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니어 카시트 브랜드 순위, 브라이택스 VS 싸이벡스 VS 레카로몬자노바 VS 콩코드트랜스포머 직구 추천

주니어 카시트 브랜드 순위, 브라이택스 VS 싸이벡스 VS 레카로몬자노바 VS 콩코드트랜스포머 직구 추천

가까운 회사 동생이 유아용 카시트에서 이제 주니어용 카시트로 넘어가려고 한다며, 브랜드 평판 좋은 카시트 직구로 추천해 달라고 하더라고요. 카시트 구매비용이 저렴한 편이 아니다 보니 아이의 성장에 맞춰서 그때 그때마다 카시트를 바꿔주기란 쉽지 않은데요. 아이의 성장에 맞게 변경 가능한 카시트를 찾아봤습니다. 역시, 카시트는 직구로 사야 저렴하죠. 하하.

신생아 카시트를 알아 본게 바로 엊그제인데 우리 아가도 이제 곧 돌이고 아가 몸무게도 13KG를 향해 가고 있기 때문에 주니어 카시트를 구매해야 되는데요. 나의 소중한 아기가 쓰는 카시트라는 생각에 정말 알아준다는 브랜드 제품은 다 알아봤습니다.

아! 신생아 때도 카시트를 쓰냐고 물어 보시는 분들이 있는데, 오히려 아기가 어릴수록 카시트는 더 중요하다고 보시면 됩니다. 저도 처음엔 잘 몰라서 안고 차를 타곤 했는데요. 만약의 상황엔 아기가 엄마의 에어백 역할을 해서 엄마의 충격까지 고스란히 아기가 다 받는다고 하더라고요. 덜덜.

그 이야기를 들은 이후로는 차로 잠깐 이동할 때도 번거롭더라도 꼭 카시트를 장착했답니다. 신생아니 앉을수도 없는데 무슨 카시트냐고 하지만, 신생아부터 사용할 수 있는 바구니형 카시트가 있어요. 뒤보기로 설치하고, 운전자 뒷좌석에 설치하는게 좋죠. (운전자가 사고가 나면 반사적으로 자신이 안전한 방향으로 방향을 튼다고 해요.)

잠깐! 왜 후방장착을 할까?
생후 12개월 미만의 아이는 후방장착이 거의 필수처럼 여겨지는데요. 아이가 어릴 수록 차량의 움직임에 따라 몸이 쏠리면서 머리와 척추를 다칠 위험이 높아져요. 아무래도 후방장착을 하면 충격을 받아도 등받이와 밀착되고 넓은 면적으로 충격이 분산돼 정면 장착 보다 안전하다고 해요.

바구니형 카시트는 손잡이가 있어 들고 다닐 수 있고 간이침대나 흔들의자로도 사용할 수 있어 요긴하게 잘 썼답니다.


주니어 카시트 브랜드 순위, 브라이택스 VS 싸이벡스 VS 레카로몬자노바 VS 콩코드트랜스포머 직구 추천


가전제품은 해외 직구를 해도 국내 AS가 가능하지만, 카시트는 해외 직구를 하면 국내 AS가 되지 않습니다. 그런데도 왜 직구를 선호할까요? 일단 카시트는 사용하면서 마모가 되고 눈에 보이지 않는 균열이 있을 수 있어요. 아기 옷이나 놀이기구, 장난감 등은 지인으로부터 다 물려 받았는데 카시트는 중고로 사거나 받지 않았습니다. 같은 이유인데요. '안전'이 1순위이기 때문입니다. 실제 신생아부터 18Kg까지 사용 가능하다... 라고 되어 있어도 마모가 되거나 균열이 생기면 과감하게 교체해 주는 게 좋아요. '안전' 과 직결이 되니 말이죠.

AS도 새 제품과 동일하게 정말 잘 해준다면 모를까. 영 찝찝할 것 같아 차라리 직구로 저렴하게 사고 차라리 또 이후 새 제품을 구매하는 게 낫겠다 싶어서 직구로 구매했습니다.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서 유아용 카시트에서 주니어 카시트로 기변하는 단계. 요즘 웬만한 카시트는 다 독일과 프랑스 제품이 많더라고요.

일단 카시트 선택시, 벨트형 카시트보다는 ISOFIX(아이소픽스) 방식을 선호합니다. ISOFIX 방식은 카시트와 자동차를 연결하는 부분을 규격에 맞게 제작해 장착하기 쉽고 기존 안전벨트 방식보다 안정적으로 설치할 수 있어요. 

주니어 카시트 브랜드 순위, 브라이택스 VS 싸이벡스 VS 레카로몬자노바 VS 콩코드트랜스포머 직구 추천

콩코트 트랜스포머 XT 주니어 카시트가 원터치 방식으로 등각도 조절이 되면서 ISOFIX 제품이라 눈여겨 봤어요.


>> 콩코트 트랜스포머 XT 주니어 카시트 바로가기

그리고 헤드레스트 확인. 가장 중요한 머리 보호. 작은 충격에도 민감하게 반응하기 때문에 아이의 성장에 따라 헤드레스트를 조절해 사고를 대비할 수 있어야 하죠. 

그리고 사고시 아이의 머리를 지켜줄 수 있도록 헤드 부분이 깊숙한 것으로 선택하는 것이 좋아요.

엄마들 사이에 가장 유명한 브랜드 카시트 제품 리스트 입니다.

브라이텍스,
싸이벡스 솔루션 큐픽스 플러스,
레카로 몬자노바,
콩코드 트랜스포머 XT...

마지막까지 브라이텍스콩코드 를 두고 많은 고민을 했는데요.  

콩코드 트랜스포머 주니어 카시트는 헤드레스트와 측면 보호대를 아이 성장상태에 따라 조절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에요. 생후 9개월부터 12세까지 사용할 수 있습니다. (15KG에서 36KG까지) 콩코드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한 주니어 카시트 중 하나인데요. 중국에서도 월 평균 4천대 이상, 우리나라에서는 지난해 8월부터 올해 2월까지 수입물량 7천대를 판매했다고 해요.
핫하죠?

베페(베이비페어)에서도 콩코드코리아를 보고 반가워 했던 기억이...

일반 차량에 장착된 안전벨트를 사용해 아이를 고정시켜주는 주니어 카시트. 벨트가 걸리는 부분이 그냥 빠지지 않도록 안전장치 버튼이 하나 더 달려 있어 마음에 들더라고요. 

콩코드 트랜스포머 XT는 ISOFIX 시스템을 채택하고 있어요. 차량에 안전하게 장착되면 그린색, 아니라면 붉은색. 눈으로 바르게 장착되었는지 안되었는지 확인 가능해서 좋아요.

원터치 원핸드 각도조절 기능 탑재로 등받이 각도 조절을 20도 조절 가능한데, 원터치로 된다는 점이 그리 편할 수가 없더라고요.
XT, T, X-BAG이 있는데 제일 신상이자, 제일 럭셔리한 XT로 선택. 하하.

그래서 전 큐텐에서 2017 콩코트 트랜스포머 XT 주니어 카시트 ISOFIX 제품으로 구매했어요. 제가 마지막까지 고민했던 카시트 직구 리스트 공유합니다. 제 개인 선호도가 많이 반영된 카시트 순위 이기도 합니다. ^^; 

ISOFIX 장착이 되지 않는다면, 개인적으론 브라이택스 애드버케이트 클릭타이트 컨버터블 카시트 가 괜찮은 것 같아요. 가격도 대폭 낮춰서 직구 할 수 있구요.

아이의 안전을 최우선순위로 두고 카시트 구매하세요! ^^



주니어 카시트 브랜드 순위, 브라이택스 VS 싸이벡스 VS 레카로몬자노바 VS 콩코드트랜스포머 직구 추천



브라이택스 이 제품은 ISOFIX 제품이 아닌, 벨트로 장착하는 타입의 카시트입니다. 벨트로 장착하는 제품 중엔 브라이택스 애드버게이트 클릭타이트 카시트가 제일 괜찮아 보이더라고요. 배송비와 관부가세 포함이네요.


주니어 카시트 브랜드 순위, 브라이택스 VS 싸이벡스 VS 레카로몬자노바 VS 콩코드트랜스포머 직구 추천


싸이벡스 2017년 최신형 큐3픽스 유아 카시트입니다. 독일에서 발송되는 해외직배송 상품으로 무료배송이자 관부가세 포함이네요. 쿠폰가로 사면 저렴해요. 개인적으로 맨하탄 그레이 색상이 제일 마음에 드는데 독일 내 입고 지연으로 2~3주 가량 배송기간이 소요된다고 하니 참고하세요. (물론, 다른 색상은 1주 정도 소요되는 듯 합니다.)



주니어 카시트 브랜드 순위, 브라이택스 VS 싸이벡스 VS 레카로몬자노바 VS 콩코드트랜스포머 직구 추천



주니어 카시트 브랜드 순위, 브라이택스 VS 싸이벡스 VS 레카로몬자노바 VS 콩코드트랜스포머 직구 추천



19금 액션 영화 '헨젤과 그레텔: 마녀 사냥꾼' 보고

헨젤과 그레텔: 마녀 사냥꾼 (Hansel and Gretel: Witch Hunters, 2013)

19금 액션 영화 <헨젤과 그레텔: 마녀 사냥꾼>을 보고

<어벤져스>, <본 레거시>의 액션스타 제레미 레너와 차세대 안젤리나 졸리 젬마 아터튼! 그리고 <엑스맨> 시리즈의 섹시 스타 팜케 얀센까지! <어벤져스>, <트랜스포머>, <캐리비안의 해적> 제작진 총출동! 성인들만을 위한 화끈하고 섹시한 19금 액션을 3D로 만나다!

 

 

사실 예고편 영상을 본 이후로 계속 꼭 한번 봐야겠다고 생각했던 영화 <헨젤과 그레텔: 마녀 사냥꾼>!!! 개봉일이었던 14일보다 하루 전, CGV 용산에서 영화 시사회 초대를 받아 영화 <헨젤과 그레텔: 마녀 사냥꾼>를 보게 되었습니다. 무려! 3D 영화!

헨젤과 그레텔의 뻔한 스토리.

마녀를 무찌르고 과자집의 보물까지 가지고 돌아왔을 때, 계모는 알 수 없는 병으로 죽은 뒤였고 헨젤과 그레텔은 아버지와 함께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았답니다. 끝!

 

그런데 말이죠. 이런 잔혹한 과거를 가진 헨젤과 그레텔은 과연 정말 행복하게 살았을까요?

 

 

원작 동화는 사람을 잡아먹는 마녀를 가까스로 물리친 헨젤과 그레텔이 다시 아버지의 품으로 돌아가 행복하게 사는 것으로 끝을 맺습니다. 하지만 토미 위르콜라 감독은 동화 속에 내재되어 되어 있는 공포와 스릴에 초점을 맞추어 동화라는 소재의 한계를 벗어난 과감한 상상을 시작했습니다.

 

성인들만을 위한 화끈하고 섹시한 19금 액션3D로 만나다!

 

어린 시절 마녀에게 잡혀갔지만 오히려 마녀를 죽이고 탈출한 헨젤과 그레텔 남매는 최고의 마녀 사냥꾼으로 성장합니다. 상상을 뛰어 넘는 최신 무기로 마녀를 유린하는 터프한 오빠 헨젤, 그리고 탄력 넘치는 몸매 뒤에 숨어있는 반전 매력의 소유자 그레텔.

 

 

전설적인 마녀 사냥꾼 헨젤과 그레텔은 사람을 잡아먹는 기괴한 마녀들과 맨몸으로 전면전을 펼치며, 총, 석궁, 칼, 와이어 등 모든 무기를 활용하는 빠른 리듬감과 리얼한 타격감의 액션으로 독특한 재미를 선사합니다. 멋지고 잘생긴 오빠 헨젤과 잘 빠진 몸매에 예쁜 얼굴의 여동생 그레텔. 아, 이런 사람을 두고 '참 잘 컸구나!' 라고 이야기 해야 되는 거죠? 허허;

 

 

일반적인 영화 주인공들이 자신들의 특별한 능력을 사용해 손 쉽게 악당을 물리치는 것을 보여줍니다. 하지만, 영화 <헨젤과 그레텔: 마녀 사냥꾼>에서는 동등한, 혹은 더 뛰어난 능력을 가지고 있는 마녀들을 상대하면서도 두려워하거나 몸을 사리지 않는 남매의 콤비 액션을 보여줍니다. 그래서 더욱 스릴 넘치고 리얼한 감각을 느끼게 해주는 듯 합니다.

 

 

그야말로 동화 속 착한 남매는 온데 간데 없고, 터프함과 섹시함으로 무장한 마녀 사냥꾼 헨젤과 그레텔만 남게 되네요.

 

 

마녀의 목 댕강은 잊을래야 잊을 수 없는... 거기다 3D로 보여지니 말입니다. 87분이라는 짧은 런닝타임이 조금은 아쉽기도 합니다. 그만큼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몰입해서 본 것 같네요.

 

영화 <헨젤과 그레텔 : 마녀 사냥꾼> 줄거리는?

 

숲에 버려진 어린 남매, 헨젤(제레미 레너)과 그레텔(젬마 아터튼)은 추위와 배고픔에 떨던 중 무시무시한 마녀와 마주칩니다. 두 사람은 가까스로 그녀를 화로에 밀어 넣어 죽이고 탈출에 성공합니다. 뭐 여기까진. 기존의 헨젤과 그레텔의 이야기인데 말이죠.

 

그로부터 15년 후, 마녀들이 무려 11명의 어린 아이를 납치해가는 일이 발생합니다. 마을 사람들은 전설적인 마녀 사냥꾼 헨젤과 그레텔에게 마녀를 죽이고 아이들을 되찾아달라고 의뢰합니다. 범인을 찾아 어둠의 숲으로 뛰어든 남매는 마녀(팜케 얀센)가 단순히 아이들을 잡아 먹기 위해 납치하는 것이 아니라, 더 엄청난 계략이 숨겨져 있음을 직감하고 마녀와의 화끈한 대접전을 시작합니다. 

 

영화 <헨젤과 그레텔 : 마녀 사냥꾼> 개성 강한 캐릭터

 

 

물 불 안 가리는 터프한 블러디 헌터 헨젤

 

"마녀를 죽이는 최고의 방법? 불태워버리는 게 가장 확실해."

 

늦은 밤, 아버지의 손에 이끌려 깊은 숲 속에 버려진 헨젤은 여동생 그레텔과 함께 길을 잃고 헤매던 중 우연히 발견한 달콤한 과자집의 유혹에 빠지고, 그 집에 사는 마녀에게 잡아 먹힐 뻔합니다. 그레텔과 힘을 합쳐 마녀를 화로에 넣어 죽이는 데에 성공한 헨젤은 15년 후, 머리보다 몸이 먼저 반응하는 터프한 블러디 헌터로 성장, 전설적인 마녀 사냥꾼으로 자리 잡습니다. 그레텔과 함께 마녀 사냥을 하던 어느 날, 한 마을에서 무려 11명의 아이들이 마녀들에게 납치되는 일이 발생하고 헨젤과 그레텔은 마녀들이 그저 아이들을 잡아먹기 위해 납치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됩니다.

 

 

화끈한 액션이 매력적인 섹시 헌터 그레텔

 

"여자를 놔주지 않으면 보안관의 머리통을 날려버릴 줄 알아."

 

물불 가리지 않는 헨젤과 달리 좀 더 계획적이고 냉철한 그녀는 서로 부족한 부분을 메우는 환상의 콤비! 섹시한 외모와 달리 필요할 때는 주먹이 앞서는 터프함을 갖춘 여성으로 등장합니다. 같은 여자지만, 완전 매력있고 멋있다는! +_+ 

 

아름다운 흑발 미녀의 얼굴을 하고 있는 잔혹한 마녀들의 지배자 뮤리엘

 

"그레텔, 아직은 널 죽이지 않으마. 넌 쓸모가 있으니까."

 

마녀들조차 두려워하는 잔혹한 지배자.

 

 

일반적인 마녀들이 흉측한 얼굴을 하고 있는 것과 달리 아름다운 흑발 미녀의 모습을 하고 있어 그녀만의 특별한 능력이 더욱 부각됩니다. 마녀인데도 참 예쁘죠?... 하지만!

 

 

이런 반전 매력이 있다는... (쿨럭;) 11명의 아이를 유괴한 사건의 시발점으로, 헨젤과 그레텔이 넘어야 하는 강력한 산이기도 하죠. 또한 15년 전, 그들이 겪어야 했던 모든 사건들의 열쇠를 쥐고 있는 유일한 인물이기도 합니다.  

 

 

헨젤의 도움을 받고 그를 사랑하게 된 아름다운 처녀 미나

 

"남들과 달리 날 사람취급 해주네요, 헨젤."

 

마녀로 몰려 처형 당할 위기에 처하지만 우연히 그곳을 지나가던 헨젤이 그녀를 구해줍니다. 자신의 목숨을 구해준 헨젤에게 사랑에 빠진 그녀는 헨젤이 위험에 처할 때마다 어떻게든 도움을 주기 위해 애씁니다. 아름다운 외모와 착한 마음씨로 헨젤과 점차 가까워지지만 마녀 뮤리엘의 계획으로 헨젤과 그레텔이 점점 더 위험해지자 그들을 돕기 위해 미나 또한 모험을 자처합니다.

 

 

영화 <헨젤과 그레텔: 마녀 사냥꾼>은 액션의 정점을 보여주고 있는 듯 합니다. 19금 영화인만큼 지나치게 잔인하지 않을까? 우려하기도 했는데, 잔인함보다는 액션의 멋스러움이 더 느껴지고 쉽게 영화에 몰입할 수 있게 도와주는 듯 합니다.

 

액션 영화를 좋아한다면! 영화 <헨젤과 그레텔: 마녀 사냥꾼>을 추천하고 싶네요. ^^

 

국내홈페이지 : www.facebook.com/HanselGretel.KR

기타(트위터) : twitter.com/HanselGretelKR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동 | CGV 용산점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