도 귀여워 등장할 때 마다 수많은 관객의 박수를 한 몸에 받았습니다. (루퍼스도 빼놓을 수 없지만)

출처 : http://legallyblonde.i-pmc.co.kr/


어때요? 정말 귀엽죠? ^^

우체국직원으로 등장했던 '카일'과 '플렛'(전수경)이 등장할 땐 정말 말로 표현 할 수 없을 정도로 느끼하고 손발이 오글거리더군요. (보시면 알 거에요)  상당히 인상적이었습니다. 이렇게 느끼한 사람 처음봤어요- >.<

이 분이 바로 '카일'역을 맡았던 서홍석군입니다.

좌로부터 전수경, 김지우, 김동욱


밝은 무대 분위기와 쉴 새 없이 터져나오는 웃음소리, 너무나도 예쁜 김지우씨와 목소리만으로 심장을 떨리게 하는 김동욱씨, 뮤지컬에 빼놓을 수 없는 여왕, 전수경씨까지. 그 외 조연까지도 너무나도 재미있게 본 뮤지컬이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1동 | 코엑스 아티움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