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직원들의 '카더라' 소문에 무뎌지는 방법

회사 직원들 사이 '카더라' 뉴스의 파급력은 어마어마합니다. 저 역시 짧지 않은 직장생활을 하면서 이런 저런 뉴스를 많이 접했으니 말이죠. 
인터넷 뉴스 기사로만 뜨지 않았을 뿐이지, 내부 직원들 사이의 '카더라' 뉴스는 포털 상위에 게재되어야 할 정도로 핫하고 재미있는 뉴스거리 입니다. 

"들었어? 여기팀 누구랑 저기팀 누구랑 사귄대."
"저기 ㅇㅇ씨 아버지가 무슨 사업을 하는데 어마어마한 수익을 내고 있대. 회사는 취미로 다닌다던데?"
"이번에 누구 퇴사한게 자발적인게 아니라 사실은 잘린거래."

어머!

어머나!

세상에!

세상에 뭐가 그리 놀랍고 신기한 지, 연예계 뉴스는 조금은 가깝지만 먼 그대들의 이야기라면 사내 뉴스는 조금은 더 더 더 가까운 그들의 이야기라 더 와닿고 재미있죠.

업무 하는 시간 반, 카톡 하는 시간 반?!


그런데 그거 아세요?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에 그렇게 관심을 가지는 시간동안 자신의 일에 좀 더 관심을 가지고 시간을 투자한다면 더 많은 이익을 낼 수 있다는 사실!

제가 그랬거든요.

보수적인 문화의 회사에 다니다 보니(지금은 조직문화가 상당히 많이 바뀌었지만) 팀장님이 퇴근해야 퇴근할 수 있는 이상한 분위기. 

신입사원일 때 그게 상당한 스트레스로 다가왔습니다. ALT + TAB 버튼을 누르며 인터넷 쇼핑창을 켰다가 엑셀창을 여는 대리님이 눈에 보였고, 메신저 채팅창을 띄워 놓고 '팀장님은 일도 없으시면서 왜 안가신대? 정말 꼰대야!' 라며 맞은 편 동료 팀원과 수다를 떨던 과장님도 보였어요.

퇴근 시간임에도 자리를 지키고 있는 꼰대 팀장님


저 역시 초반엔 인터넷 창 켜 놓고 무의미한 시간 죽이기를 하고 있었죠. 그러다 문득, 차라리 이 시간에... 라는 생각이 들어 평소 좋아하는 글을 메모장에 긁적이고, 출퇴근 시간에 읽었던 책의 독후감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직장생활을 하며 쓸데없이 수다 떠느라, 웹서핑 하느라 허비했던 시간을 모아 보니 꽤 많은 시간이더군요.) 

나아가 메모장에 남겨 놓은 그 글들을 온라인 서적 사이트에 올렸고, 후엔 블로그를 개설하여 블로그에 글을 쓰는 것으로 바뀌었죠. 블로그에 글을 많이 쓰다 보니 출판사에서 연락이 와 책을 출간하였고 또 제 나름의 공부를 하여 다른 사업을 하고 있기도 합니다. 

이제 더 이상 '카더라'의 주인공이 궁금하지 않습니다.

주위를 둘러보면 여전히 '회사의 누구는 어떠 어떠하대.' 카더라를 뿌리고 타인에게 관심을 가지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회사 직원들 사이에서 '카더라'를 뿌리며 시간 죽이기 하는 동안, 저는 그 시간에 부동산 공부를 해 30대 초반에 부동산 투자를 하였으며, 부수입으로 연봉 이상의 고수익을 올렸으며, 이제는 다른 사업까지 하고 있습니다. 굳이 회사 직원들에게 나 뭐 하고 있어- 라는 이야기를 떠벌려봤자, 그건 내가 그 '카더라' 의 주인공이 되는 길이니 알리지 않습니다. 

당신은 회사에서 '카더라'를 뿌리는 사람입니까?
아니면 회사 '카더라'에는 무디지만, 자기 자신의 발전적인 일에 관심을 가지는 사람입니까?

회사 업무로 5시간 걸리는 일을 엑셀과 피벗, 파워BI, 파이썬 등 다양한 스킬을 배워 2시간으로 업무 효율을 높이고, 1시간 걸리는 일을 10분만에 할 수 있는 업무 효율 높이기 위한 방법을 연구해 보세요. 그리고 남는 시간에는 자신의 시간으로 활용해 보세요.

업무 효율을 높이면 회사도 이득, 본인도 이득

 

회사 평가도 좋아지고, 자신의 자기개발에도 큰 도움이 됩니다. 1석 2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어요.  

회사는 회사에 많은 노동 시간을 투자하고 무턱대고 일을 오래 하는 사람보다 회사일을 빨리 정확하게 효율적으로 하는 사람을 좋아합니다.  

회사 직원들의 '카더라' 대화로 시간죽이기를 하지 말고, 회사일은 효율적으로 하고 남는 시간에 자기 발전의 시간을 가져보세요. 그렇게 자기 발전의 시간을 조금씩 늘려 가다 보면 '카더라'에는 무뎌져 있고 오로지 자신의 앞길을 계획하고 있는 자신을 만나게 될거에요. :)

후배님들,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