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책임감 회피 2

게임에 빠진 남자친구를 위한 현실적 해결책

"뭐야. 또 게임 해?" "아냐. 내가 무슨 게임을 했다고 그래." "아닌가? 게임 하는 것 같았는데." "하하. 나 순간 우리가 영상 통화하는 줄 알았어." "뭐야. 그 말은? 게임하고 있었다는 말이네?" 남자친구와 이런 대화를 주고 받던 때가 있었습니다. 당시, 전 회사원이었고 남자친구가 졸업을 앞둔 대학생이었던 때죠. 졸업을 앞두고 취업 준비를 하기에도 빠듯한 시기에 게임에 빠져 지내는 듯 한 남자친구때문에 마음 고생이 심했습니다. 주위에서는 왜 만나냐는 이야기까지 오갈 정도였습니다. 솔직히 남자친구를 전혀 이해 못하는 건 아니었습니다. 저 또한 대학교 졸업을 앞두고 원하는 대로 일이 잘 풀리지 않자 그에 대한 스트레스를 풀 방도를 찾다 접하게 된 테트리스. 거의 중독되다시피 밤낮이 뒤바뀐 채 생활..

지금은 연애중 2010.12.02 (75)

자칭 ‘나쁜 남자’, 알고보니 진짜 나쁜 남자

"언니, 자기 입으로 나쁜 남자래." "요즘 드라마를 보더니 나쁜 남자가 대세인 건 아나 보지?" "근데, 자기 입으로 나쁜 남자라고 이야기 하는 이유가 뭐야?" 학교 선배이자 직장 동기로 호감을 가지고 가끔 씩 만나는 사이인데 사귀는 건 아니고 애매하게 구는 이 남자 때문에 속이 타 들어 간다는 후배의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개인적으로 뜯어 말리고 싶은 사람이더군요. "그러면 안 되는데 너무 멋있어." "네가 말하는 그 멋있다는 기준이 뭐야?" "하는 행동이 묘하게 끌려." "응? 어떤 행동?" "스스로를 나쁜 남자라고 이야기 하면서도 뭔가 슬퍼 보이고…" "조심해. 나도 낚였다. 스스로를 세상에서 가장 외로운 남자라고 자칭하던 남자에게…" "에이, 외로운 남자와 나쁜 남자는 다르지..

지금은 연애중 2010.06.21 (37)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