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을 못하면 연애를 못한다?

 

대학교 4학년. 졸업학점을 가득 채우고서 '드디어 졸업이다!'라는 홀가분한 마음보다는 하루 빨리 취직을 해야 한다는 조급함과 갑갑함 속에 지냈던 것 같습니다. 7년이 지난 지금, 돌이켜 생각해 보면 그리 조급함을 느낄 필요가 없었고, 그 정도로 스트레스 받을 일이 아니었는데… 그 땐 왜 그리도 취직이 제 인생에 아주 중대한 일처럼 다가왔는지 모르겠습니다.

 

이력서를 쓰고 면접을 볼 때면, 한결 같이 대기업이건 중견, 중소기업이건 공통적으로 받는 질문이 있었습니다.

 

"술 잘 마시는가? 주량이 어떻게 되는가?"

 

처음엔 "술을 잘 못합니다."라고 대답했지만, 나중엔 "취할 정도까지 마셔보지 않아 정확한 주량을 모르겠습니다."라고 대답했습니다.

 

우연이라고 하기엔 너무나 신기할 정도로 그 질문에 이렇게 대답을 바꾸고 나니 뚝뚝 떨어지던 면접단계에서 줄줄이 합격을 하는 것을 보고 문제는 주량이었던건가- 하는 생각에 씁쓸해 지기도 했습니다. -_-;


입사 후, 7년이 지나 당시 면접관이셨던 임원분을 뵐 때면 듣곤 하는 말이 있습니다.

 

"취할 정도까지 마셔보지 않아 정확한 주량을 모른다고 하길래, 정말 술을 잘 하는 줄 알았어. 거짓말쟁이!"
"에이, 거짓말은 아니죠. 취할 정도로 마셔보지 않은 건 사실인걸요?"

 

제가 다니고 있는 회사는 다행히 술을 강요하는 분위기가 아닌지라, 좀 더 편안한 분위기 속에 회식자리를 갖곤 합니다. 제겐 너무 다행인 일이죠.

 

남녀심리,연애심리

 

저처럼 술을 못하는 친구가 있습니다. 주말에 만나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었는데요. 직장 상사가 본인에게 한 말이 너무 충격이라고 들려주더군요.

 

"이봐. 김대리. 난 김대리가 왜 여태까지 연애를 못해봤는지 알 것 같아."
"네?"
"그런 식으로 술 못 마신다고 빼지 말고, 술을 마셔봐. 일부러 취한 척 남자한테 흐트러진 모습도 보이고 그래야 남자가 접근할 거 아냐. 자, 마셔봐."

 

술을 마시고 남자 앞에서 흐트러진 모습을 보여야 연애도 할 수 있는 거라며 술을 강요했다는 직장 상사. 그런데 그 직장상사는 중요한 사실을 간과하고 있는 듯 합니다.

 

하나. 흐트러진 모습을 노리는 '나쁜 놈'도 있다

 

술자리에서 자고로 여자는 흐트러진 모습도 보이고 틈을 보여야 한다는 직장상사. 응? 누구 좋으라고? 요즘처럼 사건사고가 많은 때에 술 마시고 남자 앞에서 흐트러진 모습을 보이라니. -_-; 세상을 너무 아름답게 보고 있는 건 아닌지.

 

술에 살짝 취해 애교를 부리는 여자를 보고 단순히 귀엽다, 매력적이다, 라고 생각하는 남자도 있지만 가볍다, 쉬워 보인다, 라고 생각하는 남자도 있습니다. 개인적으론 후자의 경우가 훨씬 많지 않을까 싶은데 말이죠. -.- (나 너무 세상을 나쁘게만 보고 있는 건가?) 흐트러지면 남자가 접근하겠죠. 하지만 착한 놈인지 나쁜 놈인지는 복불복.

 

남녀심리,연애심리

 

거기다 일부러 취한 척 남자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하는 나쁜X도 있다는 거.

 

둘. 진심이 왜곡될 수 있다

 

분명, 술자리를 가지면 평소 (맨 정신에서 보던) 상대방의 모습과는 다른 모습을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색다르긴 합니다. 평소 조금은 어색하고 서먹했다면 술자리를 통해 좀 더 가까워지기도 하니 말이죠. 그런데 이 술에 지나치게 의존하면 '이성'을 '본능'이 지배해 전혀 의도하지 않은 사건이 터지곤 합니다. 좋아하는 감정, 호감에서 시작해야 할 '연애'가 본능에 충실한 '연애'가 될 수 있기 때문이죠.

 

딱히 만나면 할 이야기가 없고, 할 게 없다며 술자리로만 직행하던 한 커플은 술자리에 이어 잠자리를 당연한 코스로 여기더군요. 만나기만 하면 '술자리>잠자리' 무한반복을 하더니 얼마 못 가 (모두의 예상대로) -_-; 금새 헤어졌습니다. 남자는 지인들에게 '나는 술을 좋아하지 않는데, 여자가 술을 너무 밝힌다'라고 소문을 내고, 여자는 지인들에게 '남자가 지나치게 잠자리를 요구한다'라고 소문을 내고.

 

소문만 무성할 뿐. 정말 두 사람은 서로에게 어떤 존재였을까? 의문입니다.

 

'술에 취하면 세상이 아름다워 보인다'는 말보다 '당신과 함께 있어 세상이 아름다워 보인다'는 말을 더 듣고 싶고, 믿고 싶습니다.

 

+덧) 술을 못해서 연애를 못하는 거라고? -_-? 이런 이상한 논리를 들먹이며 강제로 술 먹이려 들지 말고! 좀!


"좋으면서 튕기긴?!" 그녀의 튕김VS거절

"바보! 튕기는 게 아니라 네가 싫은 거야!" 라고 노골적으로 말하고 싶어지는 상황을 종종 보곤 합니다.

사회생활을 하며 마주하는 사람관계. 업무적으로 만나기도 하고, 대학생활을 하며 선후배 관계로 만나기도 합니다. 원하건 원하지 않건 상대가 싫어도 마주하고 싶지 않아도 어쩔 수 없이 마주해야 하기에 만나는 상황이 이어지기도 하는데요.

종종 자신에게 호감을 가지고 있는 상대방이 상처 입을까 걱정이 되거나 그 관계가 어긋날까 염려가 되어 단도직입적으로 '싫다'는 표현을 하지 못하고 여러 번의 '거절'로 표현하는 것임에도 그것을 두고, '좋으면서 튕기는 것 봐!' 라는 말을 다른 이를 통해 듣곤 할 때마다 '아차!' 싶기도 합니다.

'남자와 여자의 생각의 차이나 행동을 함에 있어 차이가 있는 건가?' 하는 상황을 한번쯤은 겪어 봤을 법 한데요.

우리 언제 만날까? … 다음에

친구들을 만나기로 약속을 하게 되면 늘 제일 먼저 남자친구에게 넌지시 언급을 해 주곤 합니다. 

"오빠, 나 다음주 토요일에 친구들이랑 쇼핑하기로 했어." 

뜬금없이 '다음주 토요일, 친구들과의 약속'을 왜 남자친구에게 말하냐구요? 남자친구와 데이트 약속이 잡힐지도 모르고, 남자친구가 데이트 계획을 짜고 있을지도 모르니 먼저 알려주는 거죠.

"다음주 토요일에 뭐해? 우리 영화 보러 갈까?" 라고 먼저 묻는 남자친구에게 "아, 정말 미안. 친구들과 약속 있는데..." 와 같은 상황을 만들기 싫어서이기도 합니다.

이처럼 연인 사이에는 서로의 일정을 미리 공유하기도 하며 최대한 서로에게 상처가 될 수 있는 상황을 만들지 않도록 배려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이와는 정 반대로 연인 사이도 아니고, 정말 관심도 없다면 상대가 어떠한 제안을 하건, 어떠한 약속을 하건 간에 '없던' 약속도 만들어 내며 '다음'을 기약합니다.  

"오늘 뭐해? 오늘 언제 끝나? 만날까?"
"아, 미안. 나 오늘 친구들이랑 약속이 있어서."
"아, 그럼 언제 시간 돼?"
"아마 이번 주에는 계속 바쁠 것 같은데, 어쩌지? 다음에 봐야겠네."
"음. 그래. 요즘 많이 바쁜가 보구나? 다음에 보자."

100이면 100.

다음을 기약하며 미안하다고 하는 그녀의 속마음엔 이미 '제발. 어서 눈치 채렴. 너랑은 사적으로, 1:1로 만나고 싶지 않아.' 라는 마음이 자리잡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평소 잘 웃는 그녀, 단둘이 있을 땐 통 웃질 않는다 

여러 사람이 함께 있는 자리. 굳이 그녀를 향한 마음을 드러내고자 번번이 그녀의 앞, 뒤, 옆자리를 차지하려는 남자. 이미 그녀의 이마에 떡하니 '싫어!' 라고 쓰여져 있는데도 말입니다.

"저것 봐. 웃기지?"
"응? 아…네."

평소 여러 사람들과 함께 어울려 이야기를 주고 받으며 맞장구도 잘 치고 잘 웃어 주는 여자임에도 좀처럼 웃지 않는 여자. 또 그 상황에서 눈치 없이 묻습니다.

"왜? 오늘 컨디션이 안좋아? 어디 아파?"
"아, 네. 좀 그렇네요."

마음에 드는 남자라면 아무리 웃기지 않은 이야기라 할지라도 맞장구 치며 꺄르르 웃기 마련. 마음에 없으니 당연히 웃어야 할 상황에서도 웃음이 나오지 않는 것 역시 당연지사.

그런 모습을 보고 단순히 그녀가 오늘 기분이 별로인가보다- 혹은 그녀가 어디 아픈가보다- 로 단언하는 그 남자. 그녀의 표정이, 그녀의 행동이 '전 당신에게 관심 없어요!'를 넌지시 드러내고 있는데도 말입니다.

왜 그녀는 단도직입적으로 거절하지 못하는걸까? 
"괜찮은 여자 없어?"
"괜찮은 여자요?"
"괜찮은 여자 좀 소개 좀 시켜줘."

소개팅을 시켜 달라는 것도 한 두번이어야 말이죠. 만날 때 마다 소개팅시켜 달라고 조르고 괜찮은 여자 없냐며 전화를 걸어 되묻는 남자. 이 남자를 제외한 주위 여자, 남자들은 모두 알고 있습니다.

'저 남자, 저 여자에게 마음이 있구나. 소개팅 핑계 삼아 계속 만나자고 조르는구나.'

술 한잔 거하게 들이키며 계속적인 은근슬쩍 스킨십과 함께 "왜 나 좋다는 여자가 없는 걸까? 내가 별로인가?" 라는 말을 연거푸 내뱉으며 "아니에요. 오빠도 괜찮은 남자에요." 라는 동정어린 대답을 듣길 원하는 이 남자.

그러면 그럴수록 오히려 여자의 속마음은 이 남자에게서 자꾸만 멀어지고 있는데 말이죠. 마지못해 "괜찮은 사람 생기면 꼭 소개팅 시켜 드릴게요." 라며 어색한 미소를 날려 보지만 "꼭 시켜줘야 돼. 안그럼 네가 나 책임지는거다!" 라며 터무니 없는 말을 내뱉는 이 남자.  

그야말로 '헐'이죠! -_-; 누가 누굴 책임져?! 
남자건, 여자건 정말 좋아서 살짝 튕기는 것과 싫어서 거절 하는 것을 구분 할 수 있어야 할 듯 합니다.

튕김일까, 거절일까?

특히, 여자 입장에서는 어쩔 수 없이 지속적인 사람간의 관계 때문에 특히, 직장 내, 학교 내, 어떠한 소모임 내 '관계' 때문에 단호히 '싫어요' 라 거절하지 못하고 여러 번의 '거절'을 대신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여자가 왜 그렇게 우유부단해? 라는 시각으로 볼 문제가 아니죠.

남자 입장에서는 이를 진짜 '거절'이라 생각하지 못하고 '튕김'이라 확신하는 경우를 종종 보곤 합니다.

"야, 생각을 해봐. 걔가 날 싫어하면 단도직입적으로 싫다고 말했겠지. 이렇게 우유부단하게 행동하겠냐? 튕기는 거야. 내가 딱 보면 알지. 튕기는 거."

물론, 그럼 정말 여자가 싫어하는 것이라면 제대로 '거절'을 해줘야 되는 것 아니냐고 되묻는 경우도 보곤 합니다. 다시는 보지 않을 관계라면 정말 재빨리 정리하는 게 어렵지 않지만 사람간의 관계나 주위 시선에 민감한 여자들의 경우, 단도직입적인 거절을 힘들어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김 대리가 자꾸 시간 되냐고 같이 영화보자고 하는데 지금 계속 다른 약속 있다고 거절만 하고 있어. 남자친구 생겼다고 거짓말이라도 해야 되는 걸까? 답답해. 정말. 꼭 단도직입적으로 말해야 아는 걸까?"

때론 정말 인정하기 싫은 상황이라 할지라도 그 상황을 재빨리 캐치하고 시간과 감정 소모를 줄이는 것이 현명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

그녀는 당신을 향해 튕기고 있는 건가요? 거절을 하고 있는건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