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소값은 나날이 고공행진! 섭취 부족한 야채, 하루야채로 대신하자![하루야채/100%유기농/야채음료]

요즘 부쩍 채소값이 금값이 되면서 상대적으로 고가로 느껴졌던 유기농 채소나 가을이면 비수기를 맞곤 했던 과채음료 제품이 잘 팔리고 있는 듯 합니다. 그럴만도 한 것이 가까운 식당에만 가도 이전엔 가득가득 주시곤 하시던 채소류를 잘 내어놓지 않으시더라구요.

남자친구와 늘 단골처럼 저렴한 가격 대비 맛있는 삼겹살을 팔던 한 삼겹살 집에 갔다가 이전과 달리 상추 6장과 깻잎 6장만 주는 것을 보고 '헉!' 했었는데 말이죠.

삼겹살을 구워 먹으며 함께 늘 올려 놓고 구워 먹던 버섯이나 마늘, 김치 조차 이전처럼 넉넉하게 주지 않더군요. 후덜덜. 요즘 괜히 '김치'를 두고 '금치'라고 부르는 게 아니구나 싶기도 합니다.

그나마 평소 자주 섭취하는 유일한 채소인 김치 마저 쉽게 접할 수 없다 보니 -_-; 하루 야채 권장량인 350g을 채우기엔 턱없이 부족하죠. 그나마 다행히도 체험단으로 선정되어 마시고 있는 하루야채가 너무나 감사하게 느껴지기 까지 합니다.

하루 권장량을 간단히 100% 유기농 야채로 만든 하루야채로 섭취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이전 포스팅을 보지 못하셨다면, 이전 포스팅으로 고고씽! 
(이전글 : 하루야채와 함께한 상큼한 블로거 모임

하루야채를 마시며 두드러진 가장 큰 변화는 하루 한번 비워내기 힘들었던 거의 고질병처럼 느껴졌던 변비가 해소 되었다는 점입니다.
좀처럼 하루에 한번씩 속을 비워 내지 못했는데, 요즘 부쩍 화장실에 꼬박꼬박 알람이라도 맞춰 놓은 듯 같은 시각마다 화장실로 향해서 무슨 일인가- 했더니 꾸준히 섭취하는 하루야채 덕분이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

100% 유기야채 하루야채 A350

하루야채 시리즈 중 제가 제일 좋아하는 하루야채 A350입니다. 3년 이상 농약과 화학비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재배한 100% 유기 야채가 내 몸을 더욱 건강하게 만들어준다고 생각하니 절로 입가에 미소가 지어지는데 말이죠.

실은 하루야채 A350 외에 같은 라인으로 하루야채 B, 하루야채 C가 있습니다만, 제가 마신 제품은 모두 하루야채 A350이랍니다. 

하루야채 A350은 짙은 주황빛이 그저 보고만 있어도 건강해 지는 느낌을 주기까지 합니다. 실은, 항산화 기능이 뛰어난 녹황색 야채의 베타카로틴이 함유되어 있어 몸에 생기를 주는 성분이라고 이야기를 이어가야 하는데 말이죠.

그 뿐만 아니라, 감미료, 착색료, 보존료, 지방, 착향료가 일체 첨가되어 있지 않답니다. 그야말로 순수 야채로만 이루어진 야채 음료죠. 와우!!! +_+ 
하루야채를 강추하는 분들을 보면 육류 섭취가 많고 야채를 잘 챙겨 먹지 못하는 직장인을 비롯한 현대인. (아, 자취할 때까지만 해도 육류 먹기 정말 힘들었는데 -_-) 그리고 인스턴트로 끼니를 대체하거나 인스턴트 없인 못살아! 라고 노래를 부르는 분들. (한 때의 제 모습이군요 -_-) 그리고 일시적으로 장이 좋지 않아 변비가 심하거나 섬유질 섭취가 터무니 없이 부족해 거의 만성 변비에 걸리신 분들. 칼로리 과다 섭취를 하시는 분들.
얼마전 하루야채 식단표를 작성하고 있다고 소개해 드렸었는데요.
(관련 포스팅 : 하루야채와 함께한 상큼한 블로거 모임)
제가 매일 매일 저녁마다 운동을 다니고 있기 때문에 저녁은 회식이 있지 않는 이상 거의 안먹다시피 하고 있는데요. (저녁을 먹고 운동하니 몸이 무거워서 운동을 못하겠더라구요) 물론, 건강을 위해서는 소량으로 저녁을 일찍 먹고 운동하는 것이 좋지만 직장생활을 하고 있는터라 그것도 쉽지 않습니다. 제가 작성한 식단표를 작성해서 쭉 돌아보니 야채 섭취가 터무니 없이 적더군요. 회식이라도 하는 날엔 평소 먹지 않던 저녁을 마구 먹게 되니 말입니다.
직장인이라면 공감할 회식 자리. 이 날, 오랜만에 분당에 위치한 '드마리스'라는 뷔페를 찾았는데 정말 분위기도 좋고 웬만한 씨푸드 뷔페 이상으로 잘 되어 있더라구요. 뭐 그러면서 자연스레 입에 주섬주섬 넣다 보니 너무 많이 먹은거 있죠? -_- 헙; 

냉큼 집에서 챙겨왔던 하루야채를 꺼내 집으로 돌아오며 마신 기억이 있네요. 

그런데 이렇게 육류 섭취나 과식하는 분들이 야채를 음료로 섭취하고 싶어도 특유의 100% 진한 야채 맛을 싫어하시는 분들도 있을 것 같기도 합니다. 그쵸? 

그래서 등장했습니다. 위에서 소개해 드렸던  하루야채와는 다른, 100% 야채와 과일로 이루어진 하루야채!!! 두둥!
퍼플, 옐로우, 레드로 세 가지 색상, 세 가지 맛으로 기존 하루야채보다 과일이 함유되어 더 달콤하고 더 상큼한 맛을 안겨준답니다.

인공첨가물 무첨가!

풍부한 식이섬유 7500mg 함유!

원재료 : 백포도, 레몬, 딸기, 사과, 빨간당근, 체리, 토마토, 호박, 호박고구마, 레드비트

하루야채 제품이 모두다 그러하듯 하루야채 뒷면엔 원재료를 이미지와 함께 빼곡하게 당당하게 공개해 놓았답니다. 최대한 원재료를 작은 글씨로 새겨 넣다시피 하는 음료수와는 조금 주는 느낌이 다르기도 합니다.
그럴만도 한 것이 순수 야채와 과일로만 만들어진 음료수이니 말입니다. :)
하루야채로 상쾌한 아침을 맞이하고 있는 요즘인데요.
체험단도 이제 끝나가는데 빨리 끝나기 전에 연장 신청해야 겠어요. 야채값이 너무 비싸 이제 야채 먹기 힘들다고 생각하고 계신가요? 그럼 하루에 하나씩! 하루야채로 가뿐하게 하루 필요 야채를 채워보는 건 어떨까요? ^^

+덧)
얼마전 리폼 전시회를 보고 와서는 하루야채 음료 빈 통으로도 뭔가 만들 수 있지 않을까 하며 바로 재활용 처리 하지 못하고 하나씩 하나씩 모아 어느덧 꽤 많이 모였네요. 흠; 뭘 만들죠? 끙-  

향은 초코향, 맛은 탄산, 초코와인 마시는 느낌 : 초콜렛향 스파클링

저는 술을 마시지 못합니다. 부모님 두 분 모두 체질적으로 술과 잘 맞지 않으셔서 술에 굉장히 약하신 편인데, 제가 딱 그 두 분을 그대로 닮았나 봅니다. 술 한잔만 마셔도 온 몸에서 거부 반응이;;; 그나마 한 모금이라도 마실 수 있는 술은 도수가 약하고 목넘김이 좋은 와인이 유일합니다.

얼마전에도 잠깐 소개해 드렸지만, 초콜렛향 스파클링이 저에겐 일종의 초코 와인처럼 묘하게 땡기는 스타일이더군요.

처음 마셨을 땐 정말 '이게 뭐지?' 라며 고개를 갸웃 거렸습니다. 그 맛에 적응이 되지 않아서 말이죠.  

초코과자를 먹으며 맛을 봤는데, 오- 정말 초콜렛향이 잘 어우러져 상당히 맛있더군요. 특히, 초코 브라우니와 먹을 때 그 맛은 가히 기막합니다. +_+
브라우니를 슈퍼에서 사와서 냉큼 전자레인지에 쏘옥- 그냥 먹는 것 보다 따뜻하게 데워 먹으면 더욱 맛있게 먹을 수 있죠.  
수분이 빠져나가지 않게 랩을 단단히 씌운 후, 전자렌지에 1분 정도 돌려 줍니다. 그럼 이렇게 촉촉한 브라우니가!!! 

왼쪽이 데운 브라우니입니다

데우기 전과 데운 후의 색깔 차이가 확연히 느껴지죠? 보다 촉촉하고 부드럽게 즐길 수 있어요. 개인적으로 초콜렛향 스파클링과 함께 먹기 좋은 간식이라 생각됩니다.
아이들에게 초콜렛향 스파클링 한 잔과 초코 브라우니를 간식으로 주면 정말 좋아할 것 같은 느낌이 팍팍! 뭐, 저처럼 스트레스 받아서 기분 울적하거나 할 때 달달한 초코 브라우니와 향긋한 초콜렛향 스파클링 한모금 하시면 그 기분 단번에 해소되실 듯! :)

초콜렛향 스파클링은 일반 음료에 비해 탄산이 많이 함유된 느낌입니다. 뚜껑을 열 때 부터 '칙!' 하는 소리는 막힌 속이 뚫리는 기분입니다. 더욱 신기한 것은 뚜껑을 따자 마자 부터 코 끝을 향긋하게 하는 초코향. 향은 초코향인데, 맛은 일반 탄산. 그래서 처음엔 적응이 되지 않았죠. 향은 나는데 맛은 탄산이네? 라며 말이죠. 헌데, 한번 익숙해 지니 일반 탄산에 비해 더욱 목넘김이 좋은 듯 합니다. 이거 부드러운 초코향에 취해서 그렇게 느끼는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축구를 보며 모두가 치킨과 소주를 들이킬 때, 전 당당히 치킨과 함께 초코 와인이라 우기며 초콜렛향 스파클링을;;; 쩝;
초콜렛을 좋아하시거나 초코향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세븐일레븐으로 가면 제품을 만날 수 있으니 한번 맛보세요!

▣ 용량 및 가격

초콜렛향 스파클링 : 1,200원 / 500ml

▣ 영양성분 (1회 제공량 150ml 기준)

열량: 60kcal/ 탄수화물: 14g/ 나트륨 10mg/ 단백질 0g/ 지방 0g/ 콜레스테롤/ 0mg