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가든 현빈리조트로 유명한 리솜포레스트, 느림의 미학을 발견하다

[리솜포레스트/리솜리조트/현빈리조트/제천리조트/제천리솜포레스트] 


"빨리 일어나!"


이른 아침부터 바삐 움직였습니다. 바로 충북 제천에 위치한 '리솜포레스트'로 가기 위해서 말이죠. 오랜만에 온 가족이 함께하는 나들이라 잔뜩 들 떠 있었습니다.
 


시크릿가든, 현빈 리조트로 유명한 리솜포레스트


리솜포레스트는 인기리에 방영된 '시크릿가든'의 주원(현빈)네 리조트로 유명합니다. 푸핫; 아, 시크릿가든을 보며 두근거렸던 당시의 떨림이 전해지는 듯 합니다. (응?)


시크릿가든 드라마 속에서 현빈이 소개했듯이,


"숲과계곡으로 둘러쌓인 산중에 건설되었습니다. 그렇다고 촌스럽게 산깍고나무심고 뭐 그런짓 안했습니다. 있는 그대로의 산세를 살려 나무 한구루 돌하나도 회신되지 않도록 감독했습니다. 누가? 제가~"

리솜포레스트는 친환경 생태리조트입니다. 자연지형과 식생을 그대로 보존하고 친환경 자재를 사용해 자연과 인간이 함께 휴식을 누릴 수 있도록 설계했다고 하더라고요. 자연과 인간이 함께 휴식을 누린다는 모토처럼 실제 리솜포레스트에 도착하자 마자 드넓게 펼쳐진 자연 그대로의 모습에 입이 쩍 벌어졌습니다.

>> 잠깐! 리솜포레스트는 '지고는 못살아'드라마에도 나오기도 했어요.
 


 

돌 하나, 풀 한포기까지! 자연 그대로, 리솜포레스트! 

리솜포레스트 체크인 시간보다 30분 정도 일찍 도착해 리솜포레스트 입구에 있는 전동차를 타고 별똥카페를 찾았습니다. 물론, 따로 리솜포레스트 내에서 안내해 주시는 분이 운전해 주셨고요. (체크인 이후 객실까지 무료 Baggage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어요. 동절기엔 카트 이동서비스도 제공합니다.)

 


해발 600m 포레스트 정상에 위치한 별똥카페는 별빛을 가장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공간입니다. 낮에는 드넓게 펼쳐진 자연경관을 만끽할 수 있고, 밤에는 하늘에 수 놓은 별 빛을 감상할 수 있죠.
 

별똥카페에 도착하자 마자 확 트인 경관에 다시금 입이 쩍 벌어졌습니다. 그리고 또 한번 놀랄 수 밖에 없었던 것은 현빈의 말처럼, 정말 있는 그대로의 자연의 모습을 그대로 담고자 많이 노력했더라고요.
 
 


"와우. 카페 안에 돌과 이끼가 고스란히…"
 


카페 내 곳곳에 놓여있는 자연그대로의 바위와 이끼가 더욱 카페 분위기를 운치있게 연출해 주는 것 같았어요.  테이블에 놓여져 있는 꽃병과 꽂꽂이 되어 있는 나무와 풀잎들도 너무 아름다워서 사진찍기 여념이 없었습니다.


주문한 차를 마시고 그래도 시간이 남아 리솜포레스트의 산책로를 따라 천천히 거닐었습니다.

구름 한 점 없이 맑은 날씨라는 표현이 이럴 때를 두고 하는 말이구나! 싶을 정도로 너무나도 푸르른 하늘에 감탄을 연발했습니다.
 

리솜포레스트 리조트 내부에서는 평지 위에 쭉 뻗은 큰 길을 보기 힘듭니다. 모두 굽이 굽이 굽은 오솔길이고, 실제로 전동차 외에 모든 차는 출입이 되지 않습니다.

오로지 사람의 건강을 생각한, 자연의 동식물과 함께 어울리기 위한 공간이더라고요. 그런만큼 야생동물 보호를 위한 생태로를 확보했으며 안전장치도 확보되어 있어요. 그리고 단지내 전지역은 금연입니다.


자연 그대로 바위로 이루어진 계단이나 흙길을 걷고 있자니 절로 건강해 지는 기분이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길을 거닐다 어딘가에서 들리는 노랫소리에 깜짝 놀랐습니다. 어디에도 스피커가 보이지 않는데 노랫소리가 들리니 말이죠. 알고 보니 바위로 둔갑해 있더군요. 자세히 보지 않으면 스피커인 줄 모르겠더라고요.
 
마찬가지로 조명도 버섯모양으로 연출했고, 만일을 대비한 소화기도 자연과 어울리게 두어 눈길을 사로 잡았습니다.


이런 소소한 부분까지 신경을 많이 썼더라고요.

길을 걷다 보니 시크릿가든 속 촬영장소 표지판도 보였습니다.


1년 뒤에 배달해 주는 느림 우체통도 눈에 띄었습니다. 저도 가족에게 보내는 편지를 느림 우체통에 넣었답니다. 1년 뒤에 배달해 줄거에요. ^^


자연과 한껏 어울릴 수 있었던 리솜포레스트, 깔끔한 실내와 리솜포레스트에서만 즐길 수 있는 힐링프로그램에 대한 소개는 다음 포스팅으로 살포시 미룰게요.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북도 제천시 백운면 | 리솜포레스트
도움말 Daum 지도

사진 올리고, 탁상달력 받자!


티스토리에서 2010 탁상달력 사진공모전을 하고 계시는 것 알고 계시죠?


저도 오랫동안 품어왔던(?) 사진을 찾아 보았답니다.

그 중 달력으로 만들어도 괜찮을 법한 사진만 골라, 골라 보았습니다. 제가 제일 좋아하는 계절이 겨울이기도 합니다. 겨울에 태어나 처음으로 사랑의 감정을 갖게 된 것도 겨울, (첫사랑에 대한 아련한 추억도 겨울에 시작되었죠) 지금 너무나도 사랑하는 남자친구를 만나게 된 것도 겨울.


가끔 농담 반, 진담 반으로 겨울엔 쌩쌩 부는 바람 때문에 몹시도 춥지만, 상대적으로 쿵쿵 뛰는 뜨거운 제 심장을 느끼기에 딱 좋은 계절이라는 말을 하곤 합니다. 몸은 차다, 하지만 마음은 무척이나 따뜻하다, 라고 말하면서 말이죠. (자자, 주절이는 이쯤하고)


모두 겨울에 촬영한 사진인데, 살짝 보여드릴게요.


솔직히 뭔지도 모르고 그냥 예뻐서 무심코 담았습니다

 

용문산에서


이 사진은 자세히 보다 보니 무...무서워 보이기도 하는군요. 하하.

청풍호(충주호)


아래 사진과 더불어 이 사진은 제천 ES콘도에 친구들과 놀러 갔다가 찍은 사진입니다. 그림을 보는 듯 색감이 황홀하여 제가 찍어 놓고도 한참을 멍하니 보고 있었던 사진이죠.

친구들과 그저 포즈 잡고 찍은 사진이에요


이 사진의 포인트는 각기 다른 포즈로 서로 다른 곳을 보고 있다는 거죠.

나름 멋있게 걸작 사진을 남기자- 라며 찍었는데, 찍고 나선 서로 이 사진을 보고 웃었죠. 어쩜 이리도 민망한 사진이 나올 수 있는건가- 하면서 말이죠.


문득 이전 사진을 돌아보다 보니 다시 겨울 여행을 떠나고 싶어지네요. 한 때 친구들과 함께 소소한 파티를 꿈꾸며 떠났던 겨울 여행이 새삼 다시 떠오릅니다. 


당시 여행을 가서 열심히 불어댄 풍선들. 100개를 4명이서 나눠 얼마나 애쓰며 불었던지, 지금 돌이켜 생각하면 참 웃기기도 하고. 나름 파티에 대한 환상을 갖고 있었나 봅니다.

헌데, 입으로 분 풍선이 어떻게 공중에 떠 있냐고 생각하시겠죠? 실은, 공중에 떠 있는게 아니라 풍선에 테잎을 붙여 천장에 살짝 붙여 놓은 거랍니다.

여러분도, 이전의 사진을 돌아보시며 티스토리 달력 사진 공모전에 응모해 보세요. ^^

+덧붙임) 제가 당시 친구들과 다녀왔던 제천ES콘도입니다. 가족끼리, 연인끼리 가기에도 괜찮은 곳인 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